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메신저’ 3화 – 리카의 오피스텔

: 그 Unknown은 신기하지만 나쁜 사람 안 같아요. 

707: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코딩 스타일이 익숙해 보이던데요… 

707: 아마 제 아는 사람같던데

ZEN: 그래?

707: 아니

707: 불가능하다

707: 신경 쓰지 마세요~

한주민: 그렇지만 이 Unknown 사람은 라카의 아파트 비밀번호를 알았는데 이 사람이 누구인지 알아야 돼요. 

한주민: 강 비서, C&R 정보 보안부를 연락해 주에요. 

강제희: 알겠습니다. 

707: 저도 이 사람을 추적해 봐야겠어요. 

강제희: 이사님, V 님에게 연락을 드리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ZEN: V 형은 요즘이 바빠서 대화방에 자주 안 왔는데

: 혹시… 여기 뭐 하는 채팅방이에요? 라카라는 사람은 이 아파트하고 핸드폰의 주인인데요? 

유성✨: 라카 누나는 제 사촌 누나예요.

유성✨: 리카 누나때문에 이 채팅방에 사람들이 서로를 알게 됐어요. 

강제희: 일단 V 님에게 연락할 수 있는 후에 좀 더 정보를 드려도 늦지 않을 겁니다. 

유성✨: 제희 누나 무섭다 ㅠㅠㅠ

한주민: 그래.

ZEN: 음…

707: 괜찮은데요

707: 우리 손님도 나쁜 사람 안 같아요 ^^

707: 이 채팅방에는 멤버들이 다 RFA 멤버인데 RFA가 Rika’s Fundraising Association이에요

유성✨: 라카 누나는 3년 전에 RFA를 찾았는데 가족하고 친구들이 다 도와주고 싶어서 이 채팅방을 시작했어요….

707: 당신이 지금 있는 오피스텔은 리카의 오피스텔이고 RFA 오피스예요. 

: 그래서 이 핸드폰도 리카의 폰이잖아요?

707: 가능하겠지만 저는 잘 모르겠어요

707: 라카는 1년 전에 교통사고때문에 죽었어요

707: 라카하고 라카의 남친 V만 이 오피스텔의 비밀번호를 알았는데 

707: 지금 주민이가 RFA를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 중 누구도 오피스텔에 들어갈 수 있어요.

한주민: 그래서 이 Unknown이 이상하다고 생각했어요. 

ZEN: 세븐이 

ZEN: 너 정말로 Unknown이 누구인지 몰라? 

707: 난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 

[V 님이 입장하셨습니다]

707: 어허~

[Total: 0   Average: 0/5]

4 thoughts on “‘수상한 메신저’ 3화 – 리카의 오피스텔”

  1. 아…. 새로운 캐릭터 라카가 참 재미 있네요… 라카의 중요성을 앞으로 기대가 돼요.. 라카가 죽었다는 소식을 읽고 깜작 놀랐어요. 다음회 에는 라카의 대한 이야기를 썼으면 좋겠어요!!

  2. 707은 ‘코딩 스타일이 익숙해 보이던데요’라고 말할 때 제가 웃겼어요 ㅋㅋㅋ 중요한 점이 아닌데 707과 그 Unknown은 어떤 코딩 스타일들이 있는지 궁금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