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 1화

1화

[고등학교 때]

강예서는 고등학교 1학년이었다. 학교 식당에서 차서준과 차기준이랑 함께 앉아 있었다. 학교 식당에서 학생이 많고 소리가 시끄러웠다. 조용하게 먹으면서 강예서는 갑자기 말했다. 

예서: “시험 잘 봤어? 내 성적 이미 받았어. 100점 받았거든. 서준아 어땠어?” 

서준이 고개를 돌렸다. 

서준: “왜 매일 이렇게 해? 짜증 나.” 

예서: “왜 그래? 나 알고 싶어서. 그래. 나 먼저 갈게.” 

예서가 일어나서 화내며 나갔다.

수업 후에 예서가 집에 돌아왔다. 서진은 예서가 들어오는 것을 보고 있었다. 

서진: “왜 그래? 무슨 일 있어? 화나 보이네.” 

예서: “아니야. 서준이 날 화나게 했으니까.” 

서진: “왜 화나게 됐어? 싸웠지?” 

예서: “나 그냥 내 성적을 물어봐서 서준 짜증 난다고 했어…” 

서진이 딸을 안아 주고 “괜찮아”라고 말했다. 

서진: “공원에 놀러 갈래?” 

예서: “응, 좋아. 근데 뭐 할까?” 

서진: “비밀이야.” 

예서와 서진은 같이 공원에 갔다. 그 날에는 아주 더웠지만 바람이 많이 불었다. 근처에 많은 아이하고 부모님과 놀고 있었다. 많은 웃음 소리가 들렸다. 나무 아래에 가서 예서가 풀밭에 눕고 서진은 예서 옆에 앉았다.

예서: “아 너무 시원하다. 내 기분이 좋아졌다.”

서진: “그렇지. 사람들이 모두 행복해 보이네. 좋은 날이야.” 

서진이 예서를 바라봤다. 

서진: “공부가 어때?” 

예서가 바로 대답했다. 

예서: “아주 좋아! 나 시험 100점 받았어!” 

서진: “어, 내 똑똑한 딸! 자랑스럽잖아!”

예서: “우리 소중한 엄마 날 도와 줬지! 참 엄마, 여기에 왜 날 데려왔어?” 

서진: “그냥 가고 싶으니까. 엄마 어렸을 때 여기 왔고 누워 있었었거든. 마음이 평온해 지거든. 어! 오랫동안 놀았네. 집에 가야지. 일어나.”

예서와 서진은 일어나서 집으로 걸어갔다.

[Total: 0   Average: 0/5]

10 thoughts on “SKY 캐슬 – 1화”

  1. 제가 고등학교에 있었을 때 예서 같은 학생들이 제 주변에 많았습니다. 점수를 자랑하는 게 저한테는 다른 학생들 한테 부담과 상처를 너무 많이 주는 것 같아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