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8화

마지막 화

하진 (수): “‘오라버니’..?”

왕소: …

하진 (수): 좀 그런가요?

왕소: 아니.. 좋아서..

하진 (수): 아 뭐에요~

그들은 데이트 하려고 옛날 옷을 입고 놀이공원에 갔다.

왕소: 이걸 다 어떻게 만들었대..?

하진 (수): 제가 어렸을때 여기에 엄마 아빠하고 왔거든요. 그거 타로 가요!

왕소: 진짜 높아 보인데..! 

갑자기 아이가 왕소하고 부딪쳤다.

설 (아이): 죄송합니다. 

왕소: 넌 누구니?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설: 저는 왕설입니다. 저의 아빠이세요?

왕소: 아빠? 말도 안돼..너 왕정의 아이 아니야? 하진아!

하진이 듣지 못한다.

왕설…? 왕설!! 하진에게 기억이 났다. 왕설은 하진이가 나은 아이의 이름이었다. 

왕소: 하진아, 듣고 있어? 이 아이가 왕정의 아이였는데 왕정이 너하고 결혼을 했었다면… 아니야, 그럴 리가 없는데..

하진 (수): (울면서) 설아!! 엄마야! 너 괜찮아?! 네가 여기 어떻게 왔어? 잘 컸구나..

하진이가 설이를 안았다. 죽기 전에 설이를 마지막으로 봤을 때 아기였는데.. 

왕소가 슬픈지 기쁜지 몰랐다. 

왕소: 하진아.. 진짜 네 아이야?

하진(수): 우리 아이잖아…

왕소: 그게 무슨 말이야? 우리 아이?? 아니, 정이가 분명히 자기 아이이라고 했는데..

왕소가 이제 알았다. 하진이가 정이하고 결혼을 했을 때 이미 임신을 했었다.

내가 아빠 됐다!

왕소: 설..설아? 아빠한테 와!

설: 아빠!

그렇게 그들은 행복하게 잘 살았다.

**

하진의 노트:

나만 안 변하면 내가 믿고 좋아하는 사람들은 안 변할 줄 알았다. 하지만 그거 아니었다.

그러나 한 사람이 나에게 이렇게 말을 했다.

인생을 바꾸고 싶다고해서 바꿀 수. 없다. 죽었다가 다시 살게되면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르겠지만…

그래서 내가 죽고 다시 살다가 내 인생을 바꾼 사랑을 찾았다.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팬픽> 마침

우리 ‘수소’ 커플이 달빛 아래 평생 사랑하기를 바랍니다!

지금까지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팬픽>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겅심 려: 7화

하진 (수): 아니.. 진짜 어떻게 왔어요? 

왕소: 어…나도 모르겠어. 내가 그냥 너를 보고 싶다고 눈을 감았는데 다시 떠보니 이 세상에 와 있더라. 나도 깜짝 놀랐어.

하진 (수): 그럼.. 이제 아무데도 안 갈 거죠? 

왕소: 어.. 평생 네 곁에만 있을게. 

하진(수): “우리 데이트 해요!”

왕소: 데이트..? 그거 뭐야?

하진 (수): 아 폐하께서는 무르시겠지. 아니다. 이제 폐하라고 부르면 안 되죠..

왕소가 한숨을 크게 쉬었다. 

더 이상 임금도 아니고 평범한 사람이 되버렸는데 어떻게 수를 지켜줘..?

하진이가 눈치를 챘다.

하진 (수): 저는 괜찮아요. 왕소 씨가 임금이라서 만난 것도 아니잖아요. 광종이* 아닌 왕소를 제가 좋아하니까요. 

왕소: 고마워.. 진짜 고마워, 수야. 

하진(수): 이제 가요!

왕소: 어? 어디로?

하진(수): 이 세상에서 처음이잖아요.  보여주고 싶은 거 많아요!

*왕소가 임금을 있었을 때 이름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겅심 려: 6회

왕소: “안녕! 수야..”

하진(수): “폐하! 어떻게…”

왕소: “나 왔어.. 늦어서 미안해. 이제 아무데도 가지 않고 네 옆에만 있을 것이다.”

하진(수): “아니.. 저를 어떻게 잦으셨습니까? 또 꿈을 꾸고있는 건 아니죠?”

 왕소: “아니야. 진짜 나야. 그래서 울지마..”

하진이 이 상황을 믿을 수가 없었다.

폐하가 여기에 어떻게 왔을까? 꿈이냐 생시냐?? 

왕소: “나.. 네가 죽는 줄 알았잖아.”

