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메신저’ 2화 – The RFA 메신저

[지금은 신비한 집에 들어가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스마트폰에서 갑자기 메세지를 받았는데 새로운 대화방에 들어가는 것 같았다.]

유성✨: 시험을 잘 못 봤는데 ㅠㅠㅠ

707: 유성이 또 울고 있다 ㅋㅋㅋㅋ

한주민: 우리 회사에 직장을 얻고 싶으면 좋은 성적이 기본 일 텐데.

유성✨: 알겠습니다 +_+

707: 좋겠다~ 주민이는 유성이 졸업한 후에 어디로 취직해야 할지 정해 주고 있니~

707: 역시 우리 C&R 인터내셔널의 회장이잖아 ㅋㅋㅋ

ZEN: 회장이 말고 이사이잖아

한주민: 또 차기 회장인데 회장의 일을 자주 해야 돼.

ZEN: …부자들을 이해할 수 없어.

한주민: 네가 이해할 수 없다고 해서 내가 신경 쓸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 

ZEN: 뭐라고 했어????

707: 또 시작했어 O_o

707: 잠깐!!!

707: 대화방에 누가 들어갔다???

ZEN: 우리 대화방을 어떻게 찾았어?

유성✨: 해커!? 지금 우리 대화방에 해커 있어요???? 세븐 형 어떻게 좀 해ㅂㅗ봐!!!

707: 좀 기다려 줘. 지금 조사 중이야

한주민: 당신은 누구인지 알려주세요. 강 비서? 

강제희: 네, 나왔습니다. 

한주민: 왜 모르는 사람이 우리 대화방에 들어와 있어? 

강제희: 이 대화방은 707이 쓰는 비공개 앱인데 RFA의 메신저를 다우로드 하면 들을 수 있습니다.

유성✨: 세븐이 형이 우리 멤버한테만 다우로드 허락을 해 줬잖아요? 

707: 그런가 맞아… 

: 저기… 

한주민: 누구지?

유성✨: 세븐형 조사가 어때요???

707: 잠깐… IP 추적 하고 있다 ^^

ZEN: 빨리 해봐.

707: 이 사람이… 

707: 리카 누나의 오피스에 있어.

유성✨: 당신은 누구세요?! 누나의 오피스에 어떻게 들어갔어요?

한주민: 빨리 정체를 밝히세요. 

ZEN: 혹시…내가 팬이야?

: 제가 길거리에서 이 스마트폰을 주웠습니다. 스마트폰 주인을 찾고 싶어서 이 핸드폰 메모에 저장한 주소가 왔습니다. 

: 여러분은 누구고 RFA의 메신저가 무엇입니까? 

707: 와 컴퓨터가 말할 수 있는 줄 몰랐어 ㅋㅋㅋㅋ

ZEN: 생각보다 정상인 것 같아 

ZEN: 그냥…안녕~ 제가 젠(ZEN)인데 뮤지컬 배우예요. 인터넷으로 저를 본 적이 있어요?

707: ㅋㅋㅋㅋ 

707: 난 닉넴은 707

707: 본명은 비밀 ^^

707: 22살의 해커

707: 사는 곳도 비밀^^

707: 비밀이 진짜 많아…

유성✨: 저는 김유성이라고 불려요! 21살 대학생이에요!

한주민: 저기 왜 소개를 하는 지 모르겠는데 제 이름이 한구민인데 C&R 인터내셔널의 이사이자 차기 회장이에요. 

한주민: 그럴밖에, 당신은 어떻게 오피스 비밀번호를 알았어요?

: 저도 당황스러워요. 이 폰에서 모르는 사람한테서 메세지를 받았는데 이 사람이 메모에 주소와 비밀번호를 말해 줬어요. 

한주민: 모르는 사람…

707: 잠깐.

707: 이 사람 대화명 뭐예요? 대화 기록이 있어요?

: 대화명 Unknown이었어요. 제가 이 주소에 들어갔을 때 이 사람이 대화방에서 떠났고 대화 기록을 지금 볼 수 없는데요. 

707: 이상하네요…

707: 저 이외의 사람은 대화명하고 대화 기록을 바꿀 수 없는데요…

: [1] 혹시 이 사람도 707같은 해커예요?

     [2]  그 Unknown은 신기하지만 나쁜 사람 안 같아요. 

     [3] 당신들이 말한 ‘리카’가 이 방의 주인이어서 리카가 이 폰의 주인이에요?

>>>위니: 우리 독자들이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Comment 할 때 [1][2][3]중에 하나를 선택해주세요. 다음 이야기는 여러분이 제일 많이 선택한 것으로 쓸게요!  

[Total: 0   Average: 0/5]

진정령 2화: 의외의 만남?

