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홀릭 – 5화

둘이 물속으로 떨어졌다. 지은이는 두려워서 은호가 있는 곳에 최선을 다해 빨리 수영을 했다.

“지은아 괜찮아? 다쳤어?”

“오빠!! 안 다쳤는데 뭔가 나의 팔을 잡아서 당겼어!”

“뭐라고??? 우리 균형을 잃은 것 같은데. 아무튼, 빨리 해변으로 가자!”

같이 카누를 끌고 해변으로 갔다. 둘이 입은 옷이 다 흠뻑 젖었다. 은호가 내려보았다… 지은의 다리에 붙어있는 해초를 잡아서 그녀에게 보여줬다.

“하하하 이게 지은이를 잡았어?”

“오빠 농담하지마 제발! 나 지금진짜 진지하거든! 뭔가가 나를 잡아서 당겼다니까! 그래서 카누가 뒤집혔어!”

“진짜야? 확실해?”

은호 얼굴이 심각해졌다.

“응… 어제부터 너무 이상했어…”

“뭐가? 뭐가 이상했어?”

“나 어제…”

묘지에서 들은 그 이상한 목소리를 생각이났다.

분명히 나한테 은호를 믿지 말라고 경고했어. 조심해야지

“아, 아니야 아니야. 그냥 요즘 악몽을 자주 꿔. 그리고 잠 잘 못 자서 현기증이 나. 아마 내가 균형을 잃고 카누를 뒤집었던것 같아. 내 탓이야. 미안해”

“지은아, 몸 잘 챙겨야지! 어디 아파? 아 지금 옷이 다 젖었는데 안 돼! 집으로 가자. 샤워하고 갈아입어야지.”

………………………………………………………………………………………………………………..

집에 돌아와서 샤워하고 화려한 옷으로 갈아입고 나서 둘이 아주 고급스러운 식당에 갔다.

같이 얘기하다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지은이가 행복하게 보이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은호는 지은의 불안함을 눈치챘다.

 

“음.. 지은아? 혹시 감기 걸렸어? 표정이 좀 안 좋아 보이는데.”

“아…그래? 아.. 응.. 감기 걸렸나 봐. 내일 진짜 쉴거야.”

“다른 걱정 있어?”

“아니 없지. 왜?”

“하루 종일 좀 멍해 있었잖아. 무슨 일이 있어? 아침 식사는 진심으로 괜찮았어? 카누 타기 좀 힘들었지? 많이 추웠지?”

할 수 있는 만큼 가장 밝은 미소를 은호에게보여주려고 했다.

“아니야, 오빠 진짜 아니야! 오늘 너무 즐거웠어! 진심이야. 날 위해서 계획을 다 세웠는데 내가 너무 고맙지. 그래서 걱정 하지마!”

“그럼 다행이네”

은호가 지은에게 짓는 그 미소를 보며 그녀의 걱정을 덜해졌다.

그냥 편지에 대해 얘지해 있었으면 좋겠다 아마도 누군가가 오빠를 다치게 하고 싶은것 같아. 만약 목소리가 오빠를 믿지 말라고 설득하면 오빠는 엄청 아플거야.

“오빠?”

“어, 지은아?”

 

너무 행복해 보여 나중에 얘기해 줄거야. 나중에.

“아니야.”

그에게 다시 미소를 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