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과: 가족

애라와 동만의 아이들을 본 지 오래되었다. 둘 다 일하고 있었고 그들만의 독립적인 삶을 살았다. 거기 아이들은 둘 다 행복한 연애를 하고 있었다. 명준에게는 성희가 있었고 명희에게는 현수가 있었다. 추석이었고 그들은 애라와 동만의 집에 모두 방문하러 오고 있었다.

“여보, 아직 시장에 안 갔어?”

“난 이제 갈 거야!” 동만이 욕실에서 소리쳤다.

“많은 것 필요해! 부엌에 사야 할 목록이 있어..”

애라는 설거지를 하는 일을 했다. 동만이 돌아오면 요리를 도와 주곤 했다. 애라는 어제 음식을 많이 만들었지만 요리할 것이 너무 많았다.

선반에 있는 먼지를 털고 있을 때 전화가 울렸다. “여보세요?”

“엄마! 현수와 나는 서울에서 오는 길이야. 교통체증이 얼마나 심한지 알잖아…” 명희였다.

“그래, 물론이지.”

“한 시간 안에 도착할 거야!”

애라는 전화를 끊고, 아들이 궁금해서 명준에게 전화를 걸었다.

“여보세요?” 명준이 대답했다.

“아들아! 지금 어디야?”

“9시 30분에 도착할 거야.”

“좋아, 그럼 제사하러 가서 저녁을 먹자. 성희도 있어?”

“예, 안녕하십니까, 어머니.”

“그래, 그래. 곧 만나!”

일단 동만이 집에 돌아왔을 때 애라는 다시 요리를 시작했다.

조금 있다가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 애라가 문을 열었더니 거기에는 명희와 현수 그리고 명준과 성희가 있었다.

“모두 다 왔구나!” 애라는 아이들을 붙잡고 볼에 입을 맞췄다. “오랜만이야!”

“와~~아! 엄마, 한복 입으니까 너무 예뻐!” 명희는 빙그레 웃었다.

“응, 아주 예뻐.” 명준이 말했다.

“아빠도 잘생기지 않아?” 동만은 모두에게 인사를 하면서 말했다.

“잘생겼지.”라고 모두가 동시에 말했다.

그들은 모두 웃었다. 그 가족은 함께 있어 서로 정말 행복해 했다.

[Total: 0   Average: 0/5]

7과: 만남

명희는 외로웠다. 명준과 설희는 사기게 되어서 너무 행복했다. 명희를 말고 모두가 기뻐하는 것 같았다. 명희는 머리를 비볐다. 이마를 만져 봤다. 열은 없는데 머리가 아팠다. 커피가 필요했다.

길 아래쪽에 좋은 카페가 있다는 말을 듣고 그 카페에 갔다. 들어가 봤더니 카운터에 정말 잘생긴 남자 점원이 있었다.

“와, 잘생겼다.” 명희 옆에 있는 여자들이 속삭이는 소리를 들었다. 모든 여자들은 그가 잘생겼다고 생각했다.

최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카운터로 걸어갔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하나 주세요.”

그 남자가 고개를 들자 명희의 숨이 막혔다. 그는 미소를 지었다. “4천원 입니다.”

명희가 카드를 가져가면서 명희의 손에 그의 손이 닿았다. 명희는 깜짝 놀랐다. 바리스타가 명희의 카드를 돌려주며 다시 미소를 지었다.

명희는 자리에 앉았지만 잘생긴 바리스타를 쳐다보는 것을 멈출 수가 없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명희는 벌떡 일어나 커피를 가지러 갔다. 명희는 잔뜩 긴장했지만 자신만한 모습을 보여 주고 싶었다.

명희는 잘생긴 바리스타에게 다가가서 그에게 직접 말을 걸었다. “혹시, 전화번호 좀 알려 줄 수 있어요?”

바리스타가 미소를 지었다.

[Total: 0   Average: 0/5]

6과: 연애

고명준이 기뻐했다. 오늘은 부모님과 여자친구를 처음 만나는 날이었다. 한 달째 김성희와 사귀고 있었는데 마침 성희가 명준의 부모님을 만날 시간이 되었다. 누군가가 명준의 어깨를 두드렸다.

