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피소드 3: 충격

장재열: 다음에 또 데이트 하자, 지해수.

지해수: 누가 데이트한데?

장재열: 어어 잠깐만, 네 매니저가 전화하네. (전화로: 무슨 일이야, 조동민? 지금 그리로 갈까? 어, 알겠어.) 미안 해수야, 지금 가봐야겠어. 그럼, 다음에 보자!

지해수:야, 장재열!!!

장재열이 자기 아이스크림콘을 지해수 손에다 밀치고 나갔어요. 잠시 동안 지해수가 가만히 서 있었다가, 허탈한 미소를 지었다.

[장재열의 출판 에이전시에서]

조동민: 재열아, 정신 차려. 무의미한 말은 그만하고 빨리 준비한 데로 타협해서 회의를 끝내자.

장재열: 아니 내 말은 서적 사인회을 하지 말자고. 팬들이 어떻게든지 나를 해칠 수 있잖아.

조동민: 그거는 어디서 나온 생각이야? 팬들이 여태까지 응원해주고 작가로서 성공하게 만들었잖아. 팬들이 없으면 너는 아무 것도 아니야.

장재열: 그러니까, 팬들이 위험한거야.

조동민은 장재열의 논리를 전혀 이해를 못 해서, 서적 사인회을 계속 할 계획있었다. 장재열은 강요 당했는데, 서점에 도착했을 때 기다리는 팬들한테 욕을 하고 몰아냈다.

장재열: 다들 꺼져! 나를 내버려 둬!!!

[다음 날]

장재열은 소파에 앉고 고개를 숙이고 있었어요. 탁자에 아침에 나온 신문들이 거의 천장까지 쌓여 있었어요. 신문의 첫 페이지에 장재열 얼굴이 크게 나왔고 머리기사가 “장재열이 정신을 잃다” 라고 쓰여 있었어요.

조동민: 재열아… 왜 그랬어? 어? 스트레스가 쌓이니? 한동안 일을 쉴까?

장재열: 그게 아니라…

조동민: 이것은 정말로 너의 평판을 해칠 거야. 우리 나라의 모든 신문을 살 수 없으니까, 공개 사과를 준비해야 될 거야.

장재열: 형, 나 할 말이 있어. 이 년 전에 조현병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어. 그래서, 때때로 편집증이 내 생각을 강탈하고 내 행동을 제어할 수가 없어. 사실, 그 동안 병원에 치료를 받고 관리된 공간에서 지냈어야 했는데…

[그날 밤]

지해수가 장재열이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장재열의 방을 급하게 찾았다. 알게 모르게 지해수가 장재열을 많이 걱정했다. 방을 찾고 문을 천천히 열고 들여다봤다. 장재열은 긴장이 풀린 웃음 소리를 냈다.

장재열: 들어와~

지해수: 미친 놈. 이렇게 심한 상태로 치료 안 받으면 어떡하니? 정말 위험한 상황이 될 수도 있었어.

장재열: 인재 내 걱정 하니?

지해수: 입 닥쳐.

장재열: 미안.

지해수: 내 옆에 꼭 있어 줄거지?

장재열: 당연히.

[몇 시간 후]

장재열은 깜깜한 환자실에서 편하니 자고 있었다. 갑자기 문이 양쪽으로 열렸다. 출입구에 장재범이 미친 눈빛으로 쳐다보고 있었다. 둘 다 아무 말을 하지 않고 뚫어지게 서로의 눈을 마주 보았다. 갑자기, 장재범이 장재열을 향해 달려 가고 장재열을 목 졸라 죽이려고 뛰어올랐다.

 

그때, 옆 방에서 자고 있는 지해수가 달려왔다. 

지해수: 세상에…

 

선도희 Ep 3

아무리 술을 맛있게 마셔도 이영남은 선도희의 삶을 잊을 수 없었어 마음이 많이 불편했다. 자기가 어렸을 때자주 갔던 강둑으로 갔지만 그 행복했던 추억을 떠오르지 않았다. 선도희의 망가진 삶 만  생각할 수 있었다. 어떻게 아버지하고 어머니 없이 살 수 있는지 상상할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 생각해 보니까 이 기분은 선도희만 있는 느낌이 않이였다. 이 외로움은자기도 느꼈다.