죽는 건 맞는데..

하진이 폐하한테 그 사실은 말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왕소: “다시 보지 않다고 해서 미안하고 정이한테 갔을 때 잡지 못해서 미안하고 네가 편지를 섰다는 건 알아보지 못해서 미안하고 나만 사랑한다고 말했을 때 안 믿어줘서 미안하고… 너한테 미안한 일이 많아서 미안하다. 이제 잘해 줄게, 수야..”

하진(수): 폐하.. 그냥 저한테 다시 돌아왔으면 됐습니다..”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경심 겨: 5화

941년 고려

해수가 죽던날 (플래시백)

수는 웡소옆에 있는게 너무 답답해서 벗어나기 위해 웡정한테 (왕소의 동생) 갔는데 사실은 지금까지 내내 왕소만 사랑했었다. *

6개월 동안 다른 남자하고 살다가 왕소만 그리워했다. 왕소의 아이도 낳았는데 왕소의 대답을 기다리면서 결국 수가 병 때문에 죽었다. 사랑하는 남자하고 만나지 못했고 다른 남자의 품안에서 눈을 영원히 감았다.

하지만, 왕소가 몰랐다. 수가 죽던 날까지 계속 왕소한테 편지를 보냈다는 걸 모르고 원망하는 마음으로 한번 다시는 만나지 않기로 했다. 데다가 왕소는 수가 벌써 왕정하고 아이를 낳았다고 생각하고 더 원망스러워했다.

“수가 나없이 잘 사는 줄알았어! 병도 그렇게 심해졌다는 것도 모르고 그녀가 나를 잊었다고 생각했어! 수야…!” 왕소가 수가 죽는다는 소식을 듣고 울면서 말했다.

수는 원래 시간을 여행하고 과거에 갔는데 죽고나서 다시 미래에 돌아왔지만 기억을 잃었다. 다 꿈인 줄 알고 다시 ‘고하진’으로 살기 시작했다.

***

 현재 2016년 서울

가게 직원: “야, 고하진! 너 괜찮아?!”

고하진: 어..나 왜이러지..

가게 직원: 너 안되겠다. 여긴 걱정 말고 먼저 들어가.

수가 옷을 갈아입고 집에 가기로 했다.

“나 진짜 왜이러지? 어지럽고 자꾸 이상한 생각이 떠올라…”

그 때 하진이 가 광종의 (왕소의) 그림을 보았다.

 꿈이 아니었어.. 꿈이 아니야…

그림을 보고 모든 기억들이 하진에게 돌아오고 있었다.

“미안해… 혼자 둬서 미안해…”

울어서 힘이 없는 하진이가 광종의 그림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갑자기 손수건을 든 손이 하진의 옆에 나타났다.

*수가 왕소 곁에 있을 때 너무 힘들었어요. 왕소는 정말 공격적인 왕이었고 수는 만약 왕소와 계속함께 있었으면 수의 사랑이 증오로 바뀔 고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왕정하고 결혼했다. 슬픈 점은 왕정도 실제로 수를 사랑했지만 왕정은 수를 지켜주고 싶기 위해 친구로 남겠다고 했어요. ㅠㅠ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4화

현재 2016년 서울

하진이 만나기 12 시간 전

“자! 이제야 정상인 것 같습니다!”

최 천문학자가 왕소에게 밥을 먹이고 샤워를 시키고 새로운 옷을 입혔다.

최 천문학자: 용돈을 줄테니까 왕소 씨는 혼자서 하진을 찾으십시오. 그게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왕소: 이 은혜는 죽어도 잊지 않을 것이다! 

***

하진이 만나기 10시간 전

왕소가 아침에 머리를 한 이발소 옆에 신기한 광고를 봤는데 거기에 가까이 가. 보니 화장품 가게의 광고였다.  

“고려시대라면 수가 여기에 있을까?” 왕소가 마음을 준비하고 가게에 들어갔다.

들어가자마다 왕소가 장미 향기에 맞았다. 

“수의 냄새가 이런게 였는데…”

가게 직원: 야, 고하진! 너 괜찮아?!

“고하진??” 왕소가 고개를 돌렸다.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3화

현재 2016년 서울

하진이 만나기 하루 전

왕소의 머리가 텅 비어 있다. 

아무리 설명을 해도 경찰관이 왕소를 안 믿었다.

“집주소만 알려주면 풀어줄게. 딱 봐도 제정신은 아닌 놈인데 보호자 연락처 없니?”

“다시 말할 것이다. 나는 전왕 태조의 아들 광종이다! 이 나라의 임금이다! 얼른 풀어주지 못할까!”

