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홀릭 – 마지막 화

갑자기 은호가 숨을 헐떡이며 들어왔다.

“지은아… 듣지마. 제발”

은호는 화장실에서 돌아왔을때 지은이가 자리를 비운것을 보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핸드폰을 확인했을때 지은한테서 문자가 와있었다… 옥상에 있다고.  그 문자를 보고 은호는 허겁지겁 옥상으로 번개처럼 뛰어갔다.

그는 그녀에게 자포자기한 표정을 지었다. 지은이는 무서워 보였고 벌벌 떨고 있었다.

“오빠… 이게 진실이야? 내가 정말… 범인이야???”

“…”

“말좀해봐 오빠… 진실을 알아야 돼.”

“…진실이야. 근데… 괜찮아 지은아. 지은이가 과거에 뭘 했는지 몰랐었잖아. 지은이가 두가지 인격이 있다는 것을 알게됬을때 도와주고 싶었어.”

지은이가 갑자기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이제 다 기억났어. 내가 다 했어…”

그림자가 그녀를 향해 웃었다.

“헤헤헤 책임져야지~ 우리 둘이 같이 했거든. 나를 없애 버릴 수 없어. ”

지은이가 고개를 돌려서 은호를 봤다.

“은호 오빠. 난… 너무 미안해. 날 지키려고 내가 과거에 저지렀던 행위를 말해주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  근데 오빠를 더이상 아프게 하면 안돼. 오빠는 오빠의 삶을 살아야해.  나는 오빠의 발목을 잡고 있는 아킬레스건이 되고 싶지 않아.”

“뭐라는 거야 지은아? 널 사랑해. 절대 널 떠나지 못해. 너는 날 가르쳐줬어, 사랑이 뭔지.”

“나도 사랑해. 그래서… 지금 오빠 곁을 떠나야해.”

지은이가 옥상 끝으로 급하게 뛰었다.  끝에 서있으며서 고개를 돌리고 은호를 바라봤다.

“사랑해. 안녕.”

눈을 감고 뒤로 젖혀서 건물에서 떨어지게 했다.

 

“안돼!!! 지은아!!!”

은호의 비명소리가 공간을 꽉 채웠지만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그림자는 사라지고 세상은 하얗게 변해버렸다.

………………………………………………………………………………………………………………..

*삐이이이이이이*

 

은호는 고개를 들었다. 그는 병실 안에 있는 지은의 손을 잡고 있었다. 의사들은 허겁지겁 달려오면서 은호를 밀쳤다. 지은이를 살리려고 했지만 그럴 수가 없었다. 그녀의 생기없고 차가운 시체는 침대에 누워 있었다. 그녀의 시체와 그녀의 세계는 없어졌지만 은호는 남아 있었다.

[Total: 0    Average: 0/5]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