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주 바꿈: 편지6-9

숙주 바꿈:편지 6

“기우 정말 잘했어. 기우의 천재는 우리 가족을 다시 도왔어. 누군가 나를 구할 수 있으면 그 사람은 기우 일 것이라고 생각했어.

나는 지하실에서 괜찮아. 나는 집에 산 가족이 음식이 사라지는 것을 아직 눈치 채지 못했다고 생각해.

충숙 잘 지냈어? 내가 안전하다는 것을 알고 있어? 충숙한테 걱정하지 말라고 말 해 줘.

그 개새끼 박동익이 죽었다고 말해줘. 왜 내가 그 놈울 찔렀는지 모르겠는데 후회하지 않아. 우리를 내려다 보는 방식은 나를 화나게했어. 박 가족에게 미안하는데 박동익 자격이 있어. 박동익이 아니었다면 우리 멋진 기정은 여전히 살아있을 것이야.

나는 기우가 자신을 위해 잘할 것임을 알아. 우리 기우는 항상 가족 중에서 가장 똑똑했어. 너의 계획은 과거에 우리 가족의 성공을 가져 왔어. 나는 기우가 계속해서 우리 가족을 그 지하실에서 데려 올 것이라고 확신해.

어머니를 잘 돌봐줘 우리 기우. 기우가 집을 사겠다고하면 나는 네가 계단을 내려가는 것을 보는 날을 기다리고 있어.

벙커에 강한 휴대폰 신호가 없어. 그래서 밤에 음식을 훔치기 위해 부엌에 몰래 들어갔을 때만 메시지를 보낼 수 있어. 그런데 기우 정말 감사해. 기우는 나에게 생명줄을 줬어. 기우는 나에게 희망을 줬어.

나는 이것을 더 자주 말 했어야했어. 근데 내 아들 사랑해. 우리가 다시 만날 때 나는 네가 한 모든 것을 여기에 원해.”

기우는 아버지의 메시지를 다 읽었다. 조용히 하려다가 울기 시작했다. 기우는 아버지가 벙커로 돌아 가기 전에 한 번 더 매시지를 받기를 바랐다.

“아빠 사랑해요. 참을성있게 기다려주세요.”

숙주 바꿈: 편지 7

기우는 과외를 할 학생들을 몇 명 더 찾았다. 박수진씨는 많은 친구에게 기우를 추천해서 매일 다른 학생을 가르치기 쉬웠다. 기우는 이전보다 더 많은 돈을 벌었다. 그래서 법대에 지원하게에 충분한 돈을 빨리 모았다.

박수진씨의 남편은 성경관대핵교 법대 교수이라서 기우는 박수진씨에 지원한다고 말했다. 박수진은 남편과 만나 기우의 지원을 논의했다.

배지천은 “도와 주시면 도와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김기우씨”라고 말했다.

기우는 “죄송하지만 이해가 안 돼요”라고 말했다.

배지천은 “충현은 너의 튜터링을 시작한 이래로 수업 1 위에 올랐어요. 하지만 김기우씨는 싸지 않아요. 충현을 무료로 가르치면 지원서를 도돠 드릴 수 있어요. 재가 말하는 것을 이해해요?”라고 물었다.

박수진은 “여보! 그것을 제안하기 위해 문제가 될 수 있어!”라고 말했다.

기우는 “아니, 아니, 괜찮아요! 잘 이해해요. 그리고 도움을 주시면 감사하겠어요. 누가 물어 보면 충현이 동생 같으니 공짜로 자르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배지천은 웃었다. “이 파트너십을 기대하고 있어요, 김기우씨. 저는 기우가 똑똑한 젊은이라고 말할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기우는 그날 밤 기분이 조아 떠났다.

건물 밖으로 나가는 길에 예쁜 리셉션 여자를 봤다. 기우는 미래에 대한 자신감이 넘쳐서 아야기하러 갔다. 기우는 “실래하지만 언제 일 다 끝나세요?”라고 물었다.

리셉션 여자는 “뭐, 재가?”라고 물었다.

기우는 “아, 기여워서 같이 먹고 싶은지 알고 싶어서요…”라고 말했다.

리셉션 여자는 “진짜? 15 분 동안 기다리면 저녁 먹을 즐겨요. 저는 윤진명입니다”라고 말했다.

기우는 “네, 좋아요”라고 말했다.

숙주 바꿈: 편지 8

기우는 아파트 건물 입구 옆에서 기다렸다. 15 분 후에 윤진명 나왔다.

윤진명은 “미안하지만 이름을 말하지 않았어요”라고 말했다.

기우는 “아 미안해요. 김기우입니다. 반갑습니다”라고 말했다.

윤진명은 “반가워요. 어디 먹고 싶어요?”라고 물었다.

기우는 “이 동네를 잘 모르지만 치맥 먹글래요?”라고 물었다.

윤진명은 “좋아요. 저는 좋은 치킨 집을 알아요”라고 말했다.

기우는 데이트가 너무 즐거워서 빨리지나 갔다. 길에 걷으면 기우의 마음이 가라 앉다.

“케빈?”라고 누군가 물었다.

기우는 그 목소리를 알고 있었지만 여전히 쳐다 봤다. 박다혜가 길 건너에 서 있었다.

윤진명은 “기우씨 누구예요?”라고 물었다.

기우는 “아 그냥 제가 가르치던 학생이에요. 여기서 잠시 기다려줘요.”라고 말했다.

박다혜는 “케빈 왜 여기 있니?”라고 물었다. 다혜가 울고 거꾸로 걷기 시작했다.

