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물렵 4회

필구는 서울에 와서 생각을 많이 하게 시작 됬다. 필구는 엄마 생각 하면서 마음이 불편했다. 

아빠가 한 애기를 기억했다… “필구야 너에게 엄마는 필요하지 않아.” 

필구는 방 안에서 혼자 침대에 누워서 생각을 했다. 

“나는 엄마와 11년 동안 같이 살았는대… 엄마 없이 잘 살 수 있을까?” 

필구는 아빠가 어렸을 떄 필구와 동백을 떠나서 필구는 많이 화가 나 있었다. 

참 어려운 결정이라고 필구는 속으로 생각했다. 

“내가 옹산에서 계속 살게 되면 야구 할 기회가 많이 없을거야..”

“하지만 아빠랑 있으면 아빠가 나를 위해서 모든 것을 사줄 수 있고 야구도 많이 할 수 있을 거야..” 

필구는 이런 생각을 하면서 제시카가 필구의 이름을 불었다. 

“필구야! 밖에 나와서 과일 먹자!” 

필구는 방에서 거실로 나가고 제시카와 사과를 먹게 시작했다. 

제시카: 필구야 너는 나를 어떻게 생각해?

필구는 그 순간에 혼란스러웠다. 

필구: …. 제시카 누나는 참 좋은 분이라고 생각을해요. 

제시카: 누나라고 부리지 마, 필구야. 나는 앞으로 너의 새엄마가 될 테니까 그냥 엄마라고 불러도 돼. 

필구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필구: 아…. 네…. 엄마….

제시카: 네가 서울에 많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거 아는데 여기서 편하게 말해도 돼. 

필구: 아..네 감사합니다… 제가 아직 제시카를 엄마라고 부르게 좀 이상해서 일단 누나라고 부를게요. 

제시카는 순간적으로 슬펐다. 제시카는 필구와 빨리 친해지고 싶었다. 

제시카: 그래 필구야, 좀 시간이 걸릴거야. 누나는 항상 필구 편일 거야, 알았어? 

필구는 미소를 지웠다. 

필구: 네 누나. 고맙습니다. 그럼 저는 먼저 방에 들어 가겠습니다. 

필구는 방에 들어 가서 문을 닫았다. 

“왜 갑자기 제시카 누나와 아빠가 나한테 관심이 많지?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 라고 생각을 했다. 

4 thoughts on “동백꽃 필 물렵 4회”

  1. 필구가 너무 힘들겠다. 엄마하고 해어진걸 몇 일도 안됐는데 갑자기 달른 여자가 엄마라고 부르라고 하는데 필구의 마음이 정말 혼란스러워하겠다. 🙁

  2. 필구는 고생을 많이 하고 있겠어요. 그 마지막 문장이 힌트인지 궁금하네요? 특별한 이유가 있으면 더 힘들어질 것겠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