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Chapter 6

시간이 좀 지나고 릴이는 일어났습니다.

“야, 괜찮아?”

“응” 라고 말하고 릴이는 자리로 가서 앉았습니다. 1시간 후에 불들은 다른 장소로 갔습니다. 그래서 릴이와 릴이 친구는 집에 가려 걸어갔습니다.

“나… 뭐해야 할 것 같아”

“뭐를 해?”

“그 아저씨… 내 아빠… 그런 일 또다시 반복되면 안 돼.”

“그래서?”

“그래서 나는 자원봉사를 할 거야.”

“위험해! 하지 마!”

“괜찮아. 나는 죽어도 이것은 해야 해.”

“…그러면 조심해…”

“너는 안 해?”

“나는 죽기 싫어…”

“와… 그래, 그렇게 해”

릴이는 마음을 먹고 자원봉사에 등록했습니다. 상황이 너무 급해서 훈련도 못 받고 바로 일하러 나갔습니다. 릴이는 의무병과 비슷한 역할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해독제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진통제 아니면 일반 치료만 할 수 있었습니다.  

시카고 – 발견한 지 2

“릴이! 너는 시어즈 타워로 가! 거기 안에 벌들이 많이 퍼졌어!”

“예, 알겠습니다!”

릴이는 헬리콥터에서 내려서 시어즈 타워를 들어갔습니다. 들어가고 나서 바로 보이는 곳에 어느 여자가 쓰러져 있었습니다.

“저기요! 제 목소리 들려요?”

“예… 도와주세요…”

“몇 번 물렸어요?”

“모르겠어요… 5번?”

“5번이면… 진통제를 투여하겠습니다.”

“저는 죽는 거예요?”

“아니에요, 괜찮아요!”라고 릴이가 말했는데 눈물이 계속 흘렀습니다. 진통제를 투여하고 나서 릴이는 시어즈 타워를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한 명만 더 구할 수 있으면…”

6 thoughts on “2020 Chapter 6”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