햇빛이 지고 나서 밤이 바닷가 마을을 덮었다. 그 밤에 갑자기 선도희의 울음 소리가 들렸다. 문을 열고 나서 이영남이 선도희한테 들어오라고 했다. 선도희 몸을 보니까 눈을 꽉 감기고 나서 이영남은 두 번 다시 보기 싫었다. 선도희 몸은 타박상을 위한 캔버스였다. 의붓아버지가 때렸냐고 물어보니까 선도희가 머리를 끄덕거렸다. 선도희는 이영남한테 재발 다시 자기 집으로 돌아가게 만들지 말라고 울면서 부탁했다. 선도희를 미운 의붓아버지한테 다시 집으로 보낼 마음이 없었다. 이영남이 선도희한테 자기 집에서 계속 살 수 있다고 했다. 선도희는 심장이 멈출 정도로 기쁨을 느꼈다. 자기 몸은 더 이상 타박상을 위한 캔버스가 않이였다. 그 밤에 선도희는 고마운 마음으로 잤다. 다음 날에 그 작은 바닷가 마을에 선도희가 없어졌다고 소문이 났다. 박용하는 걱정 없이 경찰들한테 자기 딸을 찾으면 그냥 집으로 데려 주지 말고 그냥 선도희한테 혼자 집으로 걸어 오라 했다. 아무리 마을을 찾아봐도 경찰들은 선도희를 못 찾았다. 2 일이 지나가도 선도희를 못 찾으니까 경찰들이 선도희 찾기를 포기했다.              
이영남은 경찰들이 선도희를 찾고 있었는지 알았는데 다시 선도희를 의붓아버지에게 돌려보내지는 것이 맞지 않다고 생각하고 이영남은경찰
들에 도움을 주지 않았다. 하지만 일 주일이 지나서 선도희가 이상하게 행동하기 시작 했다. 음식 사러 갔다 왔는데 이영남이 선도희 몸에 멍들이 두 세계가 보였다. 혼란스러운 이영남은 선도희한테 멍들이 어떻게 생겼냐고 물어봤다. 선도희는 감정 없이 자기가 자기 몸을 때렸다고 했다. 의붓아버지한테 안 맞으니까 자기 삶이 정상 적이 않이다고 했다. 의붓아버지가 기준 삶에를 못 살게 했는데 자기가 그 삶에를 혼자 사니까 자신 스스로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말이 없는 이영남은 선도희에게 이 세상에  좋지 않은 환경을 가지고 태어났지만 이제 선도희가 가지고 있는 경험을 갔고 바라온 인생의 새 길을 만들어서 살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 — 에피 3

~1995

보호 시설

“지금부터 서희라고 부르라고 했잖아.” 지현은 마대영에게 말했다.

마대영은 지현과 마찬가지로 입양 센터에서 입양 센터로 갔던 아이였다. 그 둘은 혈연 관계를 느꼈기 때문에 우정을 쌓을 수 있었다. 오늘 그 둘은 정신 병원에 있는 카페에 앉아있었다. 마대영은 병원 가운을 입고 수갑이 채워져 있었다. 경찰관이 그 뒤에 서 있었다.

“미안해 서희야. 도움이 필요한 것은 무였어? ”

“나는 계속 서희로 살 수 없어. 나는 언니처럼 그림을 그릴 수 없고 돈이 부족하고… 나는 조카도 돌봐야 해. ”

“아주 좋은 생각이 있는데…”

“뭐 하는 거야, 그럼 빨리 말했어야지! 뭔데?”

