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캔디 ch.8

소녀들은 도서관 3층에 도착했다. 마르니는 앞쪽으로 걸어갔다. 캔디, 패티, 애니는 뒤에 걸어갔다. 도서관은 창문에서 비치는 달빛과 애니의 손에 있는 손전등빼구  완전히 어두웠다. 4 명 소녀는 쥐처럼 조용히 움직였다.

“…우린 가까워?” 캔디가 조용히 물었다.

만약 선생님이 그소녀들을 잡으면 망했다.

“그래, 거의 왔어!” 마르니는 지도를 보며 말했다.

“어느쪽으로 가야 하지?” 패티는 물었다.

“흠…” 마르니와 애니는 손전등으로 지도를 보고 있다.

“지도에 있는 책장 뒤에는 문이 있어.” 애니가 말했다.

“그러니까, 책장을 먼저 찾아야 돼” 캔디가 말했다.

“그래”

“…그런데 어느 책장인데…?”패티가 물었다.

“…글쎄” 마르니가 말했다.

“지도는 오래되고 책장이 많이 바뀌었어.”

소녀들은 힌트를 얻기 위해 지도를 보았다. 어떤 책장이 될 수 있을까? 캔디가 생각 했다.

“아! 탑 밑에 근처의 책장이 열릴 수 있는지 한번 봅시다” 패티가 제안했다.

“그래, 그렇게 해 보자. 탑은 도서관의 동쪽에 있으니까 거기서 확인하자” 마르니는 말했다.

소녀들은 도서관 동쪽에 있는 책장을 다 밀려고 했지만 아무도 움직이지 않았다. 벌써 1시 밤에 됐었다.

“어떻게 해야 할까?”애니가 말했다. 캔디는 크게 하품을 했다.

“흠…” 마르니는 생각하고 있었다.

“아아! 밀지 말고 책장을 끌기는 것 같아!” 애니가 말했다.

“오!”

“그래!

“좋은 생각이야!” 소녀들이 말했다.

소녀들은 다시 시도했지만 이번은 책장을 끌었다. 패티는 구석에서 낡고 큰 책장을 발견했다. 음, 지도는 낡아서…책장도 낡아야 하는 거 아닌가? 파티는 생각했다.

패티는 당기고 또 당겼지만 너무 무거웠다!

“캔디! 나 좀 도와줄수 있어?” 패티가 물었다.

패티와 캔디는 밀고 밀었다. 그때 마르니와 애니도 도와주러 왔다. 드디어 책장이 열렸다. 문이 잡았어! 애니는 문을 열고 손전등으로 보았다.

“아! 계단이야! 가자!” 캔디가 말했다.

4 소녀들은 어두운 계단으로 들어가고 올라가기 시작했다.

[Total: 0   Average: 0/5]

캔디캔디 ch.7

지도를 발견하기 후에 4소녀들은 조용하게 부지런히 숙제 하기를 시작했다. 캔디는 과학 읽기를 하고 있었다. 애니와 패티는 함께 프랑스어 숙제를 하고 있었다. 마르니도 프랑스어 숙제를 해야 하는데도 공상에 있었다.

흠… 탑 제일 위에는 뭐가 있을까? 마니는 공상했어요.

금이요?

다이아몬드와 보석는요?

아니면 어떤 무서운 것이 아닐까? 학교의 귀신?

마니는 창문로 밖에 봤다. 그녀는 밖에 나무와 맑은 하늘이 볼 수 있었다. 마르리는 애니와 캔디가 다시 만날 수 있는 것이 대단다고 생각한다! 정말 우연이다! 포니의 고아원은 아름다운 곳이 생각 한다고.

내 친구들이 너무 친절해서 다행이다, 마르니는 생각했다.

마니의 부모님은 매우 부자이지만, 그들은 마르니를 신경이 쓰지 않는다. 그들은 항상 일이나 재미있게 여행을 하고 있으며, 큰 저택에서 하인들과 마르니는 항상 혼자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지금 학교에서 외롭지 않다. 왜냐하면 그녀는 애니와 사탕과 패티를 만나기 때문이다!

