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isode 08

Episode 08

윤태웅하고 윤윤제  모두 성시원을 좋아해요. 다성시운에게 자백했어요. 성시원하고 윤태웅이 인간관계에 있어요. 그런데 성시원이 윤윤제하고 뽀뽀를 했어요. 성시원이혼란스러워 했어요. 윤윤제가 서울로 돌아왔어요. 그런데 성시원하고 윤태웅은 따로살아요. 성시원은 친구를 만나요.               

성시원의 친구: 어떻게 지냈어?

성시원: 잘 지내.

성시원의 친구: 음음음음음. 태웅 형은 잘 지내?

성시원: 몰라라. 오빠와 다른 집에서 살어.

성시원의 친구: 뭐! 그래? 왜?

성시원: 시간이 많이 필러해.

성시원의 친구: 왜? 태웅 형은 잘 생긴 남잔데.

성시원: 그건 아니야….. 난 시간을 필러해…..

성시원의 친구: 음. 무슨 일이 있어?

성시원: 어, 윤제가 나한테 키스를 했어……..

성시원 친구: 모!!!!!!! 윤제가!!!!!!!!! 와!!!!!! 윤제도 잘 생긴 남자지. 그런데. . .어땠어?

성시원: 몰라……

성시원의 친구: 좋았어?

성시원: 몰라……

성시원의 친구: 너 좋아했대?

성시원: 잘 몰라.

성시원의 친구: 윤제는 어떻게 생각해?

성시원: 친구야……

성시원의 친구: 그래?

성시원: 어. 윤제가 나를 놀라게 했어.

성시원의 친구: 음…. 그래…. 윤제가 너를 좋아했어.

성시원: 뭐…… 왜?

성시원의 친구: 남자는 좋은 여자를 놀라 거야.

성시원: 윤제는 그런 남자가 아니야. 나는 윤제를 잘 알어.

성시원의 친구: 그래? 넌 남자를 몰라.

성시원: 알어, 알어. 나 뭐 해야 돼?

성시원의 친구: 난 몰라. 기분 내키는 대로 해.

성시원은 집에 돌아갔어요. 그런데 윤윤제하고 윤태웅이 기다렸어요.

성시원: 태웅 오빠! 윤제!

윤태웅: 시원아, 미안한데 넌 누구를 사랑하니?

윤윤제: 시원아, 나도 미안해. 형이나 나 중에 누구를사랑해?

성시원: 미안해. 그런데 난 잘 모르겠어……. 나 생각할 시간이 필요해…….

윤태웅: 음, 알라서. 나는 언제나 너를 기다릴 거야.

윤윤제: 음, 알라서. 나도.

성시원: 나는 제주도에 갈 거야. 나는 생각을 좀 해야 돼. 미안해.

윤윤제: 시원아, 나는 너를 많이 좋아해. 그래서 생각할 시간이 필요해. 그런데 누구든 골랐는데 나는 너를 사랑해.

성시원: 음…….

성시원은 제주도로 갔어요. 후에 윤윤제는 판사가  됐어요. 윤태웅은 한국 교육 위원회에서  일해요. 성시원은 제주도 다음에 미국을에갔어요. 후에 한국으로 돌아왔어요. 성시원은 까페에서 기다려요

성시원: 윤제하고 형은 어디에 있어?

윤윤제하고 윤태웅이 왔어요.

윤태웅: 시원아, 오랜만이야.

윤윤제: 시원아.

성시원: 오빠윤제야. 결정 했어.

윤윤제하고 윤윤제: 그래?

성시원: 어. 나는……….

Episode 08 Ends

[Total: 4   Average: 3.3/5]

5 thoughts on “Episode 08”

  1. 워후 궁금합니닷!
    딱 중요한 순간에 끝났네요ㅠㅠ 마치 티비에서 재밌는 드라마가 결정적인 장면 때 끝난 느낌이에요ㅋㅋㅋㅋ
    시원이가 누굴 택하든 세사람 다 좋은 우정 간직했으면 합니당ㅎㅎ~

  2. 드디어 결정 했군요!!!! 궁금해요ㅠㅠㅠㅠㅠ 그런데 오년이나 지났는데도 두 형제가 시원을 기다려주다니….ㅠㅠㅠㅠㅠ 둘 다 참 이해심도 많고 마음도 넓네요. 시원을 많이 사랑하나봐요. 둘 중 누구를 골라도 시원에게는 좋은 선택일 듯?!ㅎㅎㅎㅎㅎ 저라면 누굴 골랐을까요? 마지막 에피소드까지 힘내세요! 🙂

  3. 오 대박대박 생각할 시간이 필요해서 이리저리 떠난 시원이 과연 어떤 선택을 했을까요???? 다음 에피소드가 정말 기다려지네용! 새드엔딩은 아니겠죠…? 이때까지 우울했기에 해피엔딩으로 끝났으면 좋겠어요ㅠㅠ 셋의 우정 깨지지 않고 계속 되었으면해요:)

  4. 어머낫! 벌써5년이 지났네요 5년동안 시원을 기다린 두 남자와 시원의 운명은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두둥!!
    저도 누가 태웅이나 윤제처럼 진심으로 좋아해 줬으면 좋겠네요ㅠㅠㅠㅠ 시원이가 너무 부러워용~
    시원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궁금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