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좀비다 됐을까? – 5장

“오연우야…왜 여기 있어요?” 노애정은 물어봤다.

         오연우는 자신의 유니폼을 가리켰다. “경찰이 되었어요. 놀랐어요?”

         “조금요.”

         노애정은 마지막으로 오연우를 본 것이 언제였는지 생각해 보았다. 대학교 때였을 거야… 그 당시 친한 친구였는데 노애정은 임신하고 나서 모든 일이 복잡해졌다. 오연우는 하늬의 새 아빠가 되고 싶어하지만 노애정은 그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았다. 결국 그녀와 하늬가 가버렸다. 노애정이 오현우를 다시 볼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괜찮아요?” 오연우는 물어봤다. “카페의 풍경은 매우 섬뜩했다고 했어요.” 노애정의 얼굴을 검사했다. 그녀는 다치지 않은 것처럼 보였는데 좀 피곤해 보였다.

         “괜찮아요.”

         “기술파이터라고 들었어요. 무술은 언제 배웠어요?”

         “하늬를 방어하기 위해서 호신술을 공부했어요.”

         “진짜요? 대박…”

         “누구세요?”

         오대오는 화장실에서 돌아왔다. 이 노애정 앞에 서 있는 남자는 키가 크고 잘생겼다. 오대오가 매우 자의식을 느꼈다. 노애정은 진짜 피트니스 모델처럼 보이는 남자를 좋아했다? 이 예쁜 경찰은 꽤 멍청할 거라고 오대오가 생각했다.

         “오 경관입니다. 당신은 누구십니까?”

         “오… 저는 오대오입니다. 작가예요.” 오 경관은 읽을 수 없다고 오대오가 생각했다.

         “와, 어떤 책을 썼어요?”

         “좀비 로맨스 장르를 들어 본 적 있어요?”

         오연우는 고개를 저었다. “아니에요. 저는 프랑스어 문학을 좋아하는 편이에요.”

         오대오는 화가 나서 얼굴이 빨개졌다. 이 남자는 어떻게 프랑스어 책을 읽을 수 있다고?

         노애정은 끼어들었다. “저기요!  취미를 이야기하는 기회가 아니에요. 카페에서 어떤 생명체가 우릴 공격했어요? 사람이었을까요?”

         오연우의얼굴은 창백해졌다. “다른 방에서 얘기합시다.” 오연우는 노애정하고 오대오를 회의실로 안내하고 나서 문을 닫고 그들을 엄하게 바라보았다. “좀비를 믿으십니까?”

         오대오는 비웃었다. “좀비? 제 픽션처럼 똑같은 좀비요?”

         “당신의 픽션을 읽어 본 적이 없어요. 목격자들의 증언만 들었을 뿐이에요.”

         “못 믿어요. 이 세계에 좀비가 없잖어요.”

         “그럼 카페에서 뭘 공격했다고 생각해요?” 오연우는 물어봤다.

         “작가님은 너무 울어서 좀비를 볼 수 없거든요.” 노애정은 말했다.

         오연우는 조금 웃었다.

         “봤어요! 봤어요!” 오대오는 소리쳤다. “미친 사람일 뿐이었어요.”

         “미친 사람?” 오연우는 의견이 달아서 고개를 저었다. “비디오를 좀 보세요.” 리모콘을 클릭하자 천장에서 TV가 내려왔다. 카페 내부에서 영상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노애정과 오대오는 한쪽 구석에 앉고 다른 손님들은 그들의 음식을 먹었다. 갑자기 다친 여자가 들어오고 좀비도 왔다. 노애정은 이를 악물었다. 다시 보는 것이 아주 불안했다.

         “지금은 믿어요?” 오연우는 오대오에게 물어봤다. “믿지 않으면 지하실을 보여줄 수 있어요…”

         “지하실? 왜요?” 오대오는 흘리고 있었다.          “곧 알게 될 거예요.”

[Total: 0   Average: 0/5]

우리, 좀비가 됐을까? – 4장

“좀..좀비!” 오대오가 더듬거렸다.

“야! 꾸물거리지 마!” 노애정이 비명을 질렀다. “가!”

