진정령 8화 

금릉: “진짜?! 금광요는 남 씨의 도서관에서 뭔가 훔치고 싶어한다고? 지루해…”

고양자진: “뭐가 지루해! 남 씨의 도서관에서 마술 악보가 엄청 많아. 연주할 때 마술을 하는 악부는 위험하잖아?! 난 금광요가 마술 악보로 뭔가 나쁜 짓을 하려고 확신한다!”

금릉: “아무튼 남사추가 함광군과 위 형님에게 빨리 메시지를 보내도록 해야 돼.” 

금릉은 돌아서서 하인들에게 말했다. 

“너희들 금광요한테 가서 함광군이랑 위무선 오는 거 봤다고 전해라. 그들은 정말로 금광요를 잡으러 가고 있다.”

하인들이 시키는 대로 하고 금광요에게 함광군과 위무선이 다음날 아침에 도착한다고 알렸다. 금광요는 즉시 고소로 몰래 나갔다. 한밤중에 고소에 도착했고 높은 문을 넘어 몰래 들어가려고 하지만 누군가가 지붕 위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다.

Image result for wei wuxian the untamed roof

“그건 충분히 오래 걸렸지! 너무 오래 기다렸어~”

금광요: “위무선! 너-”

위무선: “응, 나야! 남잔 또 여기 있어. 우리 똑똑한 애들이 네가 올 거라고 알려줬어.” 

함광군은 금광요 뒤에 나타나 손목을 잡았고 잠긴 방으로 안내했다. 금광요는 함광군과 위무선을 상대로 이길 수 없는 걸 알아서 몸부림을 치지 않았다. 아침에 아이들이 돌아오면 금광요에게 질문할 계획이었다.

다음날 아침 일찍 4명의 제자들이 토끼들을 안고 고소에 도착했다.

남사추: “함광군, 위 형님! 빨리 오세요! 우리는 토끼들을 다 찾았어요~”

위무선: “아이구~~ 우리 애들은 잘했어! 수고했어~ 남잔, 너의 소중한 토끼들이 돌아왔다!”

남망기: “음. 얘들아 잘했다. 그리고 금광요를 곧 다룰 거예요. 고마워요.”

[Total: 1   Average: 5/5]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8화

마지막 화

하진 (수): “‘오라버니’..?”

왕소: …

하진 (수): 좀 그런가요?

왕소: 아니.. 좋아서..

하진 (수): 아 뭐에요~

그들은 데이트 하려고 옛날 옷을 입고 놀이공원에 갔다.

왕소: 이걸 다 어떻게 만들었대..?

하진 (수): 제가 어렸을때 여기에 엄마 아빠하고 왔거든요. 그거 타로 가요!

왕소: 진짜 높아 보인데..! 

갑자기 아이가 왕소하고 부딪쳤다.

설 (아이): 죄송합니다. 

왕소: 넌 누구니?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설: 저는 왕설입니다. 저의 아빠이세요?

왕소: 아빠? 말도 안돼..너 왕정의 아이 아니야? 하진아!

하진이 듣지 못한다.

왕설…? 왕설!! 하진에게 기억이 났다. 왕설은 하진이가 나은 아이의 이름이었다. 

왕소: 하진아, 듣고 있어? 이 아이가 왕정의 아이였는데 왕정이 너하고 결혼을 했었다면… 아니야, 그럴 리가 없는데..

하진 (수): (울면서) 설아!! 엄마야! 너 괜찮아?! 네가 여기 어떻게 왔어? 잘 컸구나..

하진이가 설이를 안았다. 죽기 전에 설이를 마지막으로 봤을 때 아기였는데.. 

왕소가 슬픈지 기쁜지 몰랐다. 

왕소: 하진아.. 진짜 네 아이야?

하진(수): 우리 아이잖아…

왕소: 그게 무슨 말이야? 우리 아이?? 아니, 정이가 분명히 자기 아이이라고 했는데..

왕소가 이제 알았다. 하진이가 정이하고 결혼을 했을 때 이미 임신을 했었다.

내가 아빠 됐다!

왕소: 설..설아? 아빠한테 와!

설: 아빠!

그렇게 그들은 행복하게 잘 살았다.

**

하진의 노트:

나만 안 변하면 내가 믿고 좋아하는 사람들은 안 변할 줄 알았다. 하지만 그거 아니었다.

그러나 한 사람이 나에게 이렇게 말을 했다.

인생을 바꾸고 싶다고해서 바꿀 수. 없다. 죽었다가 다시 살게되면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르겠지만…

그래서 내가 죽고 다시 살다가 내 인생을 바꾼 사랑을 찾았다.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팬픽> 마침

우리 ‘수소’ 커플이 달빛 아래 평생 사랑하기를 바랍니다!