그렇게 열두 시간이나 지나갔다.

***

“오이, 임금님. 일어나. 너 길거리에서 이상한 짓을 하는 걸 한 번만 또 들키면 그 때 나 안 봐 질기다.”

왕소가 왜 갑자기 풀어줬는지 몰랐지만 일단 나가보았다.

“최 천문학자! 너도 이 이상한 곳에서 왔는가? 네가 나를 풀어준 것인가?” 

“이 세상에서 저는 최 천문학자가 아닙니다. 당신이 왕도 아닙니다. 그렇게 말하고 다니면 이 세상의 사람들은 이상하게 볼 겁니다. 조심하셔야 합니다.”

“그럼 이름도 없고 힘도없는데 나 어떻게 수룰 찾아…”

“이 세상에서 수도 없습니다… 하지만, ‘고하진’… 그 이름은 있다.”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2화

941년 고려

광종의 (왕소) 재위 24년

최천문학자: 정말 갈 생각이십니까?

왕소: 가야한다. 나를 기다리고 있다.. 나의.. 수야..

갑자기 하늘이 피처럼 빨간색이 되었다.

지금이다.. 네가 어디에 있어도 내가 너한테 갈것이다!

***

현재 2016년 서울

하진이 만나기 이틀 전

이것은 무엇인가? 네가 있는 것인가, 수야?

왕소가 수를 찾기 시작을 했다. 

길거리에서 걷다가 이상한 점을 많이 발견했다.

사람들이 속옷을 입고 다녔다. 그리고, 가마가 말 없이 혼자 사람들을 들고가고 있었다. 것도 엄청나게 빠르다! 

왕소는 눈을 믿을수가 없었다. 도대체 어디로 온 거야?

“야, 걔 왜 저레? 옷은 또 뭐고..” 지나가는 사람들이 왕소를 보고 말했다.

경찰관이 왕소를 다가왔다. “사람들이 안보세요? 길앞에 서있지 말고 가는 길에 가세요.”

“네이놈! 나 이 나라의 왕이다! 감히 나한테 오라가라 그래?” 왕소가 화가 났다.

“아, 진짜 미쳐.. 살다가 이런 거도 보니.. 야, 네 집이 어디야?”

“야?!” 왕소가 칼을 뺐다. “내 수 어디야?”

“백업이 필요해!” 경찰관이 무전기에 대고 말했다. “야, 야, 일단 진정하고 칼을 내려놔!”

왕소가 불이 난 눈으로 사람들의 겁에 질린 얼굴을 보았다.

하지만, 눈에만 불이 나는게 아니고 마음에도 불타고 있었다. 

경찰서에 끌고 갔다. 수야.. 너어디니..?

[Total: 0   Average: 0/5]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1화

그림을 보고 모든 기억들이 하진에게 돌아오고 있었다.

꿈이 아니었어.. 꿈이아니야…

“미안해…혼자 둬서 미안해…” 하진이 광종의 그림을 보고 말했다. 

눈물이 흐르면서 하진은 그 사람 생각만 할 수 밖에 없었다.

***

왕소가 긴 시간 동안 혼자 걸 앞에 서있었다. 

수가 한번 얘기했던 말을 생각났다.

우리가 다른 세계, 다른 시간에서 만났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정말 마음껏 사랑만 했을텐데요…

“너와 나의 세계가 같지 않다면 네가 널 찾아가겠어, 나의…수야…”

***

울어서 힘이없는 하진이가 광종의 그림 앞에 무릎을 꿇렸다.

갑자기 손수건을 든 손이 하진의 옆에 나타났다. 

[Total: 1   Average: 5/5]

Moonlovers – Scarlet Heart Ryeo: A Fanfiction

What is the original source? And, why did you choose that?

Moonlovers – Scarlet Heart Ryeo is an 2016 SBS television drama about a girl who travels back in time to the Goryeo Dynasty. I didn’t like the ending and I think there should have been a second season. A lot of people who watched the show also asked for a second season-it seemed like they were going to make one-but in the end, they never did. I want to finally complete the story.

What parts do you want to recreate and why?

I want to change the ending so the two main characters can get back together in the future. The end was very sad, so I want to make a happy ending.

What is the main theme?

The main theme is getting the characters to meet again in the future. One of the characters would have no memory of their relationship, so the story would revolve around regaining his memory.

As a fanfic writer, what are you concerned about and what are you excited about?

I am concerned about being able to write a good story, but I am excited to finally make a “season 2” for this show.

[Total: 0   Average: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