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fiction Chapter 6

1989년 겨울

덕선이와 중환이는 공연장에 있었다. 노래는 아름다웠다. 덕선은 한창때를 보내고 있었다. 그들이 좋아하는 노래가 나왔을 때, 두 사람은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드디어 마지막 노래가 끝났다. 덕선과 정환이는 밖으로 나가 버스를 기다렸다.

“와” 덕선이 말했다. “몇 달 동안 그렇게 재미가 없었어. 우리 부모님은 항상 나에게 공부하라고 하신다!”

“물론 그렇겠지. 넌 고등학교 3학년이야. 아무튼 공부 대신 소개팅 같은 거 하시죠?”

정환이가 놀렸다.

“난 가지 않았어!” 덕선은 조용해지기 전에 다시 소리쳤다.

“안 그랬나?” 정환이가 물었다. 그는 깜짝 놀랐다.

“글쎄, 그런 사람을 만나니 기분이 이상할 뿐이지.”

“하지만 동룡이가 너 갔다고 했어!”

“난 그가 나를 놀리지 않기를 바랐어!”

그들은 침묵했다.

그러자 정환은 “좋다. 난 네가 가는 걸 원치 않았어. 사실은, 나는 그것에 대해 정말 기분이 나빴다. 덕선아, 네가 좋아.”

덕선은 매우 충격을 받은 표정이었다. 하지만 그녀는 미소를 지었다.

“나도 너를 좋아하는 것 같아.”

그러자 근처에 있던 한 남자가 물었다. “얘들아, 내가 너의 사진을 찍을까?”

사내가 사진을 찍자 정환이는 빙긋 웃으며 덕선을 끌어안았다.

“우리의 첫날이야!”

Image result for duk seon reply 1988
[Total: 0   Average: 0/5]

Fan Fiction Chapter 5

1989년 3월

저녁

소년들은 야간 수업을 빼먹고 집으로 걸어가고 있었다. 선우와 동룡은 택의 집에서 본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정환은 열심히 생각하면서 그들의 뒤를 천천히 걷고 있었다. 갑자기 덕선이 우산을 들고 샛길에서 나오다.

“야!” 덕선이 소리를 질렀다. “너희 셋은 수업을 빼먹은 걸 너희 엄마한테….! 너희 엄마한테 말할 거야! 아줌마!”

동룡은 그녀의 고함소리를 막으려고 그녀의 입에 손을 얹었다. “닥쳐! 너도 수업을 결석을 하는구나.” 그는 비명을 지르며 그녀를 놓아주었다. “야! 내 손! 덕선이가 내 손을 물었다!”

“여기” 선우가 침착하게 말했다. “이 빵을 줄 테니까 우리 비밀을 지켜 줘!.”

선우는 정환이를 바라보다가 갑자기 “동룡아, 워크시트 문제를 보여 줘야겠다. 빨리 우리 집으로 와.”

동룡 : “네가 못 푸는 문제를 내가 어떻게 풀 수 있겠니?”

“그냥 와!”

“그래 그래. 페이스트리 어디야?”

“없어”

그때, 길거리에는 덕선과 정환만이 홀로 있었다.

정환이가 기침을 하며 “너 더 이상 소개팅 하지 마”

“뭐? 왜?”

정환은 얼굴이 붉어지며 더 세게 기침을 했다. “싫어. 그게 다야.”

덕선도 얼굴을 붉혔다.

“왜 내가 네 말을 들어야 하지?”

“아 어떻든. 상관없어. 어쨌든, 내가 그 ‘별이 빗나는 밤’이라는 라디오 쇼의 표를 구했어. 가고 싶으면 같이 가자. “

덕선은 이것이 데이트라는 것이 혼란스러웠다. 그녀는 뭐라고 말해야 할까? 바로 그때,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덕선은 중환이를 바라보며 우산을 가리켰다.

그들은 우산을 같이 쓰면서 조용히 집으로 걸어갔다.

