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한 영웅 2화

시은이 수업 끝나서 교실에 나왔다. 학교 후문에 표정을 지으면 가려고 학교 떠나고 있다. 준태가 거정스러운 시은을 따라 갔다.

시은 생각한다:

“할 수 있어. 한 하고만 내가 싸워야 해서 이길 거야. 이렇게 해야 강해져.”

시은과 준태가 후문에서 효만을 보니 혼자가 아니었다. 두 사람이 더 효만과 함께 있다.

준재가 걷기를 그만하고 시은이 말했다.

“최시은, 싸우지 말아. 그냥 몸이 아플 거야. 왜 그 아이들을 만나?”

“근데, 그는 너에게 침을 뱉았. 효만…싶으면 계속 괴롭힐 거야.”

“걱정하지 마. 난 괜찮을 거야.”

“난 괜찮아”

그 말이 수호 말과 같아 … 시은이 조용하게 속삭이고 걷기를 멈주었다. 시은이 수호를 생각하면 갑자기 배를 아프다.

“잠깐. 화장실에 가야 돼.” 시은이 화장실에 빨리 가서 방에 들어가서 앉았다. 중학교 시간을 어떻게 지낼까 생각하면서 바지 주머니에서 까만 팬을 꺼냈다.

“수호…어떡해…”

“시은아, 괜찮아?” 준태이 문에 노크를 한다.

“예. 지금 준비했어.” 시은이 벨트가 풀어서 화장실에서 나와서 학교 후문으로 빨리 걷었다.

“아, 좋아. 근데 좀 천천히 갖. 왜 그렇게 빨리 가? 왜 벨트가 풀랐어?”

8 thoughts on “약한 영웅 2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