지금까지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팬픽>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Total: 0   Average: 0/5]

진정령 7화

“금 종주님, 안녕하십니까?” 남사추와 남경의는 금광요에게 인사했다.

금광요: “남씨 제자들? 여기는 어쩐 일로 왔나요?”

남사추: “함광군과 위 형님의 도착을 알리기 위해 저희가 그들보다 먼저 도착하도록 했습니다.”

금광요: “그래요? 왜 여러분들을 미리 오라고 하셨어요?”

남경의: “저희는 머물지 않을 것입니다. 금릉하고 같이 금릉의 사추 강 종주님 방문하러 운몽에 가서 먼저 떠날 것입니다.”

금광요: “아 금릉의 친구죠? 그럼 여러분들 금릉을 어디서 찾을 수 있는지 알고 있겠죠?”

“예, 종주님. 저희는 이만 가보겠습니다.” 남사추와 남경의는 떠났다. 

금광요: “야, 너도 들었지? 그들이 진실을 말하고 있는지 아닌지 확인해줘. 고소 쪽으로 가서 함광군이랑 위무선을 찾으려고 해.”

금씨 하인 2명이 “예, 알겠습니다!”이라고 말하고 홀을 나갔다. 

하인들은 그리 멀리 가지 못했다. 갑자기 금릉과 고양자진은 나무에서 뛰어내렸고 모두 칼을 뽑았다.

금릉: “뭐하고 있어?! 나야! 칼을 치워라!”

금릉이 금 씨 상속인이라서 하인들은 마지못해 귀를 기울였다.

고양자진: “금광요랑 뭔가 꾸미고 있는 거 알아! 왜 함광군의 토끼들을 훔쳤어? 거짓말하지 마, 벌써 함광군한테 말했어!!”

비록 그 하인들은 금 씨를 위해 일하지만 함광군은 금광요보다 더 힘이 더 세서 그들은 두려웠다. 그래서 하인들은 금광요의 계획을 밝혔다.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겅심 려: 7화

하진 (수): 아니.. 진짜 어떻게 왔어요? 

왕소: 어…나도 모르겠어. 내가 그냥 너를 보고 싶다고 눈을 감았는데 다시 떠보니 이 세상에 와 있더라. 나도 깜짝 놀랐어.

하진 (수): 그럼.. 이제 아무데도 안 갈 거죠? 

왕소: 어.. 평생 네 곁에만 있을게. 

하진(수): “우리 데이트 해요!”

왕소: 데이트..? 그거 뭐야?

하진 (수): 아 폐하께서는 무르시겠지. 아니다. 이제 폐하라고 부르면 안 되죠..

왕소가 한숨을 크게 쉬었다. 

더 이상 임금도 아니고 평범한 사람이 되버렸는데 어떻게 수를 지켜줘..?

하진이가 눈치를 챘다.

하진 (수): 저는 괜찮아요. 왕소 씨가 임금이라서 만난 것도 아니잖아요. 광종이* 아닌 왕소를 제가 좋아하니까요. 

왕소: 고마워.. 진짜 고마워, 수야. 

하진(수): 이제 가요!

왕소: 어? 어디로?

하진(수): 이 세상에서 처음이잖아요.  보여주고 싶은 거 많아요!

*왕소가 임금을 있었을 때 이름

[Total: 0   Average: 0/5]

진정령 6화

남사추와 남경의는 아침에 난릉으로 떠났다. 출발하기 전에 위무선에게 새로운 소식을 담은 편지를 보냈고 그들의 친구 금릉에게 편지도 보내서 그들이 난릉에 가는 길에 있다는 것을 알렸다. 그들은 누가 범인인지 모르기 때문에 그들의 도착을 비밀로 해야 했지만 금릉을 믿었다.

남사추와 남경의는 점심때쯤에 난릉에 도착했는데 경비원들이 있어서 정문을 통과하길 원하지 않았다. 그래서 난릉에게만 그들이 어디에 있는지 알릴 방법이 필요했다. 

남경의: “어떻게 해야 되죠? 울타리를 몰래 넘어야 할까?”

남사추: “아니, 이 시간에 꼭 잡힐 거야. 잠깐만, 난 이 속임수를 위 형님한테서 배웠다.”

남사추는 예복에서 사람 모양의 종이를 꺼내어 그 위에 한자를 썼다. 그 종이 인형은 남사추의 손에서 생기를 되찾았다. 남사추는 그의 의식을 종이 인형으로 옮겨서 움직임을 통제할 수 있고 그걸로 볼 수 있다.

남경의: “와~ 넌 정말 멋져!! 그 아비에 그 아들, 부전자전.”