오대오가 움직이지 않았다. 다른 손님들은 부엌을 통해서 밖으로 뛰어나갔다. 방금 물린 여자가  몸을 뒤틀고 좀비는 그녀의 뇌를 맛있게 먹었다.

“거의 다 먹었어!” 노애정이 말했다. “빨리 가!”

오대오는 아직 움직일 수 없었다. 그는 대학교 때 또한 겁쟁이였다. 오대오가 쓸모없다고 노애정은 생각했다. 그 동안 좀비가 여자의 뇌를 다 먹었다. 몸은 완전히 고요했다. 좀비가 노애정을 바라봤다. 노애정은 식탁에서 쟁반을 집어 들었다.

“뭐 쳐다보냐?”

좀비는 노애정에게 덤벼들었다. 노애정은 몸을 홱 피하고 좀비에게 쟁반을 휘둘렀다. 좀비가 아파서 비명을 질렀다. 쟁반은 좀비의 머리에서 튀어나오고 있었다.  그리고 오대오가 더 놀라서 울기 시작했다.  노애정이 바에서 술을 한 병 집어 들고 술을 좀비에게 튀기고 식탁에서 촛불을 들고 좀비에게 가까이 가서 술을 뿌리며 불을 만들었다. 좀비가 불에 휩싸여서 더욱 소리를 질렀다.

“가!” 노애정이 말하고 오대오의 손을 잡았다. 그들은 발리 떠났다.

*****

         “애정아! 애정아! 괜찮아?” 최향자의 목소리는 떨리고 있었다.

         “내, 괜찮아요. 다치지 않았어요.”

         “너한테 갈까?

         노애정은 주위를 둘러보았다. 경찰서는 마치 동물원 같았다. 카페의 많은 손님들이 경찰에 진술하고 있었다. 어떤 사람들은 많이 울고 있었다. 오대오는 아마 아직도 화장실에서 토하고 있었을 것이었다. 노애정은 어머니가 이것을 보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아니에요. 진짜 괜찮아요.”

         “알겠어. 집에 오면 음식을 만들어 줄게.”

         “고마워요. 그리고 하늬는 어때요?”

         “숙제를 하고 있어.”

         “좋아요. 엄마가 어디 있는지 하늬에게 말하지 마.”

         “알겠어.”

         “노애정?” 어떤 남자가 말했다.

         “어머니, 미안해요, 가야 해요.” 노애정이 말하고 전화를 끊고 돌아섰다.

         “오랜만이에요.”

         노애정이 숨을 헐떡였다. 오연우… 지금은 어떻게 노애정의 과거에 다른 남자도 있었을까?

[Total: 0   Average: 0/5]

우리, 좀비가 됐을까? – 3장

노애정이 즉시 떠나고 싶어했는데 전 남자친구는 돌아서서 그녀를 봤다. 지금의 오대오하고 예전의 오대오는 완전히 닮았다. 그의 머리가 비슷하고 스타일도 바꾸지 않았다. 오대오가 손을 흔들었다.

“노애정! 저기요!”

 노애정이 얼굴을 붉혔다. 이 개새끼가 왜 다시 나타났다? 십사 년 전에 그가 노애정의 인생을 망쳤다!

“왜요?” 노애정이 물어봤다.

“뭐냐? 놀랐어?”

“반말로 말하지 마세요. 지금은 친구가 아닙니다.”

오대오가 어깨를 으쓱했다. “원하시는 대로요.”

“저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네.”

노애정이 끔찍한 생각을 했다. “혹시… 천억만이에요?”

“맞아요. 마침내 알아냈군요…”

왜요? 왜 오대오 유명한 작가님으로 변했다? 노애정이 세계는 공평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왜 오대오의 소설에 대한 영화 판권을 찾아야 했을까? 안 찾으면 그들은 다시 만나지 않았을 것이었다…

“노피디님의 이메일은 아주 재미있었어요.” 오대오가 말했다. “내세는 없다를 즐겨 봤어요?”

“끔찍한 소설이 아닌 것은 같아요.”

“끔찍한 소설이 아닌 것은 같아요?! 놀라운 소설인 것 같아요! 많은 상을 탔어요.”

