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Chapter One

잭슨 커티스는 가족이랑 같이 여행으로 옐로스톤 국립공원을 가는 중이었습니다.  그러나 길이 복잡해서 애매한 데로 갔습니다. 계속 어느 흙길을 따라가는데, 철조망 울타리가 길을 막고 있었습니다.    

“어? 돌아서 가야하나? 아니면 그냥 때려치우고 갈까?”

“아빠! 이렇게 많이 헤맸는데 그냥 돌아가려고?”라고 릴리가 외쳤습니다.

“맞아, 두 시간 동안 이 길을 따라갔는데 지금 포기하면 좀 안타까울 것 같아.”

그렇게 엉뚱하고 멍청한 논리를 따지고 나서, 잭슨은 액셀러레이터를 밟았습니다. 잭슨은 무엇을 착각한 건지, 차가 난파 공인지 알았나 봐요. 길에서 차로 철조망 울타리를 부딪쳤습니다.  이 선택을 한 후에 당연한 결과가 벌어졌습니다. 창문이 깨지고 타이어에 구멍이 났습니다. 웃기게도 잭슨은 이 결과에 놀랐습니다.

Car, Truck, Vehicle crashed into my fence

“어머, 네 차 어떻게 된 거야?”

“아빠, 뭐한 거야?”

“미안해 릴리야. 아빠가 좀 걸어가 볼게. 너는 여기서 기다려.”

잭슨은 이런 식으로 딸을 버리고 나서 앞으로 걸어갔습니다. 한 일 킬로미터를 걸어가 보니 묘하고 무섭게 생긴 빌딩이 보였습니다. 빌딩 입구에는 무겁게 생긴 철재로 만들어진 문이 있었습니다.  잭슨은 무서웠지만, 문을 두드려 봤습니다.

Abandoned Oregon Portland Cement Factory 1, Lime, Oregon | Abandoned, Abandoned  buildings, Portland cement

“거기 아무도 없어요?”

아무 대답이 없었습니다.  대답은 없었는데 잭슨은 당당하게 문을 열고 들어갔습니다. 문을 열자 바로 눈에 띄는 것은 상자였습니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상자들이 쌓여 있었습니다. 각 상자에는 빨간 글씨로 “절대 열지 마세요”라고 쓰여 있었습니다. 잭슨은 아이 때 엄마 말을 잘 안 들었는지, 상자를 열어봤습니다. 

[Total: 1   Average: 5/5]

7 thoughts on “2020 Chapter On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