“뭘 보고 웃어? 넌 바보 같아.” 명희였다. 명희는 명준의 핸드폰을 보고 성희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을 보았다. “아아, 오늘 밤 맞지? 우리 부모님과 식사하는 거?”

“맞아. 오늘이지. 난 좀 불안해.”

“그런 건 보통이지. 우리 부모님은 성희를 사랑하실 거야. 걱정하지마.”

명준은 숨을 쉬었다. “성희씨가 좀.. 어떻게 표현하면 될까? 별로 사교적이지 않아서…”

“ 성희 걱정은 하지마. 성희가 착하고 예쁘잖아. 성희가 좋아하지 않는 건 아무것도 없어.”

“근데 스트레스를 많아서… 괜찮을 것 같아?”

“괜찮을 거야. 그건 그렇고 난 수업을 가야 돼. 이따 봐!” 명희는 밖으로 달려가고 다시 명준은 혼자 떠났다.

그 때는 명준의 핸드폰이 울렸다. 성희여다. “오빠! 지금 화장실에 옆에 있어. 어디야? 보고 싶어.”

“지금 갈게.” 명준이 전화를 끊고 성희를 찾으러 갔다.

[Total: 0   Average: 0/5]

5과: 괴롭힘

명준은 벽에 밀어붙였다.

“야 고명준, 왜 그만두었어?” 김진형 소리를 쳤다. “너 없이 이길 수 없어!”

김진형은 축구대장이었다. 작년에 명준은 축구를 그만두었다. 그런데 명준이 제일 잘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선수들 모두 다 화가 잔뜩 났다. 명준은 제일 잘하는 선수라서 팀이 질투가 나서 괴롭힌다고 생각했다.

진형이 명준의 머리카락을 잡아끌었다. 명준은 아파서 소리를 질렀다. “다시 팀에 합류하겠지?”

명준은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그는 다시 가입해야 했다. 그는 말하려고 입을 열었지만 큰 소리를 들었다.

“야, 이봐! 손대지 마! 너 죽을래?”

명준은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명희야…”

진형이 몸을 돌려 웃었다. “너?”

“그래, 태권도 검은 띠야!” 그 순간 명희는 몸을 돌려 진형의 코를 바로 찼다.

진형이 코를 움켜잡았다. 코피가 났다. “야, 뭐야! 사실 날 발로 찼어!”

“그럴 거라고 했잖아!” 명희는 명준에게 달려갔다. “야, 괜찮아? 간호사한테 가자.”

[Total: 0   Average: 0/5]

4과: 어린시절

‘명희하고 명준은 예쁜 애들 돼었군아’ 최애라는 상각을 했다. 애들은 거실에서 놀고 있었다. 애라는 명희에게 장난감 말을 주고 명준에게 모형자동차를 줬다.

명희는 눈이 너무 커서 눈빛이 너무 귀엽게 보였다. “엄마! 명준이는 말을 잡았어!” 명준이 차를 잡고 말을 치일 시늉을 했다. “하지마!” 명희의 소리를 질렀다.

애라가 한숨을 쉬었다. 쌍둥이 키우는 것 이렇게 어려운지 몰랐다. 그 순간에 동만이 거실에 들어갔다. “야 고명준! 하지말라고! 명희한테 못되게 굴지 마!” 동만은 애라 옆에 앉아 뺨에 뽀뽀 해줬다.

“그들은 잘 지내고 있나? 명희가 소리치는 걸 들었어.”

“그저 애들일 뿐이야. 원래 애들은 싸우면서 크는 거야.”

동만이 고개를 끄덕였다. “근데 규칙은 규칙이니까. 벌을 받아야 돼.” 동만이 명준 쪽으로 돌아섰다. “야, 명준아! 명희는 명준의 머리를 해줘.”

명준이 입을 삐죽거렸다. “싫어.”

명희 웃었다. “네, 아빠! 내가 할게.” 명희가 명준이의 머리를 만졌다. 명준은 앉아서 얼굴을 찡그렸다.