얼마 동안 공부를 다 하기 후에, 4소녀들은 방에서 돌아갔다. 이제는 그들은 밤 시간을 기다릴 필요가 있었다.

~~~~~~~~~~~

일단 밤이 어두워지고 모두 사람은 자는 후에, 4명 소녀는 도서관 문 밖에서 만났다. 애니는 꺼지는 손전등을 들고 있었다. 마르니는 지도를 그린 종이를 들고 있었다.

“좋아!” 캔디가 말했다. “갈 수 있을 것 같아.”

“쉿~!” 패티가 속삭였다.

“우리는 너무 조용해야 해.” 애니가 조용히 말했다. “그리고 조심해.”

“알았어~지도를 봅시다” 캔디가 속삭였다. “어디로 가야 지?”

“흠… 도서관에 3층에 있는 비밀의 문이 보여” 마르니가 속삭였다.

“좋아, 그럼 거기로 가자.”

도서관 문은 항상 열려 있었지만, 지금은 밤이기 때문에 도서관 안에 아무도 없었다. 넓은 도서관은 창문으로 달빛만 빼면 완전히 어두웠다.

“전등!”

“아 맞다!”

“우리는 이 쪽으로 가야 하지” 마르니는 지적했다.

[Total: 0   Average: 0/5]

캔디캔디 ch.6

“와우, 첫날의수업이 벌써 끝났어.” 패티가 말했다.

“그래” 애니는 과자를 먹고 있다. “오늘의 수업들은 어땠어?”

패티와 애니는 둘 다 마지막 수업은 음악 있어서 저녁도 같이 먹었다. 이제는 그들이 캔디와 마르니를 만나기 위해서 도서관으로 가는 길이다. 그들은 다른 수업을 들었다.

“흠…” 패티는 애니의 질문을 생각하고 있었다.

“우리는 함께 음악수업을 하는 뿐이야”애니는 말을 계속했다. “너의 노래하는 목소리가 너무 예쁘다!”

“고마워, 너도” 패티가 말했다. “음악 수업과 수학을 제일 좋아하는 것 같다” 

“그래? 나도! 그리고 미술 수업. 나는 프랑스어 수업만 걱정있어.”

“걱정 하지만! 빨리 더 잘 할거야!”

애니와 패티는 도서관에 도착했어서 들어갔다. 그도서관은 아주 컸고 많은 학생들이 걸었다.

음, 캔디랑 마니가 왔는지 몰른데? 애니는 생각했다.

“그들이 보인다?” 패티가 물었다.

“아니, 방금 생각했어” 애니가 말했다. “여러가지를 둘러보자! 우리는 그들을 찾을 수 있어”

~~~~~~~

애니와 패티는 드디어 비밀 같은 테이블에 앉아 있는 캔디와 마르니는 찾았다. 찾기 너무 힘들었어! 

애니는 그들에게 손을 흔들었고 그쪽으로 걸어고 테이블에 앉았다.

“이 책은 뭐야?” 패티는 마르니 손에 있는 책을 가리켰다.

“아하! 이거는 지도책이야.” 마르니가 조용하게 말했다.

“마니는 좋은 생각을 있었어!” 캔디가 흥분하게 말했다.

“아~! 우리 학교 지도도 있어?” 애니는 물었다

“응 딱 그거야!” 마르니는 책을 열렀다.

네 명의 소녀들이 더 잘 보려고 책 쪽으로 몸을 기울였다. 그 페이지는 학교의 전체지도 였다! 지도에는 비밀 길까지 그려져있었다.

“여기 봐” 마르니는 가리켰다.

“너무 신기하다! 계단이 좀 이상한 모양이야.”

“그리고 그것은 학교에서 가장 높은 탑으로 간다!”

“탑에는 뭐가 있는지 생각해?”

“보물!” 캔디가 소리쳤다.

“쉿!” 멀리 도서관에 있는 선생님이 말했다.

“아 죄송합니다…”

마르니는 낄낄 웃었다. “그러니까, 오늘 밤에 모두 학생이 잠기 후에 이 계단을 찾아보자.”

[Total: 0   Average: 0/5]

캔디캔디 ch.5

애니와 마르니는 소리을 찾기떼문에 방에 밖으로 나갔다. 밖에는 한 소녀가 마루에 있었다. 오! 금발 곱슬머리 소녀였다…아, 그분은…혹시…

“아! 아폈어…” 금발 곱슬머리 소녀가 말했다.

“괜찮니? 어디 다쳤다?” 마르니는 소녀에게 물었봤다.

“아야, 아야…”

애니는 그 소녀에게 조금 더 가깝게  걸어갔다. 마르니는 그녀한데 손을 내밀었다. 소녀는 마르니의 손을 잡았다.

“아, 고마워!”

오! 캔디이다!

“캔디!” 애니가 깜짝 놀라기로 소리쳤다.

