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픽션 9화 – 해리포터

강당에 들어 가자 프레드와 조지는 먼저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해리는 조지와 프레드가 해르미온에게 준 핸드폰과 똑같은 핸드폰을 하나씩 가지고 있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해리는 물었다.
“형, 형은 그거 어디서 났어?”
조지와 프레드는 동시에 대답 하였다. “어디서 나기는 어디서나, 마법에 걸린 복사기로 복사 했지.”
“핸드폰도 복사 할 수 있어?”
그때 무도회가 시작 되었다. 그래서 모두 무도회에 참석하여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몇 시간의 시간이 흘렀다. 정식 무도회는 끝나가고 파티 분위기로 변해 가고 있을 때 였다. 해리는 음료수를 마시며 쉬고 있을 때 커튼 뒤에 해르미온느가 서 있는 것을 보았다. 해리는 커튼 쥐로 가서 해르미온느에게 물었다.
“해르미온느, 너 여기서 뭐해? 너 파트너는?”

“일이 조금 복잡하게 좼어. 자세히 알거는 없고 빨리 나가서 루나랑 있어. 너 찾는 것 같다.”
“무슨 소리야? 복잡해 지다니?”
그러자 해르미온느는 어쩔 줄 몰라하면서 말하였다.
“하튼간 있어. 빨리 가 봐.”
그레서 해리는 커튼 뒤에서 나와 루나를 찾은 후 론과 초가 있는 곳으로 갔다. 해리가 오자 론은 해리에게 조용히 말하였다.
“야, 그런데 네가 해르미온느한테 준 이상한 기계 내 형들이 복사했는데 해르미온느한테 전화가 올 때 마다 그 복사한 전화기에도 전화가 와서 너하고 해르미온느하고 얘기하는 거 다 들은 거 알아?”
“뭐? 진짜로?”
론은 고개를 끄덕였다.
“뭐 별로 특별한 얘기는 안 했으니까 괜찮아. 야, 그런데 여기 제일 가까운 화장실이 어디 있냐? 잠깐
갔다 와야겠다.”
그래서 론은 해리에게 화장실이 어디 있는지 알려주고 해리의 음료수를 봐 주고 있었다. 해리는 화장실로 급히 갔다가 다시 강당으로 오고 있었다.

그런데 오는 길에 해리는 조용히 우는 소리를 들었다. 해리는 그 우는 소리를 따라 걸어 가 보았지만 가보니 울음소리는 그치고 아무도 없었다. 그래서 해리는 다시 학교강당으로 가서 루나와 다른 친구들과 파티를 즐겼다.

파티가 끝난 후 모든 학생들은 기숙사에 들어가 기숙사 휴게소에서 파티를 더 하기도 하고 방에 들어가 잠을 청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해리는 다른 학생들보다 조금 늦게 나오고 있었다. 그 때 해리는 한참 전 들은 울음 소리를 기억하고 그 장소에 가 보았다. 아무것도 없던 그 계단 첫 칸에 드레스 끝 부분이 잘린 것과 같이 놓여있었다. 그래서 해리는 그 옷자락을 주우려고 하였지만 당겨지기만 하고 들리지 않았다. 그래서 해리는 손으로 더듬더듬 앞부분을 만져 보니 무언가가 있었다. 그래서 해리는 투명 망토인 것을 알고 그것을 걷자 그 자리에는 해르미온느가 깊이 자고 있었다.

해리는 투명망토로 해르미온느를 가린 채 그녀를 어깨에 매고 기숙사로 향하였다. 기숙사로 향하는 도중, 해리는 교수님 몇 분이 복도에서 이야기하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
“덤블도어 교수님, 죽음을 먹는 자들이 아직도 활동을 계속 하고 있다더군요. 저도 어떻게 이런 일이 아직도 일어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얼마 전에 죽음을 먹는 자 사이에서 큰 싸움이 일어나 많이 죽었다고 하던데 정말 이상한 일일세. 내가 듣기로““`.”
그때 매거나걸 교수님이 달려와 말하였다.
“교수님! 지금 막 볼드모트가 죽었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그러자 다른 교수들이 일제히 말하였다.
“정말로 그렇습니까? 그럼 이 사실을 얼른 마법 부에 알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때 덤블도어 교수가 말하였다.
“마법 부는 내가 벌써 연락을 했네. 그리고 스내이프 교수 말대로 아직은 안심하면 안 될 것 같소. 주변에 사람이 있는 것 같으니 일단 내 방으로 가서 이야기를 합시다.”
그리고 교수님들은 덤불도어 교수님의 방으로 올라갔다. 해리는 해르미온느를 업은 채 다시 기숙사 쪽으로 걸어가기 시작하였다. 해리는 걸어가는데 어깨 쪽에서 계속 따뜻한 물이 흐르는 것을 느꼈다. 해리는 속으로 말하였다.
‘자는 거는 좋은데, 제발 침 좀 그만 흘려라 해르미온느!’
기숙사에 도착한 해리는 해르미온느를 기숙사 구석 쇼파에 뉘어 놓고 자기 방으로 가서 옷을 갈아 입고 침대에 누웠다. 하지만 해리는 기숙사에 오면서 들은 대화와 2년 전 톰 리들에게서 온 편지에 적혀 있던 말이 생각 나서 잠을 제대로 청하지 못하였다.

[Total: 0   Average: 0/5]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