Image result for the untamed paperman

남사추는 종이 사람을 울타리 너머로 금릉의 거처를 향해 보냈다. 낙엽처럼 우아하게 허공을 떠다녀서 지역의 누구도 그걸 알아채지 못했다. 남사추는 금릉의 창문으로 종이 사람을 떠내려가게 했고 책상 위를 지나 금릉의 옆에 떨어졌다. 남사추는 금릉이 종이 사람을 즉시 알아볼 줄 알았지만 단지 재미로 금릉의 팔을 걷고 그의 귀를 잡아당겼다.

금릉: “야 남사추! 그럴 필요 없었어! 내가 빨리 데려다 줄게. 우리 친구 구양자진이 여기 방문중이라서 나도 그를 데려올게.”

그래서 금릉은 몰래 두 남 씨와 구양자진을 자기 방으로 데리고 왔다. 남사추와 남경의는 토끼 상황에 대해 알고 있는 모든 걸 친구들에게 말하고 범인을 잡기 위한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겅심 려: 6회

왕소: “안녕! 수야..”

하진(수): “폐하! 어떻게…”

왕소: “나 왔어.. 늦어서 미안해. 이제 아무데도 가지 않고 네 옆에만 있을 것이다.”

하진(수): “아니.. 저를 어떻게 잦으셨습니까? 또 꿈을 꾸고있는 건 아니죠?”

 왕소: “아니야. 진짜 나야. 그래서 울지마..”

하진이 이 상황을 믿을 수가 없었다.

폐하가 여기에 어떻게 왔을까? 꿈이냐 생시냐?? 

왕소: “나.. 네가 죽는 줄 알았잖아.”

죽는 건 맞는데..

하진이 폐하한테 그 사실은 말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왕소: “다시 보지 않다고 해서 미안하고 정이한테 갔을 때 잡지 못해서 미안하고 네가 편지를 섰다는 건 알아보지 못해서 미안하고 나만 사랑한다고 말했을 때 안 믿어줘서 미안하고… 너한테 미안한 일이 많아서 미안하다. 이제 잘해 줄게, 수야..”

하진(수): 폐하.. 그냥 저한테 다시 돌아왔으면 됐습니다..”

[Total: 0   Average: 0/5]

Fanfiction Chapter 6

1989년 겨울

덕선이와 중환이는 공연장에 있었다. 노래는 아름다웠다. 덕선은 한창때를 보내고 있었다. 그들이 좋아하는 노래가 나왔을 때, 두 사람은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드디어 마지막 노래가 끝났다. 덕선과 정환이는 밖으로 나가 버스를 기다렸다.

“와” 덕선이 말했다. “몇 달 동안 그렇게 재미가 없었어. 우리 부모님은 항상 나에게 공부하라고 하신다!”

“물론 그렇겠지. 넌 고등학교 3학년이야. 아무튼 공부 대신 소개팅 같은 거 하시죠?”

정환이가 놀렸다.

“난 가지 않았어!” 덕선은 조용해지기 전에 다시 소리쳤다.

“안 그랬나?” 정환이가 물었다. 그는 깜짝 놀랐다.

“글쎄, 그런 사람을 만나니 기분이 이상할 뿐이지.”

“하지만 동룡이가 너 갔다고 했어!”

“난 그가 나를 놀리지 않기를 바랐어!”

그들은 침묵했다.

그러자 정환은 “좋다. 난 네가 가는 걸 원치 않았어. 사실은, 나는 그것에 대해 정말 기분이 나빴다. 덕선아, 네가 좋아.”

덕선은 매우 충격을 받은 표정이었다. 하지만 그녀는 미소를 지었다.

“나도 너를 좋아하는 것 같아.”

그러자 근처에 있던 한 남자가 물었다. “얘들아, 내가 너의 사진을 찍을까?”

사내가 사진을 찍자 정환이는 빙긋 웃으며 덕선을 끌어안았다.

“우리의 첫날이야!”

Image result for duk seon reply 1988
[Total: 0   Average: 0/5]

5과: 괴롭힘

명준은 벽에 밀어붙였다.

“야 고명준, 왜 그만두었어?” 김진형 소리를 쳤다. “너 없이 이길 수 없어!”

김진형은 축구대장이었다. 작년에 명준은 축구를 그만두었다. 그런데 명준이 제일 잘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선수들 모두 다 화가 잔뜩 났다. 명준은 제일 잘하는 선수라서 팀이 질투가 나서 괴롭힌다고 생각했다.

진형이 명준의 머리카락을 잡아끌었다. 명준은 아파서 소리를 질렀다. “다시 팀에 합류하겠지?”

명준은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그는 다시 가입해야 했다. 그는 말하려고 입을 열었지만 큰 소리를 들었다.

“야, 이봐! 손대지 마! 너 죽을래?”