“내 개인 간호사로 일하는 것이 어떨까? 나는 여기 사람들이 안 좋아. 그들은 약을 주지만 나는 그것을 원하지 않아. 너는 믿을 수 있는데… 서희는 항상 어머니 만 줄수 있는 사랑을 있다고 생각했는데. ”

“…정말? 너 그렇게 생각해? 그들이 나를 데려 갈 것이라고 생각하니? 나는 경험이 없는데… ”

“음, 너는 치현을 돌보고 있고, 나는 너 주위에 얼마나 네가 침착한지 말할 수 있잖아.”

멀리서 지현은 여자의 킥킥 소리를 듣고 그녀의 목소리를 향해 귀를 기울였다. 지현은 그녀의 머리카락을 뒤로 넘기고 천사처럼 웃는 모습을 보고 있었다. 수줍은 남자가 그녀가 원하는 것을 얻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만약… 내가 부자와 결혼한다면?”

대영은 지현을 좋아하기 때문에 동요하지만 그녀는 몰랐다.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래도. 먼저 일을 찾아야지. 네가 나와 ​​함께 할 때 나는 최선을 다 할게.”

그녀는 아무 생각 없이 고개를 끄덕했다. 하지만 임대료를 내고 치현을 먹이기에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그녀는 생각했다.

“알았어, 내가 어떻게 해 볼게.”

~~~

대영에 개인 간호사로 고용 된 후 그녀의 재정 문제는 현재 해결되었다. 지현은 돈이 빨리 없어질 것을 알았다. 그녀는 남편을 찾아야 된다고 마음 속에 생각했다. 특히 부유한 남편. 그리고 빨리. 그래서 그녀는 매일 나이트 클럽에 갔다. 그녀는 남자를 찾고 있었다. 그녀는 지루한 결혼 생활에서 필사적으로 탈출하고 싶어하는 사람이 필요했다. 어느 날 한 남자를 발견했다. 그는 술에 취해서 비참하게 보였다. 그는 이혼 확률이 높다고 인정해서, 그 시점에서 그녀는 음료수에 무엇인가를 넣었다. 그는 잠에 빠져서 지현이가 핸드폰을 훔쳤다. 거의 한밤중이 되면, 아내에게서 수 많은 전화가 있을 것이라는 것을 지현은 알고 있었다. 문자는 11시에 시작되었다. 전화가 울리면서 그녀는 단지 전화를 쳐다 봤다. 6 번째로 전화기가 울릴 때 응답했다.

“안녕하세요?”

“누구세요? 내 남편은 어딨어요? ”

“잘못 거셨습니다. 내 옆에 있는 이 남자 얘기하는 게 아니라면. 그는 결혼하지 않았다 … 오, 이 반지인가? ”

“너 대체 어디 있니?!”

“알면 아마 나를 싫어할걸.”

“이봐, 너는 내 남편 옆에서 떨어져 있어!”

그녀는 전화를 끊고 악한 미소를 지었다. 그녀는 전화기를 껐다 남자 주머니에 넣었다. 그녀는 지갑에서 주소를 찾고 사진을 찍었다. 그 후, 지현은 안전하게 그를 집으로 보냈다.

~~~

다음날 지현은 그의 집을 배회하다가 남편과 아내 사이의 논쟁을 들었다.

“너는 내 돈을 위해 나와 결혼했을 뿐이잖아!” 남편은 외치고 밖으로 뛰쳐나왔다.

지현은 그를 따라가게 되었다. 그는 어제 나이트 클럽에 갔다. 그녀는 그가 취할 때까지 술을 마시는 것을 보았다.

“너 마시는 정도 조절하라. 계속 이런 식으로 마시면 죽을 거야. 조심해야 해.”

그는 흐릿한 눈으로 보았다.

“내가 원하는 만큼 많이 마실 거야! 너…너는 나를 막을 수 없어!”

그녀는 웃으며 손을 잡았다.