기우는 “다혜 기다려줘. 정말 미안해…”라고 말했다. 기우는 다혜에게 문제를 일으킬 의도가 아니라고 말했다. “너의 아버지에 대해 정말 유감이야. 다혜가 정의를 찾을 수 있도록 네 아버지를 찾을 수 있으면 좋겠어”라고 거짓말을했다.

다혜는 확신하는 것 같았다. 다혜는 “케빈의 아버지에 대해 알게되면 전화해”라고 말했다.

기우는 “당연하지. 나중에 보자 다혜”라고 말했다.

기우가 윤진명으로 돌아갔다. 기우는 윤진명에게 “미안해요, 갈까요?”라고 말했다.

윤진명은 “아 식당에서 지갑을 잊었어요, 잠시만 기다려주세요”라고 말했다.

윤진명이 돌아 왔을 때 카페에 갔다가 집으로 갔다.

기우는 집에서 들어가고 “엄마 다녀왔어!”라고 말했다. 응답을 듣지 못했다. 테이블에서 아버지에게 메시지를 보낼 때 사영한 휴대폰을 봤다. 휴대폰 옆에는 어머니의 쪽지가 있었다.

“우리 기우, 나는 너의 아버지를 구할 갔다.”

기우가 집에서 나갔고 성북동 방향으로 달렸다.

숙주 바꿈: 편지9

기우는 다시 박 가족 집 옆에 언덕을 올랐다. 더 이상 손전등이 필요하지 않게 여러 번 등반했다. 성북동으로 가는 길에 어머니를 안 봤다. 이제 기우가 할 수 있는 것은 기아리고 보는 것이다.

가는 길에 아버지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어머니가 집에 침입 할 수 있으면 아버지는 준비가 필요했다.

몇 시간을 기다린 후 기우는 뒤에서 발소리를 들었다.

누군가는 “김기우씨?”라고 물었다.

기우가 돌아 서서 충격을 받았다. 갈로 뛰어 올랐다. 기우는 “윤진명씨? 여기서 뭐해요?”라고 물었다.

윤진명은 “나는 기우씨가 달리는 것을 보았고 여기에서 기우씨를 따랐어요. 왜 구렇게 늦은 밤에 여기에 있어요?”라고 물었다.

기우는 “아까 얘기했을 때 솔직하지 않았어요. 나는 최근에 곤경에 처했어요. 그리고 아버지는 여전히 곤경에 처해 있어요”라고 말했다.

윤진명은 “그것에 대해 말할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기우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어요. “지난 가을에 가정 침공에 대한 뉴스 기사를 기억해요? 네 아버지는 박동익을 죽인 사람이었어요. 우리 가족은 박 가족을 쫓아재는 기생충이었어요”라고 말했다.

윤진명은 “어머, 진짜로?근데 지금 왜 여기 있어요?”라고 물었다.

기우는 “집 아래에 벙커가 있어요. 그 벙커에 아버지가 있어요. 어머니는 아버지를 구출하려고요”라고 말했다. 기우는 얼굴 아래로 떨어지는 눈물을 느꼈다.

윤진명은 “구해줄 도울 수 있어요. 벙커에 어떻게 들어가나요?”라고 물었다.

기우는 희망을 느꼈다. “정말로? 지하실 선반 뒤에 문이 있어요”라고 말했다.

윤진명은 “대단해, 가자”라고 말했다.

기우는 손목에 차가운 금속을 느꼈다. 아래를 내려다 보더니 수갑을 봤다.

윤진명은 “다 들었어?”라고 물었다. 기우의 다른 손목에 수갑을 감았다.

기우는 라디오를 들었다. 라디오 목소리는 “내, 집에 들어가”라고 말했다.

기우는 “무슨 일이야?”라고 물었다. 아래 길에서 빨간색과 파란색 불빛이 깜박이기 시작하는 것을 봤다.

윤진명은 “몇 달 동안 김기택을 찾고 있었어요. 저는 윤진명 형사입니다. 김기우씨를 체포해요.”라고 말했다.

기우의 마음이 뛰고 있었다. “홀란 스러워요”라고 말했다.

윤진명은 “나는 접수 원이 아니에요. 잠복 탐정이에요. 너의 어머니가 집에 침입하려 할 때 체포했어요. 박충숙씨 왜 돌아 왔는지 알아 내기 위해 김기우씨를 따랐어요.”라고 말했다.

라디오 목소리는 “선반 뒤에서 문을 찾았어요. 계단을 내려가요”라고 말했다.

기우는 절망을 느꼈다. 윤진명은 “끝났어요. 가자”라고 말했다.

기우는 생각하지 못했다.한때 계획이 없었다. 윤진명은 기우를 여러 번 갔던 집으로 인도했다.

부엌에서 몇 분 기다른 후에 기우는 발소리를 들었다. 미소를 지으며 웃으며 눈물을 흘렸다. 기우의 계획은 실패했다. 동시에 계획은 성공했다. 예상보다 빠르지만 아버지의 얼굴을 다리 봤다. 아버지도 울고 웃고 있었다.

김기택은 “우리 기우, 고마워. 정말 고마워. 최선을 다했어. 수고했어”라고 말했다.

기우는 “아빠, 아빠!”라고 외쳤다.

기우와 김기택 웃고 울었다. 윤진명은 “김기우와 김기택, 당신을 체포합니다. 당신은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고, 당신이 하는 말은 법정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으며…”

[Total: 0   Average: 0/5]

3 thoughts on “숙주 바꿈: 편지6-9”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