“아! 애니!” 캔디가 소리쳤다. “오랜만이야!”

애니는 캔디를 끌어안았다.

“너도 이 여자 기숙사에 있을거야? 이 학교도 다녀? 새로 온 집안이랑 가적이 어때?” 애니가 물봤다.

“응 오랜만이야!” 캔디가 말했다. “맞다! 나도 이 학교 다녀”

“오, 애니는 네가 아는 사람이야?” 마르니가 물었다.

“응!” 애니는 마르니에게 봤다.”캔디야! 우리 둘이 똑같은 포니의 고아원에서 왔어.”

“마르니, 만나서 반가워”

“캔디도 만나서 반가워!”

“캔디, 왜 바닥에 있었니?” 애니가 물었다.

“흐음? 아! 하하하 나 넘어졌어!” 캔디가 웃으며 말했다.

———-

세 명의 소녀는 캔디의 방에 들어가서 캔디의 룸메이트는 패티를 만났다. 패티는 짧은 갈색 머리를 있고, 애니처럼 더 조용한 친구이다. 네 여학생들은 함께 앉아 있며 패티의 고양이랑 놀고 있었다.

“다락방에 금으로든 보물 있다고 들었다”마르니는 말했다.

“정말?” 캔디가 물어봤다

“내일 밤 수업이 다 끝나면 찾아보자!” 마르니는 말했다.

“괜찮는데?” 패티가 물었다. 그녀는 약간 걱정 편이다.

“흠..아마?” 마니가 말했다. “다락방에 못 간다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

“정말 보물이 있을까?”

“음… 손전등이 필요할 거야.”

“아! 하나 있어! 가끔식 가족이랑 캠핑을 가기 해.”

“좋아! 내일 수업을 끝나고 가자!”

[Total: 0   Average: 0/5]

캔디캔디 ch.4

오늘은 애니가 여학생 기숙사로 이사를 했어서 너무 긴장했다. 애니는 부끄런 편 아이이다. 이 학교는 시카고에서 아주 유명한 곳이다. 창문이 많고 너무 크고 아름다운 건물이다. 부모님께서 인사를 하기 후에 애니는 방을 둘러 가았다. 애니의 룸메이트는 방에 없는데도, 그녀의 물건은 침대 옆에 있었다. 그 여학생은 어떤 사람인가, 애니는 생각했다.

“흠, 그녀는 착하는 사람이면 괜찮는 걸같아…”애니는 혼차로 말했다. “내 일정표를 봐야겠다! 내일은 수업이 시작하니까 알아야 되.”

애니는 책상위에 일정표 종이를 잡았다. 일정표에 다음은 었다:

미술 수업 8-9

프랑스어과 문법 9-10

수학 2년 10-11

휴식시간

문학 수업 1-2

과학 수업2-3

음악 수업 3-4

미술 수업은 처음 수업있다! 애니는 그림 그려기를 배우는 것을 관심이 있어서 미술 수업을 많이 기대하고 있었다. 그녀는 음악 시간에 조금 걱정했다.

“악기를 배울 것을 필요해요?” 애니는 생각했다. “음악은 어려워 보인다…”

그 순간에는 문이 갑자기 열렸고, 한 소녀가 방에 걸어 들어왔다.

“아!” 소녀가 놀라 보인다. “혹시 너는 나의 룸메이트야?”

“응 맞아! 내 이름은 애니 브라이튼이야.” 애니가 대답했다. “너의 이름이 뭐야?”

“만나서 반갑다! 난 마르니야” 마르니는 말했다.

마르니는 긴 금발 있고 끝은 머리는 약간 곱슬곱슬했다. 그녀는 애니보다 키가 조금 더 컸고 예쁜 회색 눈을 있다. 애니는 회색 눈을 있는 사람을 만난 적 한번 없다. 그녀의 드레스도 매우 비싼 보였다.

“내일 무슨 수업이 먼저 있어?” 마르니가 물었다.

“아 그거는… 어디 보자…”

“나는 미술 수업이 먼저이야!” 마르니는 말했다.

“오 설마! 나도 인데!”

“대단하다! 내일은 같이 수업에 걸어자” 마르니는 침대로 가고 앉았다.

“그런데, 들어봤어?” 마니는 시작했다. “교장 너무 너무 무섭다! 우리 언니는 학생들을 울린다고 했어!”

“정말?” 애니는 좀 놀랐다.

그 순간 방 밖에서 큰 소리가 들렸다. 

“그거 뭐야?”

