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희야 Ep 2

          이영남은 길거리에서 걱정 없이 걸어가고 있었는데 갑자기 중학교 학생들이 욕하는 소리를 들었다. 욕하는 소리를 따라가니까 중학교 여자아이가 땅에 떨어져 있었다. 아무리 이영남이 아이들한테 그만두라고 해도 중학생들은 꼼짝도 못했다. 하지만 갑자기 멀리 있는 아저씨가 학생들한테 그만 두드려 패라니까 학생들이 도망쳤다.

그 중학교 여자 아이 이름은 선도희였다.               

           자기 우는 소리만 듣고 선도희는 눈을 단단히 감고 있었다. 하지만 눈을 천천히 떠 보니까, 학교 학생들이 없었다. 선도희는 이영남의 눈빛이 마주쳤다. 갑자기 선도희의 눈물이 멈췄다. 경찰 제복을 입고있는 이영남을 보니까, 선도희는 마음이 편해 졌다.

            이영남은 이 중학생 모습을 보고 나서 마음이 약해졌다. 이영남은 손을 내놓으니까, 선도희가 두 번 생각 없이 손을 꽉잡았다. 이영남은 선도희를 집으로 데려다  줬다.

    파도 소리를 들으면서 잠이 들은 이영남의 갑자기 깼다. 오두막집 바깥에서 선도희, 우는 소리가 밤 침묵을 산산이 깨트렸다. 깜작 놀란 이영남이 집 바깥으로 뛰어 나갔다. 선도희 집에 도착 하니까 이영남의 눈이 믿을 수 없게 아저씨는 선도희를 인형처럼 던진 다음에 때리고 있었다. 이영남이 누구냐 물어봤는데 아저씨는 이영남의 말을 씹었다. 아저는 갑자기 선도희한테 왜 자기 말을 듣지 않는 거라고 소리  쳤다. 꼼짝도못한 선도희가 이영남을 쳐다 보았다. 이영남의 선도희 눈빛 마주치니까, 인생을 모습을 눈빛을 봤다. 갑자기 경찰들이 집 바깥으로 띄어 들어왔다. 경찰들이 술 취한 박용하를 밀고 선도희한테 집 안에 들어가라고 했다. 그러고 나서 박영하의 경찰서에 데려갔다.

              이영남도 경찰서에 가보니까, 박용하의 우물거리고있는 소리를 들었다. 박영하는 도대체 왜 의붓아버지가 그 못난 선도희를 키웠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자기는 자기 일만 생각하고 편한 인생을 살 수 있었는데 어머니께서 아이를 죽게도망치니까 자기도 그 아이를 굴머죽으라고 버리고 싶은 생각도 자주 떠올린다고 했다. 자기 개도 가족이라고 생각 하니까 아무리 선도희를 싫어해도 안 버리고 개처럼 키운다고 했다.

             불쌍한 선도희의 인생 대해서 더 들을 수 없는 이영남은 경찰서에서 떠났다. 바깥에서는 술 냄새하고 토 냄새를 피해서 이영남의 집으로 돌아갔다. 오늘 밤은 파도 소리를 듣고 잘 수 없었다. 침대 아래에 숨겨진 술 통을 꺼내서 마시기 시작했다.

 

[Total: 1   Average: 4/5]

Author: 정명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김정명입니다. 저는 미시건 대학교 2학년 학생이고 경제학과 심리학을 전공하고 있습니다. 저는 미국에서 제일 작은 주인 로드아일랜드에서 태어났습니다. 저는 아주 즐겁게 고등학교 시절을 보냈습니다. 학교에 수업이 없을 때면 Rope Swing을 타고 연못으로 점프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아주 싼 식당에서 배터지게 먹기도 했습니다. 아마 제가 갈 천국에는 돼지 김치 찌개, 갈비탕, 탕수육, 그리고 콩국수 등등, 제가 좋아하는 한국 음식이 가득 차 있는 곳일 겁니다. 그리고 이제 제가 어떤 사람인지 조금 알게 되셨죠? 지금부터 제가 쓸 팬픽션을 즐겁게 읽어 주세요!

One thought on “도희야 Ep 2”

  1. 그냥 한숨만 나오게 답답하고 안타까운 이야기네요… 소설이라고 하기에는 실제로 가정폭력 때문에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그런 사람들이 생각나 마음이 아파요ㅠㅠ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