명준은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명희야…”

진형이 몸을 돌려 웃었다. “너?”

“그래, 태권도 검은 띠야!” 그 순간 명희는 몸을 돌려 진형의 코를 바로 찼다.

진형이 코를 움켜잡았다. 코피가 났다. “야, 뭐야! 사실 날 발로 찼어!”

“그럴 거라고 했잖아!” 명희는 명준에게 달려갔다. “야, 괜찮아? 간호사한테 가자.”

[Total: 0   Average: 0/5]

진정령 5화

남사추가 토끼가 없어진 것을 발견한지 하루가 지났다. 지금 청하에서 남사추와 남경의는 난릉에 갈 준비를 하고 있고 고소에서 남망기와 위무선은 방금 일어났다.

“남잔, 이렇게 일찍 어디 가니? 더 자자…” 위무선이 불평했다. 

“괜찮아 그냥 토끼에게 먹이를 주러 다녀올게. 위영 다시 자.”

위무선이 거의 잠이 들었지만 갑자기 토끼에 대해 생각났다. 

Image result for the untamed wei wuxian food

“아니~ 오늘 다른 사람에게 시켜… 아니면 나중에 해 봐.”

“위영은 남사추가 어제 떠났다고 했잖아. 남사추는 없는데 내가 하지 않는다면 누가 할 거야? 빨리 다녀올게.” 남망기는 방을 나가기 시작했다.

“아 남잔, 우리 아침 먹고 나서 가는 게 어때?” 위무선은 어떻게 남망기를 혼란스럽게 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할 시간이 더 필요했다.

“위영, 왜 날 막으려고 그렇게 애쓰는 거야?” 

위무선은 한숨을 쉬었고 미소를 지었다. 정말 남망기에게 거짓말을 못한다. “우리 남잔은 진짜 똑똑하네~ 이 비밀을 오래 지킬 수 없다는 걸 알았어야 했다!”

Image result for the untamed wei wuxian and lan zhan

“비밀? 무슨 비밀?”

“네가 슬퍼할까 봐 최대한 피하려고 했어…” 

그래서 위무선은 남망기에게 다 설명했다. 남망기는 슬펐지만 남사추와 남경의가 더 걱정되었다.

“걱정 안 해도 돼! 나는 섭회상를 만나러 먼저 청하에 간다고 말했기 때문에 그 친구가 그들에게 도움을 줄 거야. 남잔 때문에 그 아이들은 잘 자랐지! 괜찮을 거야. 소중한 토끼들이 잘 돌아오는 중이야.~”

“음… 위영을 믿을게.”

[Total: 0   Average: 0/5]

‘수상한 메신저’ 5화 – 레이

[창문이 갑자기 열렸다. 모른 사람이 창문으로 방에 들어갔다.]

모르는 사람: “안녕~우리 얼마 전에 서로 메시지로 이야기했지… 이미 잊은 거야?”

나: “Unknown?”

모르는 사람: “맞아! 우리가 벌써 만났기 때문에 내 이름을 알려 줄게. 난 “레이”라고 해.”

나: “레이 씨… 왜 창문으로 들어갔어요?”

레이: “창문으로 들어가서 놀랐나 보네? 미안해. 내가 비밀번호를 잊었어.”

나: “잠깐만요. 당신은 좀 전에 저에게 메시지로 비밀번호를 말했어요. 어떻게 잊었어요? 거짓말을 했어요?”

[내가 핸드폰을 잡으려고 했을 때 레이가 내 손을 잡았다.]

나: “그만해! 경찰을 부를거야!”

레이: “진정해. 난 그냥 이 것때문에 여기 왔어~”

나: “넌 누구야?”

레이: “이미 말하지 않았어? 내 이름은 레이잖아. 거짓말을 해서 미안하지만 지금 네 도움이 좀 더 필요해.”

나: “… 아니. 난 지금 떠날 거야.” 

[나는 문으로 달려 가서 문을 열 수 없었다.]

레이: “미안해. 넌 지금 갈 수 없어.”

나: “왜??? 이미 레이를 돕기 위해서 여기 왔는데 지금 나한테 뭘 더 원해?”

레이: “…미안해…”

나: “미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원하는 것을 말해줘!!!”  

레이: “그냥 여기에서 V를 기다려 줘.”

나: “V가 오고 있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었어? 너도 RFA 채팅방에 있었어?”

레이: “V가 올 때 이 것을 보여줘.” 

[레이는 이야기를 한 후에 창문을 통해 나갔다. 내 손에 작은 주머니를 남겼는데 이 주머니 안에 USB가 있었다.]

[나는 핸드폰으로 채팅방에 접속하려고 했다. 그렇지만 와이파이를 연결을 할 수 없었다.]

[Total: 0   Average: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