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홀릭 – 1화

모두 다 깜깜했다. 그 캄캄한 어두움 속에서 작은 빛이 나타났다. 그녀는 눈을 뜨고 익숙하지 않는 환경에서 정신이 점점 들었다. 모두 다 흐려보였다.

“…나 지금 어디지? 아.. 머리 아파…”

차가운 방 안에서 그녀의 손에 뭔가 있는 것만 같이 따뜻했다. 누군가가 그녀의 손을 잡고 있었다. 남자 한명이었다. 그녀의 시력은 아직도 흐릿했지만 누구의 손이었는지 바로 알아챘다.

남자가 지은이의 목소리 때문에 잠을 설쳐서 결국에는 잠에서 깨어났다.

“…지-지은?? 지은아 일어났어? 아 진짜 다행이다! 내가 얼마나 걱정했었는데”

“은호 오빠… 무슨 일이 있었던거야? 우리 지금 어디야? 머리 아파…”

“우리 지금 병원이야. 너 교통사고 나서 다쳤어… 내가 그때 네 옆에 없어줘서 미안해 지은아…”

“진짜? 아… 기억이 하나도 안나…”

“의사 선생님이 지은이가 트라우마가 생겼기 때문에 사고에 대한 기억들을 다 잊어버렸다고 하셨어. 근데 괜찮을거야 지은아”

“고마워~ 교통사고에 대한 것만 기억이 안 나는데… 오빠도 아직 기억나고 오빠랑 같이갔던 데이트들도 기억나고…”

“그럼 다행이네! 우리가 같이 보냈던 소중한 순간들만 기억해~ 이제 더 이상 생각하지마! 내가 지은이를 지킬게. 다 괜찮을 거야…”

………………………………………………………………………………………………………………..

지은이가 퇴원한 후에 다시 그녀는 평범한 일상 생활로 돌아갔다. 은호랑 데이트도 하고 다시 결혼식도 계획하기 시작했다. 지은이는 은호랑의 결혼생활을 상상하기도 했다. 단순하면서 뜻이 깊은 결혼식을 올리고, 남편이랑 같이 평범하면서도 재밌는 생활을 보내고 싶었다. 딸 1명과 아들 1명을 낳고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게 최고의 소망이었다. 살면서 같이 있고 싶은 사람이 은호 밖에 없었다. 꿈과 소망을 생각하면서 교통사고에 대한 것들을 다 잊어버렸다.

그러다 어느 날 은호랑 데이트 갔다 오고 집에 가서 달달한 생각만 하면서 잠들었다. 꿈속에서 은호랑 손을 잡으면서 꽃길로 같이 걷고 있었다.

그런데 먼 뒤에서 누군가가 보고 있는 느낌이 났다…

 

 

 

 

 

 

 

 

 

[Total: 3   Average: 4.7/5]

4 thoughts on “멜로홀릭 – 1화”

  1. Iris 씨! 글을 정말 잘 쓰네요~
    속도와 박자가 있어서 읽기가 재미있어요.

    꿈속에서 누군가 보고 있는 느낌이 났다구요? EP2 를 기대합니다!

  2. 첫 장면부터 확 집중하게 됐어요!! 지켜보고 있는 누군가와 지은이 당한 사고가 연결되어 있는 걸까요?! 벌써부터 섬뜩하네요ㅎㅎㅎ 다음 회 기대할게요 🙂

  3. 오 대박 무슨일이 있었던거죠?? 은호가 뭔가를 숨기고 있는 것 같은데.. 지은이가 교통사고가 났을때 어떤 일이 있었길래!! 한편의 인소를 읽는것 같았어요 ㅋㅋ

  4. 아이구 왠지 이 아름다운 생활이 갑자기 변해질 것 같은 건가요… 그 무서운 느낌을 느끼면서 지은이 어떻게 잠 안 깼죠?? 잠 잘 안 올 것 같아요 이제…누굴까요 ㄷㄷㄷ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