[Total: 0   Average: 0/5]

Fanfiction Chapter 4

정환은 일을 하며 책을 내려다보았다. 정환 옆에 있던 동룡은 자리에서 일어나 펄쩍펄쩍 뛰기 시작했다. 그는 말을 많이 하고 있었고 정환이는 듣지 않으려고 애를 쓰고 있었다.

“…그런데 그녀는 그가 대학생이라고 내게 말했다. 대박! 저 바보 같은 놈이 대학생이랑 데이트할 수 있다면 우린 지금 뭐 하고 있는 거지? 우리도 여자 친구가 필요해!!”

동룡이 마이클에게 돌아섰다.

“마이클,” 동룡이 칭얼거렸다. “네 누나에게 부탁해서 여자 친구 좀 소개시켜 달라고 해 봐.”

마이클이 웃었다. “이 바보야, 방법이 없어.”

동룡은 꽥꽥 소리를 질렀다, “덕선이도 데이트를 하는데….”

“야!” 정환이가 소리쳤다. “그거 대해입 좀 다물어!”

“Oh. my. gosh!” 동룡이 물었다. “왜 신경써? 너는 덕선을 좋아하니? 젠장, 지금 우리 아빠가 오고 있어!”

선생님(동룡이 아빠)이 방으로 걸어 들어왔다. 정환은 시선을 돌렸다.

“몰라. 가끔은 그녀가 바보라고 생각하지만, 덕선의 남자 친구에 대해 들었을 때, 난 그냥… “

정환은 동룡을 보고 말을 끊었다.

아버지에게 숨기기 위해 동룡은 잠든 체하고 성공 않었어.

동룡의 아버지가 머리를 내리치자 정환은 고개를 들었다.

“내가 덕선을 좋아하나? “

(뒤에 동룡: 아빠, 공부하느라 머리가 너무 아파서 자고 있었어.

아들을 때리는 선생님 : 이 세상에서 공부하느라 피곤해서 잔다는 네 말을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

[Total: 0   Average: 0/5]

Fanfiction 2화

1989년 1월

집에서 덕선은 재미로 올림픽 한복을 다시 예뻐보기로 했다. 그녀는 자신이 좋아 보인다는 것을 알았다. 그러나 그녀가 나오자 언니가 음식을 뱉으며 웃기 시작했다.

“이 바보야, 왜 그걸 입고 있는 거야?” 보라는 비명을 질렀다. “물에 빠진 유령 같네”

“닥쳐, 내가 너보다 예뻐서 불행할 뿐이야.”

“너?! 나한테 말할 때 빌어먹을 말조심해. 잠깐…”

덕선은 겁에 질린 듯 한 걸음 뒤로 물러섰다.

“그게 내 화장품이야! 이 꼬마야, 넌 죽었어. 내 물건에 손대지 말라고 했잖아!”

그리고 성 씨 집에서 또 하룻밤의 싸움이 일어났다.

다음날 아침

덕선은 계단을 뛰어내려 그녀를 기다리고 있는 정환이를 보았다. 갑자기 그녀는 긴장했다. 정환이가 정말 덕선을 좋아할까, 아니면, 덕선이 정환이를 좋아할까? 그에게 소개팅에 대해 말하는 것은 무서웠다.  농담으로 시작하기로 결심했다.

“이봐, 오늘 해가 뜬 이유가 있을 것 같니?”

“무슨 해가 나왔지?” 정환이 흐린 하늘을 올려다보며 물었다.

“나!” 그녀가 노란 셔츠를 가리키며 말했다.

정환은 잠시 동안 한심하다는 듯이 덕선을 바라보다가 몸을 돌려 걸음을 옮겼다.

덕선은 화가 나서 씩씩거렸다. 왜 그녀가 그의 생각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가?

“그냥 애교 연습하는 거야!” 그녀가 정환을 따라잡으며 소리쳤다.

“왜 서커스를 위해 애교를 연습하는 거야?”

“야! 꼭 알아야 한다면 나 다음 주에 소개팅 해!”

덕선은 앞서서 버스정류장까지 걸어갔다. 그러나 그녀는 정환의 얼굴에서 걱정스러운 표정을 보지 못했다.

Image result for jung hwan and deok sun
[Total: 0   Average: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