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캔디 ch.9 final

애니는 손전등을 잡고 있었고 어두운 계단에서 앞을 걷는다. 계단이 빙글빙글 돌다.

“웩!” 패티가 말했다 “여기 거미줄이 너무 많아…”

“그러게” 캔디는 대답했다. “얼마나 동안 아무나 올라가지 않았어…?”

4 명 소녀는 몇 분 동안 올라간다. 그들은 계단 올리기을 해서 피곤하기 시작하지만 계속 계단을 올라간다. 갑자기 앞에 있는 문을 볼 수 있다. 애니는 문 손잡이에 불빛을 비춘다.

“안열어?” 마르니가 물었다. 마르니는 손잡이를 잡고 돌렸다.

“아! 열렸어!” 캔디가 소리쳤다.

그들은 낡은 문을 밀고 열었다. 애니는 방으로 불빛을 가리켰다.

그방은 오래된 다락방처럼 보였다. 큰 창문이 있어서 소녀들은 달빛을 볼 수 있었다. 상자, 많은 물건들이 들어 있는 책장이, 오래된 상자, 그리고 옛날에 그림까지 있었다!

“와!” 마르니가 말했다. “이게 다 뭐야?”

“그래, 이것은 왜 여기에 있지?” 캔디가 생각했다.

4소녀들은 방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애니는 옷장에 가서 그것을 열었다.

와, 이 낡은 드레스들 봐봐! 그리고 털 코트도 있어! 애니가 생각했다.

패티와 캔디는 창밖을 내다보았다. 그들은 멀리까지 볼 수 있었다! 그 탑은 아주 높다!

“얘들아!” 마르니가 말했다.

마르니는 낡은 상자을 열고 과거의 한 여자의 그림을 발견했다. 그 그림은 너무 오래되어 보였고, 여자는 낡은 스타일의 드레스를 입었다.

“와우…”애니가 말했다.”그녀는 예전에 학생이 않아?”애니는 생각했다.

“봐봐! 금은보석도 있다.”

“정말 멋지다!”

“너무 예쁘고 비싸 보인다”

캔디는 크게 하품을 했다. 정말 늦기 시작했어.

“많이 피곤해? 우리는 방에 돌아갈까?”애니가 말했다.

“그러게, 가자” 패티는 말했다 “다른 날에 더 탐험해보자!”

“그래!” 마르니가 말했다. “이거 너무 좋아했어!”

4 소녀들은 조용히 계단을 내려고 책장을 닫고 방으로 걸어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