오대오가 너무 거만해졌다. 둘이 데이트할 때 오대오는 똑똑하고 창의적이었다. 저녁을 함께 먹을 때 노애정에게 이야기를 하곤 했다. 그렇지만 성공이 오대오를 망친 것 같았다. 이제 그는 자신이 세계의 왕이라고 생각했다.

“제가 줄거리를 어떻게 생각했는지 아세요?” 오대오가 계속 물어봤다.

“아니에요.”

“두 주인공은 저희를 기반으로 했어요.”

노애정이 오대오에게 침을 뱉고 싶어했다.  주인 남자와 주인 여자는 소설 초반에 사랑에 빠졌는데 그 여자는 결국 남자를 배신했다. 회사의 최고 경영자가 되기 위해서, 그녀는 과학 연구에서 그 남자를 속여서 이야기를 하게 했다. 결국, 그 남자는 좀비로 변했다. 남자의 상실감은 너무 깊어서 서울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물었다.

“악당이 아닙니다.” 노애정이 말했다. “당시는 바람을 피웠어요. 당시는 나를 배신했어요.”

오대오가 얼굴을 찡그렸다. “뭐? 저는 언제 바람을 피웠어요? 당시는 설명도 없이 나를 떠났어요!” 그의 목소리는 크고 화가 났다.

기억이 깨졌다? 지워졌다? 어떻게 너무 그가 그렇게 망상적일 수가 있죠? 노애정이 무슨 말 하고 싶어하지 않았다.

갑자기 카페 입구에서 비명 소리가 났다. 피가 묻은 목을 움켜쥔 여자가 비틀거리며 방으로 들어왔다.

“좀비! 좀비!” 그녀가 소리를 질렀다. 목에서 피가 뿜어져 나오고 한 남자의 정장에 튀었다. 좀비 한 마리가 여자 뒤에 기어들어와 머리를 뜯었다.

“가!” 노애정이 오대오에게 말했다.

[Total: 2   Average: 5/5]

우리, 좀비가 됐을까? – 2장

복권에 당첨된 것 같았다…천억만의 첫번째 소설에 대한 영화 판권을 가지고 있었다!

구파도하고 이야기하고 나서 노애정과 최혜진이 사무실에 갔다. 쫓겨날 줄 알았기 때문에 치우기 시작했다. 그렇지만 청소하는 동안 최혜진이 지저분하고 오래된 서류 세트를 발견했다.

“이거 뭐에요?” 최혜진이 물어봤다.

노애정이 서류를 가져가서 읽었다. “계약서처럼 보이네요…”

“무슨 계약서요?”

노애정이 몇 페이지를 넘겼다. “소설에 대한 영화 판권을 계약하고 소설의 시나리오인 것 같아요.”

“진짜요? 무슨 소설이에요?”

“내세는 없다…작가가 천억만이에요.”

최혜진은 들고 있던 책을 떨어뜨렸다. “천억만? 천억만?”

“네. 왜요? 유명한 작가예요?”

“아주 유명해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작가예요!” 최혜진이 행복에 겨워 울 것 같았다. “그는 좀비 로맨스 장르를 발명했습니다.”

“좀비 로맨스?” 노애정은 눈썹을 찌푸렸다. “정말 이상한 것 같아요…”

“내세는 없다는 천억만의 첫번째 사슬이네요. 정말 히트를 쳤어요! 그것은 영어, 중국어, 그리고 스페인어로 번역되었어요!”

노애정의 혼란스런 감정은 흥분으로 변했다. “책이 그렇게 성공적이라면, 영화는…”

“반드시 성공할 거예요!” 최혜진이 흥분해서 소리를 질렀다.

이것이 두 여자의 문제에 대한 해답이 될 수 있을까요? 노애정과 최혜진은 축하했다. 여자들이 사무실에서 춤을 추자, 뉴스 방송이 텔레비전에서 흘러 나왔다. 볼륨이 낮았기 때문에, 두 여자 모두 알아차리지 못했다.

