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 에피 4

2001~

의사 예약

편의점 구석에 심청과 전처가 주먹밥을 먹고 있었다. 심청의 뺨이 너무 부풀어서 그녀는 다람쥐처럼 보였다. 전처가 한입 ​​먹지 않았다. 그녀의 초점 없이 흐릿해 보였다.

“사랑에 대해 세 가지 유형이 있다고 어떻게 말했는지 기억해?”

“응. 낭만적인 사랑, 뜨거운 사랑, 더티 러브.”

“나는 하나 더 있다는 것을 발견했어.”

“그게 뭔데?”

“진실한 사랑으로 위장한 사랑: 사악한 사랑.”

~~~

“전 부인과 달리 네가 일하니까 안심하다. 적어도 내 눈이 나빠질수록 나는 돈 걱정하지말고 우리를 지원할 필요가 없다. 내 전 부인과 나는 모든 것을 해야 했어. 나는 아플 수도 없었어. 그렇다면 우리는 더욱더 악화할 것이었어. ” 지현의 남편이 말했다.

지현은 아무 생각 없이 고개를 끄덕끄덕했다. 지현의 무릎에 7살 된 치현이가 앉아 있었다.

치현이는 외삼촌과 외숙모를 쳐다보았다. 지현은 대영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다. 그녀는 결혼하기 전에 남편보다 더 대영을 좋아하게 됐다. 이제 감정이 더 진지해졌다. 그녀는 항상 하루에 10시간 씩 대영이랑 있어서 그것은 거의 운명적이었다. 그녀는 끊임없이 그와 이야기해야했고, 그녀는 그에게 집착하게 됐다. 어린 시절 친구가 된 것은 도움이 안 됐다. 그러나 대영은 부자가 아니었다. 그는 그녀와 조카를 도울 수 없었기 때문에 선택의 기회가 없었다. 지금도 그녀에게는 돈이 거의 없었다. 어쩌면 미래에는 함께 있을 수 있을까?

~~~

보호소에서 일한 지 3년째 되던 이 생각났

당신 남편을 사랑하지 않는다고 말했잖아.” 대영이가 말했다.” 너는 나를 사랑한다고 했잖아.”

“나는 그렇지만 …”

“당신은 돈이 부족하다고 했잖아. 내가 기 있는 안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남편이 으면 돈을 얼마반을 수 있는아? 당신은 그의 하나밖에 안 남은 친척이잖아. “

는데…하지만…”

“나는 나올 거야. 당신의 월급은 절반으로 어들지만 내가 일할 수 있어. 나는 내 아들처럼 치현을 돌볼 수 있어. “

지현은 그의 눈을 마주칠 수 없었다. 결국, 대영은 그녀에게 살인을 라고 하는 거였다. 그리고 무엇을 위해서? 더 좋은 방법이 없을까?

대영은 그녀가 주저하는 것을 느껴 “적어도 그것에 대해 생각해라”고 말했다.

 ~~~

“안과 예약을 해줄까?”

~~~

“수면제를 자기 전에 마셔서 바늘로 눈을 찌르우, 그는 1년 내에 눈이 나쁘시작할 것이야. 약을 주고 도와주겠다고 말하면 약하게 만들 것이고. 건강약해지면 음료수에 구꽃 추출물을 주면 심장 마비로 죽는다. 부검은 심장병으로 인한 정상적인 사망으로 진단할 것이고. 당신이 그를 살했다는 모를 거야. 인내. 인내가 열쇠다.” 대영이가 말했다.

~~~

“어, 그렇게 해주면 좋지. 고마워 자기야. 내가 사랑하는지 알지?” 남편이 말했다.

“물론이지,” 지현은 대답했다. 그녀는 시계를 올려다보았다. 거의 자정이었다. “늦겠다. 잠자리에 들기 전에 물 좀 갖다 줄까? “

[Total: 2   Average: 4/5]

4 thoughts on “푸른 바다의 전설 — 에피 4”

  1. 기가 막히네요. 바람 피는 여자 보다 훨씬 악한데요. 리나 씨가 어떻게 이렇게 나쁜 캐릭터를 만들 수 있나요? 그런데 너무 재미있어요.

  2. 안녕하세요~ SNU 이동준입니다. 이번 에피소드도 정말 재미있었어요!!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중간에 있는 회상장면입니다. 회상의 내용과 그 배치가 정말 완벽한 것 같아요. 적절한 곳에서 회상으로 들어갔으며 회상에서 현실로 돌아온 후 대화로 스토리를 이어가는 부분이 정말 좋았어요!
    영상통화를 하면서 표현이 어색한 몇 가지 부분에 대해 잠시 얘기했었는데 그 부분을 어떻게 수정하면 더 자연스러울까 고민해 보았습니다. ‘전 부인과 달리 네가 일하니까 안심하다. 적어도 내 눈이 나빠질수록 나는 돈 걱정하지말고 우리를 지원할 필요가 없다.’ 이 부분을 ‘전 부인과 달리 너와 함께 있으니 안심이 된다. ’내 눈이 나빠지더라도 돈과 가족 뒷바라지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라고 수정하면 조금 더 자연스러울 것 같습니다. ‘대영은 그녀에게 살인을 되라고 하는 거였다.’ 부분을 ‘대영은 그녀에게 살인자가 되라고 하는 거였다.’로 수정하면 좋겠습니다. ‘살인’은 ‘murder’이고 ‘살인자’는 ‘murderer’이며 ‘되다’는 ‘become’이여서 ‘살인자’가 맞는 표현입니다. 마지막으로, “늦겠다. 잠자리에 들기 전에 물 좀~” 이 부분에서 ‘늦겠다’를 ‘늦었다’로 하는 것이 조금 더 자연스러울 것 같습니다.
    2주간 대화 즐거웠어요~ 다음에 또 뵙길 바랍니다!

  3. SNU의 정우성입니다. 이번 에피소드 역시 기대했던 만큼 재밌었습니다. 특히 사랑의 세가지 유형에 대해 얘기하는 부분은 드라마에 실제로 나왔던 대사인데 본인의 스토리에 맞춰서 잘 변형시켜서 넣었던거 같습니다. 저희가 저번에 채팅을 하면서 고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던 부분들 기억하시나요? 그것만 고친더라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지현이가 정말로 살인을 할지, 앞으로 스토리 전개가 어떻게 될지 정말 궁금합니다. 또 하나의 재밌는 에피소드를 써주세요~
    저희가 2주동안 채팅을 했는데 다음주부터는 파트너가 바뀐다고합니다. 아쉽지만 2주 동안 정말 즐거웠습니다!

  4. 어머나 진짜 못 됐어요 지현도 대영도ㅠㅠㅠㅠ 그치만 어렸을 적 어려웠던 걸 알기에 무작정 나쁘다고 미워할 수도 없네요. 이제 남은 에피소드도 힘내서 화이팅하세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