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캔디 ch.5

애니와 마르니는 소리을 찾기떼문에 방에 밖으로 나갔다. 밖에는 한 소녀가 마루에 있었다. 오! 금발 곱슬머리 소녀였다…아, 그분은…혹시…

“아! 아폈어…” 금발 곱슬머리 소녀가 말했다.

“괜찮니? 어디 다쳤다?” 마르니는 소녀에게 물었봤다.

“아야, 아야…”

애니는 그 소녀에게 조금 더 가깝게  걸어갔다. 마르니는 그녀한데 손을 내밀었다. 소녀는 마르니의 손을 잡았다.

“아, 고마워!”

오! 캔디이다!

“캔디!” 애니가 깜짝 놀라기로 소리쳤다.

“아! 애니!” 캔디가 소리쳤다. “오랜만이야!”

애니는 캔디를 끌어안았다.

“너도 이 여자 기숙사에 있을거야? 이 학교도 다녀? 새로 온 집안이랑 가적이 어때?” 애니가 물봤다.

“응 오랜만이야!” 캔디가 말했다. “맞다! 나도 이 학교 다녀”

“오, 애니는 네가 아는 사람이야?” 마르니가 물었다.

“응!” 애니는 마르니에게 봤다.”캔디야! 우리 둘이 똑같은 포니의 고아원에서 왔어.”

“마르니, 만나서 반가워”

“캔디도 만나서 반가워!”

“캔디, 왜 바닥에 있었니?” 애니가 물었다.

“흐음? 아! 하하하 나 넘어졌어!” 캔디가 웃으며 말했다.

———-

세 명의 소녀는 캔디의 방에 들어가서 캔디의 룸메이트는 패티를 만났다. 패티는 짧은 갈색 머리를 있고, 애니처럼 더 조용한 친구이다. 네 여학생들은 함께 앉아 있며 패티의 고양이랑 놀고 있었다.

“다락방에 금으로든 보물 있다고 들었다”마르니는 말했다.

“정말?” 캔디가 물어봤다

“내일 밤 수업이 다 끝나면 찾아보자!” 마르니는 말했다.

“괜찮는데?” 패티가 물었다. 그녀는 약간 걱정 편이다.

“흠..아마?” 마니가 말했다. “다락방에 못 간다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

“정말 보물이 있을까?”

“음… 손전등이 필요할 거야.”

“아! 하나 있어! 가끔식 가족이랑 캠핑을 가기 해.”

“좋아! 내일 수업을 끝나고 가자!”

[Total: 0   Average: 0/5]

2 thoughts on “캔디캔디 ch.5”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