[Total: 0   Average: 0/5]

캔디캔디 ch.3

많은 세월이 되는 후에, 캔디와 애니는 잘 지냈다. 둘이 겨울에 같은 생일 있어서 한번 더 같이 놀았다. 하지만 봄에는 애니가 새로운 가족이 함께 살아 갔다. 그 가족이 돈 많고 멀리 치카고에서 살다. 2주 됐는데 애니는 아직도 좀 부끄러웠다. 새로운 가족이 착하고 집이 제일 넓다. 하지만 애니는 포니의 집 많이 보고 제일 사랑하는 친구 캔디 더 보고싶다.

아침에 애니는 새로운 방에서 일어났다. 그녀가 언제 일어나고 하녀가 방으로 들어왔다. 로사이다. 로사는 긴 갈색 머리와 안경을 쓴 언니이다. 로사는 하루 종일 애니를 도왔고 좋은 친구 되고있다.

“안녕하십니까 애니아가씨 ” 로사는 애니를 보며 미소를 지었다.

와우, 아가씨라고 불리는 것은 여전히 이상하다, 애니는 생각했다.

“안녕하세요 로자! 좋은 아침”애니는 말했다. “…오늘은 밖에 있는 장미를 좀 보여 주세요? 매일 장문으로 보고 정말 궁금해요.” 

“네, 물론이요” 로사는 말했다.”일단은 어떤 드레스를 입고 싶으세요?”

“흠” 애니가 말했다. 새로운 가족은 너무 부자있어서 애니는 처음으로 예쁜 드레스를 많이 있었다. 너무 신기했다. 

“저는 오늘 파란색 드레스를 입어 원해요” 그녀는 대답했다.

“아 그리고, 어머님은 저녁 식사 전에 돌아오겠다고 했어요. 오늘 약속을 있어요”로사는 애니한테 말했다.

애니의 새로은 가족은 매우 바빴지만, 그들은 항상 함께 저녁을 먹었다. 로사는 애니가 파란색 드레스를 입혀고 어느 신발을 줬다

“먼저 아침 식사를 먹고 나중에 장미을 보여주겠다” 그녀 말했다.

@–}—   @–}—   @–}—

아침 식사 후에 애니와 로사는 밖에 있는 장미로 걸어 갔다. 봄 때문에 꽃들이 막 피기 시작했다. 애니와 로사는 기간동안 장미을 보고, 그때 애니는 벤치의 나무 밑에 앉았다.

“로사, 저는 지금 캔디에게 편지를 쓸 거예요. 캔디 많이 보고싶고 아마도 캔디는 새로운 집에 좀 궁금할 것같아요” 애니는 말했다. 편지는 이 쓰기를 있다:

우리 사랑하는 사탕에게,

나는 포니의 고아원을 떠난 지 벌써 2주가 지냈다? 너와 마리아 아줌마와 포니아줌마와 모든 아이들이 잘 지내 좋겠다! 나의 새로운 집은 너무 넓고 예쁘다. 여기엔 부모님과 하녀만 살고 있다. 가끔식 정원사도온다. 아니면 부모님 친구들도 온다. 언젠가 널 여기로 데려왔으면 좋겠다! 여기 있는 장미들이 진짜 아름답다! 아, 맞다! 나는 곧 새로운 학교에서 시작할 거야. 나는 너의 편지를 기다린다.

너의 사랑하는 애니

[Total: 0   Average: 0/5]

캔디캔디 ch.2

마리아 아줌마하고 캔디는 걸어가고 캔디가 많이 혼났다. 화난 뿐이 아니라 마리아 아주마는 사실은 캔디를 나무에서 떨어진것 걱정됐어요. 마리아 아줌마는 캔디한테 포니 아줌마의 사무실에 와는다라고했어요. 마리아 아줌마는 포니 아줌마에게 캔디가 규칙을 어겼다고 말했고 캔디가 집에 일을 하기로 벌로 결정했다. 그녀는 오늘 부엌에서 요리하는것을 오늘 아침동안 도와줘야 돼요.

“캔디 말 알아들었어?” 포니 아줌마 그녀에게 물어 봤어요.

“네…” 캔디가 삐죽거렸다. “이제는 부엌에 가보겠습니다.” 캔디는 밖에서 놀고 싶지만 못 했어서 귀찮았어요. 나는 나무 올라기 왜 나쁜지 몰라, 캔디는 생각 했다. 너무 잘해서 문제 없다고 생각했다. 그녀는 부엌으로 들어가고 요리사 아저씨에게 인사를 했다.