“나는 너를 구할 수 있어.”

~~~

그 후, 지현은 그를 섬기기 위해 모든 것을 했다. 그녀는 온 힘을 다하여 그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지현은 무엇인가를 잘 아는 경우, 그녀는 최고의 배우였고 그녀는 매우 오래 참을 수 있었다. 그녀는 세상을 관찰하는 데 수 년을 보냈다. 이제 드디어 그녀는 주인공처럼 느껴졌다. 일 년 안에, 그 둘은 결혼 할 것이다.

전처는 나중에 거지가 됐다. 그녀가 가난한 집에서 왔지만 그녀는 그를 남편으로서 진정으로 사랑했었다. 그녀는 남편을 다시 보고 마음을 바꾸기 위한 희망이 있어서 월요일, 수요일, 금요일에는 같은 장소에 앉아 있다. 그녀는 그가 대부분 일을 하기 위해 그 길로 다닌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다른 날에는 그녀는 음식값을 지불하기 위해 재활용품을 수집하고 기부함에서 옷을 꺼내 입었다.

스피릿 핑거스 팬픽 – 에피 3: 연기하지 않는 배우

스피릿 핑거스 팬픽션

에피소드 3: 연기하지 않는 배우

“사랑했어, 널 사랑했다구.” 

오디션 방 뒤 쪽에 서 있는 우연이는 심장이 마비된  듯 꼼짝할 수 없었다. 기정이의 심각한 표정을 바라보며 두근거리는 그의 목소리만 들려왔다. 바로 그 순간에 기정이는 계속 고백을 하고 있었다.

“미친 듯 사랑했어, 항상, 처음부터. 네가 좋았어. 내 맘을 쓰레기 같이 버린 너. 근데 웃긴 거 하나 알려줄까? 쓰레기 같은 내 마음 땜에 아직도 네가 좋아. 말도 안 되지? 나도 이해 안 가. 널 사랑해.”

오디션이 끝났고 모두가 박수를 쳤다. 오디션을 보고 있는 많은 드라마 스탭들은 신나게 대화를 시작했고 가슴이 설렌 우연이가 잠시 동안 숨을 쉴 수 없었다. 그때 우연이의 인생에는 우연히 일어났던 일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디션은 웹툰에서 나온 장면으로 할 거예요?” 아까 점심을 먹으면서 우연이는 감독에게 물어봤었다. 오디션 방으로 기정이가 다가오고 있던 것을 봤을 때 얼른 숨었던 우연이는기정이가 다른 일 때문에 회사에 왔을 거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오디션이 시작되었을 때 우연이는 확실히 알게 되었다. 우연이가 쓴 웹툰으로 만들어질 드라마의 남자 주인공 오디션을 하러 온 것이었다.

성격이 좋은 감독은 기쁜 미소를 지으며 자세히 설명해 주었다. 우연이는 착한 감독이 참 마음에 들었다는 생각했다.

“당연히 웹툰에서 나온 대본으로 처음부터 오디션을 하기로 했죠. 작가님이 아주 좋아하실 걸요! 전 남자친구가 갑자기 다시 나타나서 아직도 사랑한다는 고백을 하는 장면인데 스탭들 모두가 동의한 거에요. 남자 주인공 오디션이면 꼭 그 장면이라고요. 특별히 심쿵하게 하는 장면을 정해야한다고 생각했었는데. 그 남자의 진심을 느낄 수 있는 장면. 이번에는 마지막 라운드라 남배우 두 명만 오디션을 할 예정이거든요.”


남자 주인공 오디션이 있을 방에 들어온 우연이는 남배우 한 명을 본 다음에 기정이
가 들어온 것을 알게 되었다.  숨고 싶은 마음에 뒤쪽으로 뛰어왔기 때문에 아직 기정에게 발견되지 않았지만 기정이가 대본을 연기했을 때 우연이는 기정이와 서로 눈이 마주친 줄 알았다.

어떻게 할까? 어떡해?

