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메신저’ 4화 – V&리카

[V 님이 입장하셨습니다]

707: 어허~

707: 왔구나 ^_^

V: 미안해 

V: 요즘에는 여행하고 있어서 아주 바쁜데 

V: 모두 잘 지냈어?

ZEN: 오랜만이야

유성✨: 형. 왔어요. 

V: 응. 안녕. 

한주민: 이제야 오게 됐는데 리카의 오피스텔에 가는 건 어때?

V: 글쎄. 지금 오피스텔에 있는 사람이 누군지 직접 확인하고 싶어.

V: 나도 가본 적도 없지만 세븐이 IP 추적 했잖아

707: 응. 이 주소를 벌써 알았는데 V가 비밀번호를 알까? 

V: 나도 몰랐어 

유성✨: V 형도 몰랐어요?!

ZEN: ???

한주민: 너도 그 비밀번호를 몰랐다니 충격이야.

V: 리카의 사생활을 존중할 뿐이야 

ZEN: 그렇다면 어떻게 오피스텔에 들어갈 거야? 

: 혹시… 

: 저는 여기에서 V씨를 기다릴 수 있어요. 

: V씨가 올 때 제가 문을 열어 줄게요. 

V: 인사하는 것을 잊어 버려서 미안해요. 

V: 이렇게 할 수 있으면 정말 장사해요. 

한주민: 경비원하고 같이 갈 거야

한주민: 안전때문에 

V: 괜찮아 

V: 리카의 오피스텔 위치를 더 많은 사람들이 알게 하고 싶지 않아 

한주민: … 알았어 

: 그냥 나중에 봐요. 

V: 내. 

[리카의 오피스텔]

채팅방에서 V하고 이야기 한 후에 나는 오피스텔에서 기다렸다. 이 방에는 가구가 많이 없지만 책상 위에 컴퓨터가 있었다. 갑자기 메시지를 받아서 내가 핸드폰을 붙잡았을 때 컴퓨터 마우스가 스스로 움직이더니 컴퓨터 모니터가 갑자기 켜졌다.

사진에는 이 파란 머리 사람이 V의 프로필 사진하고 비슷했다. 

저: “이 두 사람이… V하고 리카잖아?”

모니터에 사진은 갑자기 변경되었다.

저: “어머… 이 사진이 뭐야? 누가 이 사진을 없애고 여기 넣었어?”  

[창문이 갑자기 열렸다. 모른 사람이 창문으로 방에 들어갔다. ]

모른 사람: “안녕~우리 얼마 전에 서로 메시지로 이야기했지… 이미 잊은 거야?”

저: [1] “V?”

     [2] [경찰을 불을 거예요.]

     [3] “Unknown?”

>>>위니: 선택할 시간입니다! Comment 할 때 [1][2][3]중에 하나를 선택해주세요. 다음 이야기는 여러분이 제일 많이 선택한 것으로 쓸게요! 

[Total: 0   Average: 0/5]

6 thoughts on “‘수상한 메신저’ 4화 – V&리카”

  1. 나라면 아마도 혼자 리카의 오피스텔에 못 갔을거에요… 저는 2번을 선택하겠습니다! 혹시 다음회에는 캐릭터의 관계를 더 설명을 했으면 많은 도움이 될거 같아요!

  2. V가 리카의 오피스텔에서 그렇게 빨리 도착할 수 있는지 모르겠는데 좀 의심스럽군요… 그리고 채팅방에서 V는 반말을 안 써서 3번을 선택할게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