“아저씨! 안녕하셨어요?” 캔디가 인사를 했다. “오늘은 당신을 도와야 합니다!”

아저씨는 친절하게 미소를 하고 캔디 한테 대답했다. 

“안녕 우리 작은 캔디. 오늘도 또 혼났어?” 그는 껄껄 웃었다.

“네…” 캔디가 대답했다. “오늘은 무슨 요리하는 것을 합니까? 뭔가 재미있는 일이었으면 좋겠다!”

“그런가요? 옆에 사는 농부 우리에게 사과를 줬어서 오늘은 사과 파이를 만들려고 하자. 먼저는 사과들이 씻는 것 좀 도와줄 수 이니?”

“네, 좋아요! 그럴 수 있습니다” 캔디 말했다.

캔디는 사과를 신크에서 가져왔다. 사과를 다 신크에서 잘 씻었다. 서른개보다 더 있은가봐, 그녀는 생각했다.

“제가 다 끝냈어요 아저씨!” 캔디 라고 말했다.

“아, 네. 다음으로 나는 사과를 가꿔 고 자르면 너는 반죽을 섞을 수 있어, 알겠지?”요리사 아저씨 캔디한테 설명했다. 요리사 아저씨와 캔디는 아침동안 열심히 일했다. 점심시간때 되고 그들은 파이를 다 만들었다.

“우리는 언제시에 먹을 수 있어요?” 캔디는 정말 한 번 먹어보고 싶었다.

“저녁 식사 후에”아저씨는 라고 말했다. “지금 너의 친구들과 놀러가도 괜찮을 것 같아 캔디.”

아저씨가 그녀에게 사과 3개를 주고 그녀는 친구들이랑 사과들을 간식으로 나눠 먹을 수 있다.

“와! 정말 고맙습니다 아저씨!” 캔디는 문쪽 달려가 친구들에게 소리쳤다. “애니! 톰! 놀자! 어디 있어요? ”

[Total: 0   Average: 0/5]

캔디캔디 ch.1

어느 맑은 날에 포니의 고아원 밖에서 바람을 살살하게 부뤘다. 날씨가 너무 좋은이니까 캔디와 애니는 밖에서 놀아갔다. 캔디는 모험시와 야깐 짓궂한 친구이다. 그래서 애니한테 보고 이것을 말했다. 

“애니! 애니! 우리 둘이 언덕을 올라가고 그 끈 나무으로 올라가자!” 캔디 말했다. “세상 끝까지 볼수 것같아!” 

애니는 많이 걱정했다. 어두운 까만색 머리를 얼굴에서 빚다.  

“포니 아주마 우리에게 하지말아잖아…” 애니는 말했다. “나무를 올려지마라고했어! 포니 아주마와 마리아 아주마를 혼날거야!”

“내가 다른 애들보다 나무 올라기 재일 잘 할자나” 캔디 대답 했다. “걱정하지마!”. 캔디는 큰 나무 쪽으로 언덕 위에 올라갔다. 애니는 얘는 뒤를 따라 왔다.

애니 또 말했다. “캔디 떨어지면 어떡해?”. 애니는 큰 나무에게 다시 보다. “키가 너무 컸는데…글쎄 캔디. 나는 무섭다고 말했다”애니는 칭얼거린다. “나 그냥 여기 있을거야”

“그럼, 포니 아주마와 마리아 아주마 언제나 온다고 말해줘!”캔디가 명랑하게 말했다.

“알았어! 나 그것을 할게.”애니가 그때는 안도감을 느꼈다.  

캔디는 첫번째 가장 낮은 가지 잡고 큰나무 올리기 시작했다. 3번째 가지때, 캔디는 애니한테 보고 손을 흔들다.

“조심해 캔디!”애니는 소리 질렀다.

캔디는 나무로 계속 올려면서 갑자기 클린트는 찾았다. 클린트는 애니의 너구리 친구이다. 

아, 클린트 여기서 낮잠 하구나. 캔디는 생각했다.

“캔디! 너무 멀리 갔어! 내려해!” 애니는 불렀다.

“괜찮다고 애니” 캔디 말했다. “난 원숭이저럼 이다! 그냥 조금만 더 가고싶다”

하나 더 나뭇가지 오려고 애니는 다시 소리를 질렀다.

“캔디!” 앤니 소리를 지렸다.

“캔디 화이트!” 마리아 아주다 엄하는 목소리를 나와요. “거기서 바로 내려와!”

[Total: 0   Average: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