두근 두근. 우연이와 기정이 사이에 드라마 스탭들이 숨 막히게 많아서 잘 안 보이는 상황이었다. 불편한 우연이는 기정이와 눈 맞춘 것을 상상한 건지 실제로 한 건지 갑자기 확실하지 않았다. 눈이 마주친 것이 없었겠지? 맨 앞에 서 있는 감독이 기정이의 매니저인 듯 보이는 키가 크고 아주 똑똑하게 보이는 남자와 진지하게 얘기하고 있었다. 기정이가 남자 주인공으로 정해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자 우연이는 도망치고 싶었다.

토할까 봐서 화장실을 찾으러 우연이가 뒷문으로 조용히 나갔다. 조금 걸어 가 보니 복도와 맞붙은 휴게실이 보여서 우연히 찾아 들어간 우연이는 손을 떨며 자동판매기에서 사이다 한 병을 샀다.

뒤에서 남자다운 목소리가 갑작스럽게 갑자기 들려왔다.

“너도 기억나? 우리 처음 만났을 때 자동판매기 앞에서 우연히 만났잖아.”

한 모금 아니라 원샷을 하듯 꿀꺽꿀꺽 들이키고 있는 우연이는 사이다를 확 내뱉었다. 뚜벅뚜벅. 휴게실에 기정이가 걸어 들어왔다. 옛날보다 더 멋지고 잘 생긴 것 같은 그 모습이 나타나서 우연이의 마음을 흔들었다. 기정이는 조금 변했었지. 더 남자답게, 살짝 더 뻔뻔하게.

결국에는 휴게실에 서 있는 그가 우연이의 인생 속으로 들어와 버렸다. 말도 없이 서로 바라보았다.

잘 지내냐고, 내 생각했냐고, 연애 다시 해봤냐고. 물어보고 싶은 말들 모두가 우연이의 턱 끝까지 올라왔지만 차마 내뱉지 못했다.

“너 혹시 그 드라마 안 하면 안 돼?” 우연이는 불쑥 물어보았다. 그 말을 듣고 바로 화가 난 표정을 지은 기정이는 한 발 한 발 일부러 천천히 다가왔다.

“오랫동안 못 본 사이인데 ‘잘 지냈니’라도 물어보면 안 되나? 응? 넌 너무해, 우연아. 난 그 드라마의 주인공이 되고 싶어서 일부러 왔잖아.”

숨이 막힌 우연이가 한 걸음 물러서서 또 물어보았다.

“뭐라고?”

“내가 오면 널 다시 볼 줄 알았어.”

이제는 기정이가 아주 가깝게 다가와 있어서 우연이는 벽에 등을 대고 눈을 내리깔았다.

“어떻게? 어떻게 알았지?”

“바로 알았지. 그 웹툰을 매주 봤는데 느낌이 왔지. 작가는 당연히 우연이 너라고. 사랑하던 내 전 여친의 스타일인데 어떻게 모를 수 있겠어, 어? 그런 거 말이 돼?”

“근데 너-” 온몸이 떨리는 우연이가 망설였다. 상상 이외의  이 상황이 믿지  않았다. 꿈이었나? 어떤 꿈인가?

문득 말을 멈춘 우연이를 바라보는 기정이가 잠시 기다렸다는 듯이 말했다.

“근데 뭐?”

우연이는 생각할 수 없어서 더 망설였다. 좋은 꿈인가, 악몽인가? 아직 알 수 없는 것이었다. 아까 오디션에서 본 그의 심각한 표정으로 아직 사랑한다는 고백이 떠올랐다. 우연이는 우물쭈물 말했다.

“너 -넌 연기….잘하네.”

기정이가 한 손으로 벽에 잠시 기대서
우연이를 내려다보고 신비스러운 미소를 띠었다.

“연기 아니었잖아.”

기정이는 몸을 휙 돌리고 휴게실에서 나갔다. 혼자 남긴 우연이는 충격에 빠진 듯 바닥에 고꾸라졌다. 그의 말이 아직도 들리는 것 같았다.

 

연기 아니었잖아.

 

______

작가의 :

오호 이제 재미있는 것이 드디어 시작된 걸까요?

이번에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코멘트 부탁드려요~^^

원전을 꼭 읽어 보세요!

에피소드 3의 OST:

 

에피소드 4 바로 가기

Winter 2017 Tags

This is our master list of tags.
Please message me if you don’t see your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