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메신저’ 5화 – 레이

[창문이 갑자기 열렸다. 모른 사람이 창문으로 방에 들어갔다.]

모르는 사람: “안녕~우리 얼마 전에 서로 메시지로 이야기했지… 이미 잊은 거야?”

나: “Unknown?”

모르는 사람: “맞아! 우리가 벌써 만났기 때문에 내 이름을 알려 줄게. 난 “레이”라고 해.”

나: “레이 씨… 왜 창문으로 들어갔어요?”

레이: “창문으로 들어가서 놀랐나 보네? 미안해. 내가 비밀번호를 잊었어.”

나: “잠깐만요. 당신은 좀 전에 저에게 메시지로 비밀번호를 말했어요. 어떻게 잊었어요? 거짓말을 했어요?”

[내가 핸드폰을 잡으려고 했을 때 레이가 내 손을 잡았다.]

나: “그만해! 경찰을 부를거야!”

레이: “진정해. 난 그냥 이 것때문에 여기 왔어~”

나: “넌 누구야?”

레이: “이미 말하지 않았어? 내 이름은 레이잖아. 거짓말을 해서 미안하지만 지금 네 도움이 좀 더 필요해.”

나: “… 아니. 난 지금 떠날 거야.” 

[나는 문으로 달려 가서 문을 열 수 없었다.]

레이: “미안해. 넌 지금 갈 수 없어.”

나: “왜??? 이미 레이를 돕기 위해서 여기 왔는데 지금 나한테 뭘 더 원해?”

레이: “…미안해…”

나: “미안하다고 말하지 말고 원하는 것을 말해줘!!!”  

레이: “그냥 여기에서 V를 기다려 줘.”

나: “V가 오고 있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었어? 너도 RFA 채팅방에 있었어?”

레이: “V가 올 때 이 것을 보여줘.” 

[레이는 이야기를 한 후에 창문을 통해 나갔다. 내 손에 작은 주머니를 남겼는데 이 주머니 안에 USB가 있었다.]

[나는 핸드폰으로 채팅방에 접속하려고 했다. 그렇지만 와이파이를 연결을 할 수 없었다.]

[Total: 0   Average: 0/5]

5 thoughts on “‘수상한 메신저’ 5화 – 레이”

  1. 레이가 너무 무서운 것 같아요… 혹시 앞으로 레이가 갑자기 오는거 아니에요?? 여주인공은 너무 떨릴거 같아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