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캔디 ch.1

어느 맑은 날에 포니의 고아원 밖에서 바람을 살살하게 부뤘다. 날씨가 너무 좋은이니까 캔디와 애니는 밖에서 놀아갔다. 캔디는 모험시와 야깐 짓궂한 친구이다. 그래서 애니한테 보고 이것을 말했다. 

“애니! 애니! 우리 둘이 언덕을 올라가고 그 끈 나무으로 올라가자!” 캔디 말했다. “세상 끝까지 볼수 것같아!” 

애니는 많이 걱정했다. 어두운 까만색 머리를 얼굴에서 빚다.  

“포니 아주마 우리에게 하지말아잖아…” 애니는 말했다. “나무를 올려지마라고했어! 포니 아주마와 마리아 아주마를 혼날거야!”

“내가 다른 애들보다 나무 올라기 재일 잘 할자나” 캔디 대답 했다. “걱정하지마!”. 캔디는 큰 나무 쪽으로 언덕 위에 올라갔다. 애니는 얘는 뒤를 따라 왔다.

애니 또 말했다. “캔디 떨어지면 어떡해?”. 애니는 큰 나무에게 다시 보다. “키가 너무 컸는데…글쎄 캔디. 나는 무섭다고 말했다”애니는 칭얼거린다. “나 그냥 여기 있을거야”

“그럼, 포니 아주마와 마리아 아주마 언제나 온다고 말해줘!”캔디가 명랑하게 말했다.

“알았어! 나 그것을 할게.”애니가 그때는 안도감을 느꼈다.  

캔디는 첫번째 가장 낮은 가지 잡고 큰나무 올리기 시작했다. 3번째 가지때, 캔디는 애니한테 보고 손을 흔들다.

“조심해 캔디!”애니는 소리 질렀다.

캔디는 나무로 계속 올려면서 갑자기 클린트는 찾았다. 클린트는 애니의 너구리 친구이다. 

아, 클린트 여기서 낮잠 하구나. 캔디는 생각했다.

“캔디! 너무 멀리 갔어! 내려해!” 애니는 불렀다.

“괜찮다고 애니” 캔디 말했다. “난 원숭이저럼 이다! 그냥 조금만 더 가고싶다”

하나 더 나뭇가지 오려고 애니는 다시 소리를 질렀다.

“캔디!” 앤니 소리를 지렸다.

“캔디 화이트!” 마리아 아주다 엄하는 목소리를 나와요. “거기서 바로 내려와!”

[Total: 0   Average: 0/5]

6 thoughts on “캔디캔디 ch.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