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토토로 팬픽션 — 에피소드 2

아키오는 어둠 속을 천천히 나아 갔고 그가 나아가면서 그의 앞에 손을 내밀었다. 그가 떨어뜨린 경사에 올린 후에 아키오는 도로 방향을 결정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그는 그가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오래 걷고 있었고 다시 시작하기 위해 한 번 이상 돌아섰지만 다시 길을 잃었다. 그는 종종 자동차가 지나가는 지 잘 들었는데, 그가 길에서 멀지 않았다고 믿었지만 어떤 차가 통과했는지 몰았다.

아키오는 달렸는 것, 수면 부족, 어둠속에서 뿌리와 돌 위에 비틀거리며 넘어지는 것, 그리고 울었는 것 때문에 지쳐 있었다. 그는 고아원에서 식사했지만 아무것도 먹지 않아서 이제 그의 배가 굶주림에 시달리고 약간 어지러웠다. 그래도 아키오는 걷기를 계속했고 두려움 때문에 갈 길을 재촉했다. 다행스럽게도 밤은 따뜻했으며 반바지와 가벼운 후드를 입었지만 그는 냉기의 위험이 없었다.

얼마 후에 그가 알아볼수 있는 환경에 대한 명백한 변화가 없었는데, 발이 아팠고 눈들이 지치는 아키오는 멈춰서 무릎을 꿇고 발 아래의 땅을 용납할만한 건조하는지 결정했고 그는 책상다리를 하면서 그의 턱을 가슴으로 내렸다. 그는 잠시 휴식을 취하고 다음에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했지만 빨리 그의 육체적인 탈진이니까 굴복하기 시작했다. 아키오가 잤다.

5 thoughts on “이웃집 토토로 팬픽션 — 에피소드 2”

  1. 그런데 아키오가 몇살이죠? 고아원에 맡겨질 나이면 그래도 어릴텐데ㅠㅠㅠㅠ 어린아이가 너무 고생해서 마음이 아프네요. 빨리 아키오에게 도움의 손길을 주세요!!

  2. 아키오에 정신적인/육체적인 고뇌를 느낄수 있었던 에피소드 였던거 같습니다. 문장을 잘 표현을 해서 정열씨 글을 읽으며 어리아이 아키오에게 동정심을 느낄수 있었던 거 같아요 ㅎㅎ.

  3. 오~ 잘썼네요!
    아직 미스테리어쓰한 부분이 많아서 아키오가 어디서 온거인지 그리고 어디로 갈거인지 궁금하네요.
    비유적 이미저리가 아주 좋았어요!

  4. 이게 뭐랄까… 글을 너무 좋게 써서 이해하기가 힘들어요 ㅋㅋㅋ
    아키오가 너무 불쌍해요~ 누구가 나타났으면 좋을 텐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