“안녕하십니까, 다섯 시에 뉴스입니다. 서울 경찰이 도시 하수구에서 소름 끼치는 범죄 현장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열 구의 시체에서 나온 살점이 강남 근처에서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온전한 시체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여전히 단서를 찾고 있습니다. 사건을 알고 있는 시민이라면 즉시 경찰에 신고해야 합니다…”

******

아무도 작가의 정체를 알지 못했기 때문에, 천억만이 자신의 이메일에 답장을 보내자 노애정은 깜짝 놀랐다. 이메일에서, 노애정은 소설에 대한 영화 판권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천억만은 십 분 안에 대답했다. 만나고 싶다고 했다.

노애정이 오후 4시에 카페에 도착했다. 그곳은 매우 화려했다. 다른 고객들은 멋진 옷을 입고 최신 휴대폰과 노트북을 가지고 있었다. 노애정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느꼈다. 그녀가 잠시 방안을 둘러봤는데 놀라서 비명을 지를 뻔했다.

테이블에 앉은 남자는 그녀의 전 남자친구였다!

[Total: 0   Average: 0/5]

우리, 좀비가 됐을까? – 1장

“어떻게 해야 돼? 십억 원 어디서 찾을 수 있어?” 노애정이 혼잣말처럼 말했다.

노애정에게는 여러 문제가 많았는데 특별히 요즘 더 많아진 것 같았다. 미혼모인 노애정은 매일 다섯 시에 일어나서 어머니와 딸에게 아침을 만들어 줘야 했다. 그리고 딸이 학교로 가고 나서  노애정 사무실에 가야 됐다.  전에서는 노애정의 직업이 제작부었는데 보스가 지난주에 노애정을 승진시켰다. 그렇지만 어제는 보스가 제작사의 돈을 가지고 사라지고 오늘은 노애정이 보스가 갱단들로부터 돈을 빌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무슨 십억 원이에요?” 노애정의 딸이 물어봤다.

딸은 이름이 노하늬고 중학교 1학년이었다. 노하늬는 아주 똑똑한 아이지만 가끔 전학해야 했다. 노하늬가 아빠가 없기 때문에 다른 학생들이 그녀를 많이 놀렸다. 놀림을 당하는 것을 싫어해서 노하늬가 반 친구들하고 자주 싸웠다. 딸이 싸우고 나서 노애정은 항상 학교에 가야 되고 선생님과 다른 부모님에게 사과해야 했다. 이번 주에 노하늬가 새 중학교에 입학하고 이미 다른 학생들과 갈등을 겪었다. 노애정은 많이 걱정했는데 딸이 더 걱정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아니, 어머니가 영화 대본의 대화만 말했다. 걱정하지 마, 어머니가 돈을 문제가 진짜 없어요.”

노하늬의 할머니는 눈썹을 치켜올렸다. 최향자가 딸이 언제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었는데 손녀가 걱정하는 것을 또한 원하지 않아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무슨 영화?” 노하늬가 물어봤다. “어머니께서 제작하는 영화인가요?”

“…응.”

노하늬가 학교로 출발하고 나서 최향자가 딸에게 고개를 저었다.

“엄마에게 거짓말을 하지 마, 무슨 십억 원이나 되냐?“

“어머니, 걱정하지 마세요. 사업상의 문제이지 개인적인 문제가 아닙니다.”

“사업상의 문제이지만 어떻게 해결할 거냐?”

노애정이 부엌 청소를 멈추고 엄마를 봤다.

“정말 걱정하지 마세요. 저는 오늘은 투자자를 만날 거예요.”

최향자가 딸이 더 알려 주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차만 홀짝거리며 마시고 있었다.

*****

구파도의 집과 마당도 굉장히 넓고 노애정에게 21세기 양반을 방문하는 느낌을 주었다. 이 환경이 교양 있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주인은 세련되어 보이지 않았다. 구파도는 정장을 입고 머리가 빗겨져 있었는데 깡패의 자질이 보였다.

“제 돈을 가져왔어요?” 구파도가 물어봤다.

노애정과 최혜진이 많이 떨렸다. 노애정이 승진한 후에 최혜진은 새로운 제작부 되었다. 최혜진이 자신이 이 일을 하는 것에 미쳤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월급이 낮고 이제 그녀는 갱단을 상대해야 했다.