[Total: 0   Average: 0/5]

3과: 출생

고동만은 수화기를 들려고 하지 않았다. 애라는 믿을 수가 없었다. 동만이는 태권도 시합에 참가했었다. 양수가 터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애라는 설희에게 전화를 걸었다.

“야, 양수가 터질 것 같아.” 애라가 크게 숨을 쉬었다.

“병원에 가야 돼! 동만이 어디야?”

“태권도 시합을 갔어.”

“난 운전할게. 십 분 뒤에 밖에서 만나자!” 설희는 전화를 끊었다.

애라는 긴장됐다. 아기가 나올 수도 있다? 그리고 애라의 어머니는 양수가 터진 후에 샤워했다고 한다.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라고 생각했다.

아직도 아기의 성감별을 안 했다. 애라는 아기가 소녀가 되기를 바랐다.

짐을 싸고 밖에 나갔다. 아직도 동만이 전화를 받으려고 하지 않았다.

[Total: 0   Average: 0/5]

2과: 애기

고동만은 애라옆에 않고 있다. 동만은 애라의 배 옆에 머리를 갖다 댔다. “아기가 발길질을 하는 것 같아!”


애라는 한숨을 쉬었다. “항상 이런 구나.”


그래도 동만은 기뻤다. “이름을 생각하기 시작했어. 남자라면 명준이라고 하고 여자라면 명희라고 하자.”


애라는 미소를 지었다. “물론 넌 이미 이름을 생각하기 시작했지. 여자인 것 같아. 물론 예쁜 여자지. 왜냐하면 그녀는 나처럼 보일 테니까.”


“흐음, 아닐 거야. 남자애 같아. 잘생긴 남자야. 왜냐하면 나를 닮아 보일 것이기 때문이지.” 동만은 애라의 배에 손을 얹었다. “하지만 어느 쪽이든 나는 행복할 거야.”

[Total: 1   Average: 5/5]

1과: 결혼식

오늘은 최애라의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날이었다. 하얀 웨딩드레스를 차분하게 매만졌지만 마음은 긴장했다. 오늘은 동만하고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첫 날이다.

“애라야! 빨리해!” 백설희의 큰 목소리로 애라에게 소리쳤다. 오늘도 설희가 예쁘게 보였어요. 설희는 빛나고 있었다. “늦겠다!”

애라는 준비실에 있고 아직 화장이 안 끝났어요. “잠깐. 아직 안 끝났다. ”

설희가 비웃었다. “무슨 안 끝? 너 너무 예뻐 죽겠네.” 설희는 애라의 팔을 잡았다. “가자.”

이제 애라는 준비실에서 나와 아버지가 기다리고 있는 곳에 갔다. 애라의 아버지는 웨딩 드레스를 입는 애라가 보면 눈물이 살짝 나왔다. “우리 애기… 너무 예쁘다.”

애라는 아버지의 손을 잡고 결혼식장 쪽으로 걸어갔다. 애라는 행복했지만 조금 떨렸다. 결혼식장의 문이 열렸을 때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 모든 친구들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버지와 애라는 통로를 걷고 있었다. 그러나 애라가 볼 수 있는 것은 고동만뿐이었다. 동만이는 이목구비가 아름답다. 그리고 동만이는 온전히 애라 것이 됐다.

[Total: 0   Average: 0/5]

쌈 마이웨이 Outline

I am writing about a show called Fight For My Way(쌈 마이웨이). Fight For My Way is my favorite drama, and I think it has a great storyline and characters. It deals with growing up and figuring out what you want to do in life, while also finding out who loves you and who you care about.

주인공들: 백설희, 김주만, 최애라, 고동만

Rather than re-create the source, I’d want to continue on where the show left off. We know that Dongman and Aera and Seolhee and Jooman are happy and in a relationship, but I’d like to keep those relationships keep going and maybe run into some problems that they have to overcome.

The main theme is going to be finally becoming adults, and figuring out if they are truly in a happy place. Are they really meant to be together? Could they get married? Are they happy?

주인공들이 이하고 있음

As a fanfic writer, I’m a bit worried about writers block, and also about not being able to translate what I want to say well into Korean. But, I am also excited to be writing because I’m an avid reader and writer, so it’s something I really enjoy.

[Total: 1   Average: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