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 에피 5

2002~

죽음 #1

지현의 남편은 시각장애인이 되었다. 그는 그를 돕는 누군가가 없이는 걸을 수조차 없었다. 그는색과 모양을 볼 수 있지만 누가 누군지 알 수는 없었다. 어느 날 밤, 그는 화장실에 가고 싶었다. 그는 아내를 찾았지만 그녀는 침대에도 그 옆에도 있지 않았다. 그는 천천히 일어나, 가구를 사용해서 그가 어디에 있는지 짐작했다. 그가 침실을 나갈 때, 그는 그 앞에서 빨간 모양이 움직이는 걸 본 것 같다고 생각했다.

“서희니?”

남편은 손을 내밀고 한 발자국… 두… 새 발자국 앞으로 걸어갔다. 그러나 그 앞에 있는 사람은 움직이지 않았다. 진짜로 지현이지만 그녀는 조용히 지켜 봤다. 그녀는 긴 계단의 첫 번째 줄에 서 있었다. 남편이 충분히 가까워지기 전에, 남편은계단에서 미끄러져 떨어졌다. 남편의 머리는 나무 계단에 부딪혀 찢어졌고 아파서 신음 소리를 냈다. 지현은 계단 꼭대기에서 의식이 없는 남편을 무심하게 쳐다봤다. 그녀는 자기 방으로 들어가서 즉시 잠들었다.

~~~

“119 센터입니다, 응급 상황이 무엇입니까?”

“내 남편! 남편이 숨을 쉬지 않아! 제 생각엔 …  갈비뼈 부러지고

몸 안에서 피가 나는 것 같아요! 도와주세요! 제발, 도와주세요! 그는 .. 그는 … ”

“진정하세요. 천천히 말해 보세요. 거기 주소가 어떻게 됩니까? 당장 구급차를 보내 드리겠습니다. ”

지현은 위대한 여배우였다. 그녀는 자신을 비난을 흐느껴 울었다. 남편이 얼마나 겸손했는지에 대해서 좋은 말을 했다. 그녀는 불공평하다는 이유로 하나님을 비난했다. 그녀는 경찰 앞에서 기절했다. 그녀는 남편을 안고 놓지 않았다. 그녀가 연기를 너무 잘해서 장례식에 온 모돈 동네는 사람들이는 그녀를 믿고 불쌍하게 쳐다봤다. 유언이 읽히고 그녀에게 주어진 상속재산을 받을 때 그녀는 치현과 함께 이사했다. 그녀는 여전히 대영을 돌볼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멀리 이동할 수 없었지만 아무도 그녀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충분히 멀리 이사 갔다.
이 시점에서, 그녀는 교훈을 배웠고, 나쁜 짓을 하지 않고, 새로운 삶을 시작했어야 했다. 그녀는 좋은 연봉을 받는 간호사가 될 수 있었다. 그러나 대영과 몇 년 동안 말을 나누고 남편을 죽음으로 몰고 갔다는 죄책감에 그녀는 점점 변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심리적으로 불안정해졌다. 더욱이 외로움과 분노의 모든 것들로 넘쳐났다. 그녀는 더 많은 돈을 원했다. 그녀는 힘을 원했다. 그녀는 어렸을 때 가질 수 없었던 모든 것을 원했다. 그래서 이렇게 그녀는 몰락의 길을 가게 된다.

[Total: 1   Average: 3/5]

2 thoughts on “푸른 바다의 전설 — 에피 5”

  1. 안녕하세요~~ 사실 이 드라마는 한 두 편 밖에 보지 못했는데, 이리나씨가 쓰신 흥미진진한 글을 보니 드라마도 재밌을거같단 생각이 드네요! 시간을 내서 꼭 보려구요ㅎㅎㅎ 그나저나 남편에게 하는 지현의 행동들은 정말 섬뜩해요…ㅜㅜ

    어제 화상채팅하면서도 말씀드렸지만 글에 어색한 부분이 거의 없어서 내용이 쉽게 이해되는 것 같아요! 그래도 표현들을 자연스럽게 고쳐달라고 하셔서 몇 가지 찾아봤어요 🙂
    1) 그녀는 자신을 비난을 흐느껴 울었다. → 이 문장이 잘 이해가 되지 않았는데, 문맥(context)을 고려해보니 “자신을 비난하며 흐느껴 울었다”라는 표현을 써도 자연스러울 것 같아요. 이리나씨가 표현하고 싶었던 의미를 알려주시면 더 자연스러운 표현을 생각해볼게요!
    2) 장례식에 온 모돈 동네는 사람들이는 → “장례식에 온 모든 동네 사람들은”이라고 쓰는게 더 자연스러워요~!
    3) 유언이 읽히고 그녀에게 주어진 상속재산을 받을 때 그녀는 치현과 함께 이사했다. → 어제도 이야기한 부분인데, 한국어에서는 영어와 달리 수동태(passive voice) 표현을 거의 쓰지 않아요. 그리고 ‘~할 때’라고 표현하면 ‘동시에(simultaneously)’라는 의미처럼 해석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받은 후’라고 해주면 좋을 것 같아요. 그래서 이 문장은 “유언에 따라 그녀에게 주어진 상속재산을 받은 후 그녀는 치현과 이사를 했다.”라고 쓴다면 자연스러울 것 같아요 🙂

    다음 주에 뵈어요~ 즐거운 한 주 보내요!!

  2. 기본적으로 글을 정말 잘 쓰시는 것 같아요!
    상황 묘사나 감정 묘사가 너무 훌륭해요. 저도 몰입해서 읽고 있어요.

    위에서 예송씨가 잘 정리해주셨는데 몇 가지만 더 고쳐드릴게요.

    1) 그는 그를 돕는 누군가가 없이는 걸을 수조차 없었다.
    -> 문법적으로 옳은 문장이기는 한데, 영어식 표현에 더 가까운 것 같아요.
    “그는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걸을 수조차 없었다.” 가 더 자연스러워요.

    2) 진짜로 지현이지만 그녀는 조용히 지켜 봤다.
    -> 이것도 맞는 문장이기는 한데, 읽을 때 무슨 뜻인지 바로 와닿지가 않았어요.
    “진짜로 지현이 맞았지만 그녀는 조용히 지켜 봤다.” 이렇게 고치면 이해하기 더 쉬울 것 같아요.

    3) 교훈을 배웠고
    -> 채팅할 때 말씀드렸던 것 처럼 “교훈을 얻고” 로 바꾸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정말 흥미진진해요. 글 계속 잘 써주세요~ 다음주에 봬요!

Leave a Reply