남사추는 위무선한테서 지시를 받고 나서 남경의와 함께 청하에 가는 길이었다. 위무산의 친한 친구 섭회상은 뭐게 아는 편이라서 먼저 그 사람에게 물어 보겠었다. 임무를 몰래 수행해야 돼서 고소에서 떠난 후에 남사추는 남경의한테 알려주고 있었다.

“그래서 위형님은 함광군한테 없어진 토끼들에 대해 거짓말하라고? 거짓말하는 안 되는데…” 거짓말은 금지되어 있어서 남경의는 좀 걱정이 됐다.

“아니, 거짓말 아니고… 그냥 함광군한테 이야기 안 했어. 위 형님도 거짓말하지 않았다고 했으니 우리 토끼들을 빨리 찾아야 돼”

“그런데 왜 그 토끼들이 이렇게 중요한 거야?”

“아직도 모르고 있었어?”

“넌 함광군의 아들이죠… 함광군한테 그 토끼들이 정말 소중하다는 걸 알았지만 그 이유가 뭐야?”

“함광군의 16년이나 기른 토끼들이야. 위무선 형님이 죽기 전에 함광군과 위무선 함께 우리 조상의 정신이 있는 동굴에서 토끼들을 찾았는데 그 조상의 정신이 사그라져서 함광군은 토끼들을 기르기 시작했어. 그리고 위무선이 죽은 후에 토끼를 더 소중하게 여겼어…”

“아… 그래서 함광군은 토끼들이 사라진 게 알게 되면 아주 속상할 거야” 

“응.”

그 때부터 조용히 걸으면서 단서를 찾기 위해 열심히 주위를 둘러보았다. 고소에서 청하까지 좀 머니까 저녁 전에 도착하고 싶으면 빨리 걸어야 되었다. 

갑자기 덤불들에서 소리가 나와서 남사추와 남경의는 빨리 칼을 빼들고 싸울 준비를했다. 사람이 뛰어나와 앞에 착지했다. 남경의는 거의 싸우기 시작했는데–

“잠깐만! 형??”

[Total: 0   Average: 0/5]

멜로홀릭 – 2화

불안한 느낌으로 지은이가 잠에서 깨어났다. 매일 밤 꿈 때문에 마음이 불편했다. 악몽은 아니었지만 뭔간 이상했다. 꼭 집어서 말할 수 없는 느낌이었다. 그런데 내일은 지은이랑 은호의 500일이라서 기분을 망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겠지? 너무 기대돼~”

생각만 해도 너무 기쁘고 가슴이 설레서 베개를 안고 침대에서 빙글빙글 굴려다녔다.

“미리 옷을 골라둬야지”

옷장에 수많은 옷을 보면서 지난 100일, 200일, 300일, 400일을 회상하면서 생각에 잠겼다. 이번에는 500일이었다. 분명히 특별한 날을 준비해 놓으리라고 생각했다. 아침을 먹기 시작하자마자 초인종이 울렸다.

“아마 은호오빠겠지? 그런데 오늘 온다고 말 안했는데?”

환하게 웃으면서 문으로 뛰어갔다. 문을 열었는데 아무도 없었다.

“…오! 이게 뭐지?”

바닥에는 편지가 있었다. 편지를 집어들고 정교한 타자로 쓰인 것을 봤다.

지은이에게

“우와 역시 은호~ 이틀간의 이벤트를 준비했네~”

계속 읽어봤다.

기억해 줬으면 . 기억해야 .  주소로 오후 12시에 . 빨간 벤치를 찾아봐. 너한테 신기한 것을 보여주고 싶어.

“보물찾기 게임 같네! 재밌겠다~”

………………………………………………………………………………………………………………..

은호는 거실에 있는 소파에 앉아 있었다. 방은 지저분하고 먼지 투성이었다. 책은 산더미처럼 쌓여있었고 종이가 사방에 널부러져 있었다. 종이 가득한 방이었는데 사람 냄새가 안날 정도로 집안 전체가 공허한 느낌 있었다.

소설을 아주 열심히 쓰느라 잠도 못자고 셀 수도 없는 밤을 지새운 날이 많았다. 소설만 쓸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고등학생들의 에세이를 채점하는 일까지 남았으니 집안일마저 할 틈 조차 없었다. 종이가 가득한 방이었는데 사람 냄새가 안날 정도로 집안 전체가 공허한 느낌이 있었다.

아침을 먹으면서 유명한 데이트 장소를 찾고 있었다. 낭만적이고 설렘 가득한 분위기가 잡힌 레스토랑을 예약 했다.

“하… 드디어… 내일은 우리 500일인데. 세련된 식당은 좋긴한데 너무 뻔하잖아. 진짜 특별한 데이트 코스를 세워야지.”

지은이의 환한 미소를 생각하니 마음이 너무 아파서 깊은 한숨을 쉬었다.

“지은이가 드디어 깨어났네. 이번엔 꼭 행복하게 만들어줘야지. 절대 진실을 알게해선 안돼…”

[Total: 2   Average: 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