“최성합니다! 왕 대표님이 당신의 돈을 너무 그렇게 많이 빌렸는지 몰랐어요! 최성합니다.”

왕 대표가 노애정을 승진시킨 진짜 이유는 그녀가 대출금을 갚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왕 대표가 그 후에 도망치고 노애정은 보스를 어디서 찾을 수 있을지 몰랐다.

“다음 영화에 나오는 수익금은 모두 저에게 줘야 할 것 같아요…” 구파도가 말했다.

“무슨 영화가? 좋은 시나리오 하나도 없어요!”

구파도가 어깨를 으쓱했다. “제 문제가 아니에요. 좋은 시나리오를 찾고 나서 돌아 오세요.”

노애정이 울고 싶었다. 덫에 걸린 것 같았다.

*****

그 동안에 왕 대표가 서울의 하수구에서 두들겨 맞고 있었다. 알고 보니 왕 대표가 돈을 빌렸던 깡패는 구파도뿐만이 아니었다

“왜 갚지 않았어? 왜? 왜?” 두목이 말을 할 때마다 심복 한 명이 김후를 때렸다.

“지금은 돈이 전혀 없어요! 최성합니다!”

두목이 으르렁거렸다. “돈이 없으면 나에게 보답할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해.”

“무슨 다른 방법이에요?”

두목이 손가락을 딱 부러뜨렸다. 어두운 구석에서 흰색 실험실 코트를 입은 남자가 나왔다.

“그를 시험 대상자로 이용할 수 있을까요?” 두목이 물어봤다.

실험실 코트를 입은 남자가 고개를 끄덕였다. 두목이 웃었다.

“왕 대표님, 한 가지 간단한 일을 하게 되면 모든 빚이 없어질 겁니다.” 두목이 계속해서 미소를 지었지만 그의 목소리는 단호하게 들렸다.

“무슨 일이에요?”

“이것만 마시고 소감만 말씀해 주세요.” 두목이 말하면서 실험실 코트를 입은 남자가 녹색 액체가 담긴 병을 들고 있었다.

“마약이에요?”

“보통 일반 약이라고 생각하세요.”

왕 대표님 얼굴의 찡그렸다. 보통 술은 많이 마시지만 왕 대표님이 마약을 한 적이 없었다. 중독되는 것에 대해서 걱정했다.

“모든 빚이 지워 주겠다.” 두목이 다시 말했다.

“좋아. 병을 좀 주세요.”

심복들이 왕 대표의 팔을 풀어주었다. 실험실 코트를 입은 남자가 왕 대표에게 병을 주었다. 왕 대표가 병을 꿀꺽 한 입으로 마셨다.

“어때요?” 두목이 물어봤다. “잘 마셨어요?”

왕대표가 땅에 쓰러지고 비명을 지르기 시작했다.

[Total: 0   Average: 0/5]

우리 사랑했을까? + 좀비 = 더 좋은 드라마!

  1. The original source material for my fanfiction is  Was It Love? (우리 사랑했을까?) I chose this drama because when I first began watching it this past summer, I thought the setup was rather novel, mixing together multiple genres of Korean drama (e.g. chaebol drama, gangster drama, idol drama, school drama). However, as the series progressed, I felt that the writing deteriorated, making the drama somewhat frustrating to watch. In writing my fanfiction, I hope to address some of the places I thought the drama went wrong.
  2.  I want to recreate the initial setup involving No Ae-jung setting out on her dream to produce her first professional film, only for four men from her past to pop up in the production process. However, I also want to add elements from yet another genre—zombie thrillers. I think this sort of external factor (i.e. zombies) will make the action more interesting, and also cause some of the characters to make different choices. Will they choose their careers? Romance? Or survival?
  3. The main theme of the original drama was romance and being true to one’s beloved. I will keep this main theme, though it will be more extreme now given that characters will have to stay true to each other in the face of the danger of zombies.
  4. I am most excited about getting the chance to play around with a drama that I found dissatisfying after having initially enjoyed it. I am most concerned about displeasing other fans who might find my version of the plot to deviate too much from the original.
[Total: 0   Average: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