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좀비가 됐을까? – 4장

“좀..좀비!” 오대오가 더듬거렸다.

“야! 꾸물거리지 마!” 노애정이 비명을 질렀다. “가!”

오대오가 움직이지 않았다. 다른 손님들은 부엌을 통해서 밖으로 뛰어나갔다. 방금 물린 여자가  몸을 뒤틀고 좀비는 그녀의 뇌를 맛있게 먹었다.

“거의 다 먹었어!” 노애정이 말했다. “빨리 가!”

오대오는 아직 움직일 수 없었다. 그는 대학교 때 또한 겁쟁이였다. 오대오가 쓸모없다고 노애정은 생각했다. 그 동안 좀비가 여자의 뇌를 다 먹었다. 몸은 완전히 고요했다. 좀비가 노애정을 바라봤다. 노애정은 식탁에서 쟁반을 집어 들었다.

“뭐 쳐다보냐?”

좀비는 노애정에게 덤벼들었다. 노애정은 몸을 홱 피하고 좀비에게 쟁반을 휘둘렀다. 좀비가 아파서 비명을 질렀다. 쟁반은 좀비의 머리에서 튀어나오고 있었다.  그리고 오대오가 더 놀라서 울기 시작했다.  노애정이 바에서 술을 한 병 집어 들고 술을 좀비에게 튀기고 식탁에서 촛불을 들고 좀비에게 가까이 가서 술을 뿌리며 불을 만들었다. 좀비가 불에 휩싸여서 더욱 소리를 질렀다.

“가!” 노애정이 말하고 오대오의 손을 잡았다. 그들은 발리 떠났다.

*****

         “애정아! 애정아! 괜찮아?” 최향자의 목소리는 떨리고 있었다.

         “내, 괜찮아요. 다치지 않았어요.”

         “너한테 갈까?

         노애정은 주위를 둘러보았다. 경찰서는 마치 동물원 같았다. 카페의 많은 손님들이 경찰에 진술하고 있었다. 어떤 사람들은 많이 울고 있었다. 오대오는 아마 아직도 화장실에서 토하고 있었을 것이었다. 노애정은 어머니가 이것을 보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아니에요. 진짜 괜찮아요.”

         “알겠어. 집에 오면 음식을 만들어 줄게.”

         “고마워요. 그리고 하늬는 어때요?”

         “숙제를 하고 있어.”

         “좋아요. 엄마가 어디 있는지 하늬에게 말하지 마.”

         “알겠어.”

         “노애정?” 어떤 남자가 말했다.

         “어머니, 미안해요, 가야 해요.” 노애정이 말하고 전화를 끊고 돌아섰다.

         “오랜만이에요.”

         노애정이 숨을 헐떡였다. 오연우… 지금은 어떻게 노애정의 과거에 다른 남자도 있었을까?

5 thoughts on “우리, 좀비가 됐을까? – 4장”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