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희야 Ep 4

자기 딸이 도망쳤고 혼자 살으니까 박용하는 편한 삶을 살고 있었다. 하지만 어느 날 경찰들이 박용하 집 안에 들어왔다. 박용하가 불법 이민자들한테 일을 줘서 경찰들이 감옥으로 데려갔다.

감옥에서는 박용하가 불법 이민자들하테 일을 준 적이 있다고 했지만경찰들이박용하를 심문했다.  “너이들은 이제 어떻게 할거냐” 박용하가 경찰한테 말했다. 이 작은 바닷가 마을에는 박용하가 불법 이민자들을 고용해서 마을 생활을 더 편하게 만들었는데도대체  이 밤에 왜 경찰서로 끌고 갔느냐고 박용하가 물어봤다. 경찰들은 입을 담고 아무 말도 안 했다. 이 경찰들은 그 불법 이민자들이 준 도움이 엄청난 줄 이해했다. 만약에 불법 이민자들을 없앴으면 자기 부모님들이 등 부려지게 낚시를 해야 하게 대니까 경찰들이 박용하를 석방해줬다. 하지만 경찰서에서 어떤 경찰이 박용하가 말한 호언장담을 녹음했다. 그의 관점에서는 가족보다는 법이 더 중요했다. 지금은 박용하를 체포할 수 없었지만 어느 날 그를 감옥으로 보낼 거라고 생각했다.

이영남은 선도희와 관계가 서서히 안좋아졌다. 어느 날 이영남이 선도희한테 서울로 다시 돌라 가얀 다고 했다. 말을 믿을 수 없는 선도희는 그냥 문을 열고 집을 떠났다.

흙길이 걸어가면서 선도희가 울기 시작했다. 자기 어머니가 자기 어렸을 때 버렸고 인제 이영남도 자기를 버렸다고 생각하니까 선도희가 상처받았다. 아무리 의붓아버지와 살기 싫어도 의붓아버지는 한번도 도망치지 않 고 항상 자기 옆에 있어 줘서 고마웠다. 집으로 다시 돌아 갔대 의붓아버지 보고 단단히 껴 안았다. 하지만 의붓아버지가 “이 미친 여자, 놔라고!”고 소리 질렀다. 선도희는 이 말을 듣고 행복을 느꼈다.

매일 밤마다 술 취한 의붓아버지가 집으로 돌아올 때 선도희는 멍이 생길 정도로 맞을 거라고 이해했는데 의붓아버지가 올 것을 알고 평화를 느꼈다.  온 순간 맞았지만 이것이 선도희 의붓아버지가 선도희 사랑을 보여주는 방식이라고 알고 있었다. 옛날에는 의붓아버지 손을 피했는데 이번에는 미소로 선도희는 움직이지 않았다.

몸에 남은 흉터가 굳어지면서 가슴도 굳고 있었다. 다른 사람들이 학대이라고 생각한 것은 선도희는 의붓아버지의 사랑으로 보았다.  하지만 어느 날 몸과 마음이 텅 빈 기분을 느꼈다.  선도희는 자기 엄마 보고 싶었다. 선도희는 이영남을 다시 보고 싶었다. 선도희는 자기 의붓아버지랑 같이 살고 싶은 마음이 없었다. 선도희는 자기 삶을 책임지고 싶었다. 선도희는 의붓아버지가 없어지길 바랐다.

[Total: 4   Average: 4.8/5]

Author: 정명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김정명입니다. 저는 미시건 대학교 2학년 학생이고 경제학과 심리학을 전공하고 있습니다. 저는 미국에서 제일 작은 주인 로드아일랜드에서 태어났습니다. 저는 아주 즐겁게 고등학교 시절을 보냈습니다. 학교에 수업이 없을 때면 Rope Swing을 타고 연못으로 점프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아주 싼 식당에서 배터지게 먹기도 했습니다. 아마 제가 갈 천국에는 돼지 김치 찌개, 갈비탕, 탕수육, 그리고 콩국수 등등, 제가 좋아하는 한국 음식이 가득 차 있는 곳일 겁니다. 그리고 이제 제가 어떤 사람인지 조금 알게 되셨죠? 지금부터 제가 쓸 팬픽션을 즐겁게 읽어 주세요!

3 thoughts on “도희야 Ep 4”

  1. 아….ㅜㅜㅠㅠㅠㅠ 아버지가 자신을 때리는 것을 사랑의 표현으로 생각할 만큼 절망적인 삶을 살고 있는 도희ㅠㅠㅠㅠㅠ 아버지가 유일하게 자신을 버리고 떠나지 않은 사람이 아니라 어딜 갈 수 조차 없는 형편 없는 사람이라는 걸 마음 속 깊이는 알고 있겠지만 저렇게라도 자신을 위로하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워요ㅠㅠㅠ 그래도 자신의 삶을 이제 책임지고 싶다고 하니 어떻게 될지 기대해봅니다!

