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5화

창미: 어떡해! 늦게 일어났어! 10분 안에 아르바이트를 해야 하는데 버스를 놓치면 늦겠어!

엄마: 공부하느라 늦게까지 자지 말라고 했잖아! 자, 가기 전에 이것 좀 먹어.

***창미의 어머니는 그녀가 일하러 떠나기 전에 빵을 좀 주었습니다***

창미: 고마워 엄마! 나중에 보자.

창미와 그녀의 어머니는 최근에 할머니와 더 가까이 살기 위해 이곳으로 이사 왔습니다. 창미의 아버지는 최근에 세상을 떠났고, 그녀의 어머니와 그녀는 가족과 친해지고 싶어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할머니가 늙었기 때문에, 그들은 그녀를 돌볼 수 있기를 원했습니다.

창미는 어머니가 생활비를 내실 수 있도록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녀의 아르바이트는 어렵지도 않고 바쁘지도 않아서, 그녀는 가게 안에 손님이 없을 때 종종 공부를 했습니다.

***창미는 아르바이트에 도착했습니다***

창미: 다행이다! 나는 제시간에 도착했다.

사장님: 아, 창미씨, 제시간에 오셨군요, 어서 제가 집에 갈 수 있게 유니폼을 입으세요.

창미: 네!

창미는 그날 손님이 별로 없어서 숙제를 하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그녀는 집중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창미는 영도가 왜 그렇게 못되게 굴고 있는지 계속 생각했어요. 도대체 무엇이 그를 그렇게 비열한 사람으로 만들었을까요?

창미: 내 말은, 내가 그의 셔츠에 뜨거운 커피를 쏟은 거 알아. 하지만, 그 셔츠가 정말 그렇게 특별한가? 하! 그는 아마 내 인생을 힘들게 만드는 것을 즐기고 있을 거야.

창미는 영도를 어린 시절 친구에 비유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녀의 어린 시절 친구는 항상 친절하고 행복했습니다. 그들은 항상 공원에서 함께 놀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들이 가장 좋아하는 게임은 숨바꼭질이었어요. 떠나던 날을 떠올리며 그녀는 그에게 이별을 고하는 것이 얼마나 슬펐는지 기억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그의 이름을 기억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창미:아! 내가 그의 이름을 기억할 수만 있다면! 그러면 나는 그를 찾을 수 있을 것이고 우리는 예전처럼 친구가 될 수 있을 거야. 그 사람 지금은 외모가 어떨지 궁금하네요. 그는 잘생겼니? 그는 키가 크니? 아 나는 너무 궁금하다.

***가게 문이 열립니다***

영도는 가게 안으로 걸어 들어갔습니다.

창미: 어서….오세요.

영도: 어! 너야! 오랜만이야 ㅋㅋ

[Total: 1   Average: 5/5]

6 thoughts on “상속자들 5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