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령 2화: 의외의 만남?

남사추는 위무선한테서 지시를 받고 나서 남경의와 함께 청하에 가는 길이었다. 위무산의 친한 친구 섭회상은 뭐게 아는 편이라서 먼저 그 사람에게 물어 보겠었다. 임무를 몰래 수행해야 돼서 고소에서 떠난 후에 남사추는 남경의한테 알려주고 있었다.

“그래서 위형님은 함광군한테 없어진 토끼들에 대해 거짓말하라고? 거짓말하는 안 되는데…” 거짓말은 금지되어 있어서 남경의는 좀 걱정이 됐다.

“아니, 거짓말 아니고… 그냥 함광군한테 이야기 안 했어. 위 형님도 거짓말하지 않았다고 했으니 우리 토끼들을 빨리 찾아야 돼”

“그런데 왜 그 토끼들이 이렇게 중요한 거야?”

“아직도 모르고 있었어?”

“넌 함광군의 아들이죠… 함광군한테 그 토끼들이 정말 소중하다는 걸 알았지만 그 이유가 뭐야?”

“함광군의 16년이나 기른 토끼들이야. 위무선 형님이 죽기 전에 함광군과 위무선 함께 우리 조상의 정신이 있는 동굴에서 토끼들을 찾았는데 그 조상의 정신이 사그라져서 함광군은 토끼들을 기르기 시작했어. 그리고 위무선이 죽은 후에 토끼를 더 소중하게 여겼어…”

“아… 그래서 함광군은 토끼들이 사라진 게 알게 되면 아주 속상할 거야” 

“응.”

그 때부터 조용히 걸으면서 단서를 찾기 위해 열심히 주위를 둘러보았다. 고소에서 청하까지 좀 머니까 저녁 전에 도착하고 싶으면 빨리 걸어야 되었다. 

갑자기 덤불들에서 소리가 나와서 남사추와 남경의는 빨리 칼을 빼들고 싸울 준비를했다. 사람이 뛰어나와 앞에 착지했다. 남경의는 거의 싸우기 시작했는데–

“잠깐만! 형??”

4 thoughts on “진정령 2화: 의외의 만남?”

  1. 아… 이래서 그 토끼가 중요한 거 였어요! 곳 토끼를 찾았으면 좋겠네요. 홤광군이 이 소식 알게뒤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