  2. 오늘도 팬픽션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엄마에게, 그리고 이영남에게 버림받았다고 생각하면서 학대받는 것에 점점 익숙해지는 선도희의 모습이 너무 안타까워요ㅠㅠㅠ 그래도 마지막에는 도희가 이런 삶에 회의감을 가지고 이러한 상황들로부터 탈출하려고 하는 것 같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이영남과 선도희의 관계는 왜 서서히 안 좋아진걸까요?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글에는 나와있지 않아서 궁금하네요~ 이번 에피소드에서도 정명씨 한국어 실력에 놀랐어요ㅋㅋㅋ ‘호언장담’이라는 말을 어디서 배우신건지 궁금해요!! 저는 영어로 어떻게 쓰는지 잘 모르겠거든요…ㅠㅠ

    글을 읽으면서 ‘이 부분은 이렇게 쓰면 자연스럽겠다’라고 느낀 몇몇 부분을 말씀드릴게요~~
    1) “하지만 어느 날 경찰들이 박용하 집 안에 들어왔다.”라는 문장은 “하지만 어느 날 경찰들이 박용하의 집으로 들이닥쳤다.”라고 써 준다면 조금 더 급박한 상황이 강조될 수 있을 것 같아요!
    2) “감옥에서는 박용하가 불법 이민자들하테 일을 준 적이 있다고 했지만 경찰들이 박용하를 심문했다.” 이 문장은 의미를 파악하기가 조금 어려웠는데, 제가 이해한 내용이 맞다면 “경찰들은 박용하를 심문했고, 박용하는 불법 이민자들에게 일자리를 준 적이 있다고 털어 놓았다”라고 쓰는 것은 어떨까 생각했어요. 혹시 제가 잘못 이해했다면 꼭 말씀해주세용ㅋㅋㅋ
    3) 힘들게 일을 하는 모습을 “등 부려지게 낚시를 하다”라고 표현해 주셨는데요, 한국에서 보통은 “허리가 부러져라 일을 한다”라고 말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의미를 이해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었어요~!
    4) “자기 어머니가 자기 어렸을 때 버렸고 인제 이영남도 자기를 버렸다고 생각하니까 선도희가 상처받았다.” 사실 문장을 이해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지만, 선도희의 입장에서 본다면 버림을 ‘받은’ 거니까 그 부분을 강조해서 써 주는건 어떨까 생각했어요. “어렸을 때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버림을 받고, 이제 이영남에게도 버림을 받았다고 생각하니 선도희의 상처는 더욱 깊어졌다.” 이런 식으로요 🙂

    다음 에피소드도 기대할게요~!! 남은 한 주 즐겁게 보내요!

  3. 플롯이 엄청 마음에 듭니다!! 특히 도희가 의붓아버지에게 “항상” 학대당하다가, 학대에서 구해진 후, 영남에게 버려지자 그 “항상” 학대당하던 것을 그리워하고, 도리어 학대당하는 것을 사랑이라 여긴다는 플롯이, 잔인하고도 현실적이라ㅠㅠㅠㅠ애정과 사랑을 느껴본 적이 없으니, 왜곡해서 받아들이는 도희의 심리를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그런 외롭고 버림받은 도희의 심리!!가 어떻게 의붓아버지의 학대에서 벗어나려는 마음으로 변했는지 더 설명해 주면 좋을 것도 같습니다. 어느 순간 갑자기 몸과 마음이 텅 빈 기분을 느꼈다 가 아닌, 의붓아버지의 학대 속에서 진정으로 행복함을 찾지 못하는 스스로를 발견하게 되는 계기!!를 다음 에피에서 더 설명해 주세요!!

    정명 씨가 쓴 글은 사실 흠잡을 곳이 거의 없습니다… 그래도 문법적인 부분 한두 개만 건드려 볼게요.

    1) 흙길’이’ 걸어가면서 도희가 울기 시작했다 –> 이것은 , 영어로 치면 ‘흙길’이 subject가 된 것입니다… 흙길 위를 걸어간다는 표현은 “흙길을 걸어가면서 도희가 울기 시작했다”입니다.

    2) “온 순간 맞았지만..” 음, 매 순간!! 온 순간이라는 표현은 쓰지 않아요…
    온은 “전체 all”의 뜻, “매”는 “각각 모두 each and every”의 뜻이에요!!

    3) 몸에 남은 흉터가 굳어지면서 가슴도 굳고 있었다….. 엄청 좋은 표현이었습니다. 그냥 또 문학적인 좋은 표현이라 가져왔어요ㅋㅋㅋㅋ

    좋은 글 감사해요. 또 뵈었으면 좋겠지만ㅜㅠㅜㅜㅠ파트너가 바뀐다고 하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